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고도원의 아침편지 (4064)
가장 보기 힘든 것

해가 지는 것을 보려면
해가 질 때까지 기다리지 말고, 해가 지는 쪽으로 가야 해.
가끔 폭풍, 안개, 눈이 너를 괴롭힐 거야. 그럴 때마다
너보다 먼저 그 길을 갔던 사람들을 생각해 봐. 그리고
이렇게 말해봐. "그들이 할 수 있다면, 나도 할 수 있어."
비밀 하나를 알려줄게. 아주 간단한 건데,
마음으로 봐야 더 잘 보인다는 거야.
정말 중요한 건 눈에 보이지 않아.
사막이 아름다운 건 어딘가에
오아시스를 감추고 있기 때문이야.


- 생텍쥐페리의《어린 왕자》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통을 견디는 방법  (0) 2022.12.02
거리의 똥을 치우라  (0) 2022.12.01
안전하다는 감각  (0) 2022.11.30
배우자 선택 기회  (0) 2022.11.29
항상 웃자  (0) 2022.11.28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
고통을 견디는 방법

"당신과 제가 느끼는
고통은 결코 사라지지 않겠지만
일에 몰두하는 동안은 그래도 견딜 만할 겁니다.
몸이 지치면 마음이 괴로울 여지가 없으니까요."
그들은 하루 종일 시신을 모아 쌓아올리는
섬뜩한 작업을 했다.


- 파울로 코엘료의《다섯번째 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보기 힘든 것  (0) 2022.12.03
거리의 똥을 치우라  (0) 2022.12.01
안전하다는 감각  (0) 2022.11.30
배우자 선택 기회  (0) 2022.11.29
항상 웃자  (0) 2022.11.28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
거리의 똥을 치우라

이토는 덕수궁에서 만난
조선 대신들을 불러 세우고 거리의 똥을
치우라고 말했다. 통감이 똥 문제를 이야기하자
조선 대신들은 얼굴을 돌렸다.
-통감 각하의 살피심이 이처럼 세밀하시니
두렵습니다.
-분뇨의 문제는 인의예지에 선행하는 것이오.
이것이 조선의 가장 시급한 당면 문제요.
즉각 시정하시오.


- 김훈의《하얼빈》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보기 힘든 것  (0) 2022.12.03
고통을 견디는 방법  (0) 2022.12.02
안전하다는 감각  (0) 2022.11.30
배우자 선택 기회  (0) 2022.11.29
항상 웃자  (0) 2022.11.28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
안전하다는 감각

도대체
'안전하다는 감각'은 무엇일까?
그것은 적어도 이 팀에서는 당신이
안전하다는 확신이다. 어떤 의견을 내도
들어주는 사람이 있고, 어떤 어려움을
토로해도 같이 해결해 줄 사람이
있다는 확신.


- 김민철의《내 일로 건너가는 법》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통을 견디는 방법  (0) 2022.12.02
거리의 똥을 치우라  (0) 2022.12.01
배우자 선택 기회  (0) 2022.11.29
항상 웃자  (0) 2022.11.28
노안이 왔다  (0) 2022.11.26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
배우자 선택 기회

현대의 삶이 선사하는
멋진 선물 중 하나는 아주 많은 영역에서
아주 많은 선택권이 주어진다는 것이다. 200년,
300년 전만 해도 우리는 가까운 곳에 사는 사람들
중에서 배우자를 선택했다. 그러나 여행이 쉬워지고,
소셜 데이팅 앱인 틴더, 페이스북, 그리고 온갖 성향을
만족시켜주는 인터넷 데이트 주선 업체가 성행하면서
지금은 그 대상이 수백만 명으로 늘어났다. 어쩌면
더 많아진 기회가 실제로 이들이 동반자를
찾는 데 방해가 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 클라이브 윌스의《의도하지 않은 결과》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리의 똥을 치우라  (0) 2022.12.01
안전하다는 감각  (0) 2022.11.30
항상 웃자  (0) 2022.11.28
노안이 왔다  (0) 2022.11.26
위장의 7할만 채우라  (0) 2022.11.25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
항상 웃자

거울을 쳐다보면서
입 양쪽 끝을 힘껏 위로 올리는 연습을
한다. 댄싱을 하거나 교회에서 대표 기도를 할 때도
웃음 띤 얼굴 모습을 보여 주려 노력하고 있다. 수십 년 전
어느 기도원 정문에 내걸린 표어를 아직도 기억하고 있다.
"암은 병이 아니다. 낙심이 병이다. 웃읍시다. 하하하!"
내 좌우명의 첫 번째도 "항상 웃자"이다.
"항상 웃자. 모두에게 감사하자. 바보가 되자."


