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4 TOTAL 1,083,327
고도원의 아침편지 (3019)
슬픔이 없는 곳

슬픔이 없는 곳은
바로 슬픔이 있는 곳이며,
기쁨이 없는 곳 또한 바로 기쁨이 있는 곳이다.
고통과 슬픔을 피해 다니는 동안 세월은 물끄러미
사라져 간다. 고통과 슬픔을 피할 수 없는 자리가
바로 고통과 슬픔을 피할 수 있는 곳이다.


- 최인호의《산중일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지 않기 때문에?  (0) 2008.10.09
혼자서는 이룰 수 없다  (0) 2008.10.08
슬픔이 없는 곳  (0) 2008.10.07
각각의 음이 모여  (0) 2008.10.06
가장 행복하다고 느낄 때  (0) 2008.10.04
작은 변화  (0) 2008.10.0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각각의 음이 모여

교향곡의 전반적인 주제가
개별적인 음들을 하나로 연결하는 것처럼
인생의 목적은 각각의 활동을 하나로 연결한다.
각각의 음은 그 자체만으로는 의미가 없지만
공통적인 주제, 공통적인 목적의 일부가 될 때
의미를 갖게 되고 아름다운 음악이 된다.


- 탈 벤-샤하르의《해피어》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서는 이룰 수 없다  (0) 2008.10.08
슬픔이 없는 곳  (0) 2008.10.07
각각의 음이 모여  (0) 2008.10.06
가장 행복하다고 느낄 때  (0) 2008.10.04
작은 변화  (0) 2008.10.04
당신의 웃음 덕분에  (0) 2008.10.0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가장 행복하다고 느낄 때

우리는 우리 자신에게
의미와 즐거움을 주면서 다른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일을 할 때 가장 행복하다고 느낀다.
어떤 일을 선택할 때는 가장 먼저 그 일을 하면
우리 자신이 행복해질 수 있는지를 생각해보아야 한다.
그 다음에 우리가 하려는 일이 다른 사람들의
행복에 도움이 되는지, 해를 입히지 않는지
생각해 보아야 한다.


- 탈 벤-샤하르의《해피어》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슬픔이 없는 곳  (0) 2008.10.07
각각의 음이 모여  (0) 2008.10.06
가장 행복하다고 느낄 때  (0) 2008.10.04
작은 변화  (0) 2008.10.04
당신의 웃음 덕분에  (0) 2008.10.02
바로 지금  (0) 2008.10.0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작은 변화

우리를 바꾸는 것은
일상 속의 작고 단순한 변화들입니다.
세상이 하루아침에 바뀌는 것은 없으니까요.
작은 변화가 쌓이고 쌓여서 큰 변화를 일으키는 거죠.
단순한 변화라고 얕잡아 봐선 안 됩니다.
한 번에 하나씩 바꿔 나가면 어느 새
엄청난  변화 앞에 서게 됩니다.  


- 빌 젠슨의《인생 재발견》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각각의 음이 모여  (0) 2008.10.06
가장 행복하다고 느낄 때  (0) 2008.10.04
작은 변화  (0) 2008.10.04
당신의 웃음 덕분에  (0) 2008.10.02
바로 지금  (0) 2008.10.01
의심과 미움을 버리라  (0) 2008.09.3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당신의 웃음 덕분에

"당신이 합석해준 덕분에
우리의 아침도 풍요로워진걸요.
웃음을 나눌 수 있었으니까요. 웃음은 사람들의 마음을
연결해주는 가장 빠른 수단이라고도 하잖습니까.
아무리 작은 웃음과 유머도 딱딱했던 관계를
부드럽게 만들어주는 힘을 가지고 있지요."