- 박태호의《혼자서도 고물고물 잘 놀자》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전하다는 감각  (0) 2022.11.30
배우자 선택 기회  (0) 2022.11.29
노안이 왔다  (0) 2022.11.26
위장의 7할만 채우라  (0) 2022.11.25
돈으로 해결할 수 없는 한 가지  (0) 2022.11.24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
노안이 왔다

어느 틈에 노안이 왔다.
안경 없이는 책 보기가 힘들다.
거리를 두고 보면 나아지지만, 어느 순간부터
구태여 잘 보려고 애쓰지 않게 됐다. 멀리 보고 살라고
노안이 오는 것 같다. 눈앞만 보지 말라고,
안 봐도 되는 건 패스하라고.


- 진은섭의《나를 살린 20일》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배우자 선택 기회  (0) 2022.11.29
항상 웃자  (0) 2022.11.28
위장의 7할만 채우라  (0) 2022.11.25
돈으로 해결할 수 없는 한 가지  (0) 2022.11.24
가지치기  (0) 2022.11.23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
위장의 7할만 채우라

위장의 7할만 채우면 장수한다.
미국에서는 히말라야 원숭이를 이용해
장수에 관한 여러 가지 실험을 하고 있다,
그 결과 배가 부를 때보다 칼로리를 30퍼센트 줄인
기아 상태에 가까울 때 장수 유전자가 활성화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장수 유전자가 활성화되려면
배가 70퍼센트쯤 찼을 때 식사를 끝내고
혈당치가 기준치 안에서 안정되도록
관리해야 한다.


- 마키타 젠지의《식사가 잘못됐습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항상 웃자  (0) 2022.11.28
노안이 왔다  (0) 2022.11.26
돈으로 해결할 수 없는 한 가지  (0) 2022.11.24
가지치기  (0) 2022.11.23
누구나 다 아는 말  (0) 2022.11.22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
돈으로 해결할 수 없는 한 가지

영국 해러즈 백화점의 회장이
돈으로 해결하지 못할 게 없다고 믿고 살았는데
말년에 돈으로 해결할 수 없는 한 가지가 있다는 걸
알았다고 합니다. 그건 바로 '의미를 발견하는 일'이라는
것입니다. 원하는 건 다 가졌지만, 그게 과연 무슨 의미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봉착했을 때 돈이 만능이 아니라는
걸 깨달았다는 겁니다. 이것을 깨달았을 때
새로운 차원의 인생을 살게 됩니다.


- 조정민의《답답답》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안이 왔다  (0) 2022.11.26
위장의 7할만 채우라  (0) 2022.11.25
가지치기  (0) 2022.11.23
누구나 다 아는 말  (0) 2022.11.22
2주 동안의 호숫가 쉼  (0) 2022.11.21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
가지치기

타인에 의해서
자신의 자존감이 무너져서는 안 될 것이다.
타인의 못된 심보에서 나온 말 한마디에 일희일비하지
않도록 내적 성장을 통해 강해져야 한다. 나무와 과실수만
가지치기하는 것은 아니다. 탐스럽고 먹음직한 과실을
얻기 위해 과감한 가지치기를 하는 것처럼 자신만큼
귀하고 사랑스러운 존재는 없다고 생각하고
누구보다 먼저 자신을 소중하게
여겨야 한다.


- 정재원의《영혼을 채우는 마음 한 그릇》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위장의 7할만 채우라  (0) 2022.11.25
돈으로 해결할 수 없는 한 가지  (0) 2022.11.24
누구나 다 아는 말  (0) 2022.11.22
2주 동안의 호숫가 쉼  (0) 2022.11.21
이것이 나의 불행이다  (0) 2022.11.19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