- 스탠 톨러의《행운의 절반 친구》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행복하다고 느낄 때  (0) 2008.10.04
작은 변화  (0) 2008.10.04
당신의 웃음 덕분에  (0) 2008.10.02
바로 지금  (0) 2008.10.01
의심과 미움을 버리라  (0) 2008.09.30
그대와의 인연  (0) 2008.09.2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바로 지금
우리 모두는
삶, 사랑, 모험에 대한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슬프게도 우리는 그것들을 시도해서는
안 되는 이유들로만 무장하고 있습니다.
그런 이유들은 언뜻 우리를 보호해 주는 듯하지만,
사실은 우리를 가두고 삶에 거리를 두게 합니다.
삶은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짧습니다.
만일 타야 할 자전거와 사랑해야 할
사람들이 있다면, 바로 지금이
그것을 할 때입니다.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변화  (0) 2008.10.04
당신의 웃음 덕분에  (0) 2008.10.02
바로 지금  (0) 2008.10.01
의심과 미움을 버리라  (0) 2008.09.30
그대와의 인연  (0) 2008.09.29
네가 올 줄 알았어  (0) 2008.09.2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의심과 미움을 버리라

우리 마음이
의심과 악의로 가득 찼을 때는
남들이 우리를 달갑지 않게 여긴다는 것이 느껴진다.
그런 부정적인 느낌은 우리의 대인관계에 영향을 미쳐
불행을 가져올 때가 많다. 이 생의 삶을 보더라도
우리가 이타적일수록 더 행복해지는 반면에
악의와 미움에 의해 행동할수록
더 불행해진다.


- 달라이라마의《평화롭게 살다 평화롭게 떠나는 기쁨》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의 웃음 덕분에  (0) 2008.10.02
바로 지금  (0) 2008.10.01
의심과 미움을 버리라  (0) 2008.09.30
그대와의 인연  (0) 2008.09.29
네가 올 줄 알았어  (0) 2008.09.27
다크서클  (0) 2008.09.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그대와의 인연

"옷깃만 스쳐도 인연은 인연입니다.
윤회나 환생을 믿지 않더라도 소중하지 않은
인연은 없지요. 처음엔 사소하여 잘 알아보지
못할 뿐, 이 사소함이야말로 존재의 자궁 같은 것.
블랙홀이나 미로일 수도 있지만 바로 이곳에서
꽃이 피고 새가 웁니다. 그렇다면 최소한
65억 분의 1의 확률로 만난 그대와의 인연,
그 얼마나 섬뜩할 정도로 소중한지요.


- 이원규의《지리산 편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로 지금  (0) 2008.10.01
의심과 미움을 버리라  (0) 2008.09.30
그대와의 인연  (0) 2008.09.29
네가 올 줄 알았어  (0) 2008.09.27
다크서클  (0) 2008.09.26
쉽게 얻은 기쁨은 빨리 사라진다  (0) 2008.09.2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네가 올 줄 알았어
너무나도 친한 두 친구는 
같은 부대원이 되어 전쟁에 출전하게 되었다. 
친구 중 한 명이 적탄에 맞고 사선에 쓰러졌다. 
소대장의 만류에도 다른 친구는 뛰어나갔다.
그 친구 역시 총탄에 맞아 헐떡이며 돌아왔다.
"자네 친구는 죽었어. 
왜 그렇게 무모한 일을 한 거지?"
그 다그침에 친구는 희미한 미소를 지었다.
"저는 큰 얻음이 있었습니다. 그 친구가 제게 
말하더군요. '네가 올 줄 알았어'라고요"


- 희망씨의《씨앗을 파는 가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의심과 미움을 버리라  (0) 2008.09.30
그대와의 인연  (0) 2008.09.29
네가 올 줄 알았어  (0) 2008.09.27
다크서클  (0) 2008.09.26
쉽게 얻은 기쁨은 빨리 사라진다  (0) 2008.09.25
새로운 발견  (0) 2008.09.2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다크서클

우리의 건강 목표가 무엇이든
임파계통을 최대한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들은 면역체의 핵일 뿐만 아니라 100조 개의 세포가
생산해 내는 노폐물을 수거하고 제거하는 일을 담당한다.
이따금 경고성 증상들이 나타난다. 자극이나 통증,
신경과민, 우울, 불안, 걱정 등이다.
또 다른 징후들로는 역한 구취나 체취,
누렇게 뜬 얼굴, 특히 눈 주위에
드리워진 다크서클 등이 있다.


- 하비 다이아몬드의《내 몸이 아프지 않고 잘 사는 법》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와의 인연  (0) 2008.09.29
네가 올 줄 알았어  (0) 2008.09.27
다크서클  (0) 2008.09.26
쉽게 얻은 기쁨은 빨리 사라진다  (0) 2008.09.25
새로운 발견  (0) 2008.09.24
내적 미소  (0) 2008.09.2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9/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