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2 TOTAL 1,127,094
고도원의 아침편지 (3581)
45,011명의 어린 영혼

영혼 살인
4만 5011명.
지난 10년간
영혼을 '살해'당한 아이들의 숫자다.
지켜주지 못한 어른들이 미안해.


- 박지연의《안아줄게요》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끼가 달아나니까 사자도 달아났다  (0) 2021.03.19
106번 버스  (0) 2021.03.18
45,011명의 어린 영혼  (0) 2021.03.17
간디의 튼튼한 체력의 비결  (0) 2021.03.16
입씨름  (0) 2021.03.15
그대 슬퍼마라  (0) 2021.03.1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간디의 튼튼한 체력의 비결

그렇지만 나는
운동은 하지 않았어도
몸이 나빠진 것은 아니었다.
그것은 왜 그랬느냐 하면, 나는
바깥공기 속에서 오래 산보하는 것이
좋다는 것을 책에서 읽고 그 가르침이 좋아서
산보하는 습관을 길러왔기 때문이었다.
그것을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
이 산보로 나는 상당히
튼튼한 체력을
갖게 되었다.


- 함석헌의《간디자서전》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6번 버스  (0) 2021.03.18
45,011명의 어린 영혼  (0) 2021.03.17
간디의 튼튼한 체력의 비결  (0) 2021.03.16
입씨름  (0) 2021.03.15
그대 슬퍼마라  (0) 2021.03.13
외로움의 기억들  (0) 2021.03.1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입씨름

뭐가 잘못되었는지
구구절절 확인하기보다
그 말을 인정하고 어떻게 해결해야
할 것인지를 말하는 편이 훨씬 효과적이다.
설명은 입씨름을 연장시키는 반면,
동의와 인정은 입씨름을
막아준다.


- 샘 혼의《적을 만들지 않는 대화법》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45,011명의 어린 영혼  (0) 2021.03.17
간디의 튼튼한 체력의 비결  (0) 2021.03.16
입씨름  (0) 2021.03.15
그대 슬퍼마라  (0) 2021.03.13
외로움의 기억들  (0) 2021.03.12
세계를 보는 능력  (0) 2021.03.1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그대 슬퍼마라

그대 슬퍼마라
어둡던 저 하늘
다시 열릴 것이니
그대 눈물 보이지마라
동트는 저 쪽
저 말간 해는
그대 꿈이다


- 홍광일의《가슴에 핀 꽃》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디의 튼튼한 체력의 비결  (0) 2021.03.16
입씨름  (0) 2021.03.15
그대 슬퍼마라  (0) 2021.03.13
외로움의 기억들  (0) 2021.03.12
세계를 보는 능력  (0) 2021.03.11
향기가 나는 사람, 향기가 나는 나라  (0) 2021.03.1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외로움의 기억들

외로움이라는 감정을
굳이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다들 어릴 적부터 외로움을 안다.
누군가 함께 있어주기를 간절히 바랐지만
결국 혼자 보내야만 했던 어느 저녁 이후로,
다른 사람들은 서로 어울려 놀기 바쁜 파티에서
아는 사람 하나 없이 멀뚱히 서 있다 돌아온 이후로,
이성 친구와 나란히 누운 채 이제 이 사람이랑은
끝이구나 확실히 깨달은 그 밤 이후로,
그들이 영영 떠나가고 텅 빈 집에서
홀로 지내본 후로.


- 라르스 스벤젠의《외로움의 철학》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입씨름  (0) 2021.03.15
그대 슬퍼마라  (0) 2021.03.13
외로움의 기억들  (0) 2021.03.12
세계를 보는 능력  (0) 2021.03.11
향기가 나는 사람, 향기가 나는 나라  (0) 2021.03.10
잇몸에서 피가 나왔다?  (0) 2021.03.0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세계를 보는 능력

세계에서
무슨 일이 벌어지는지 모르고,
세계의 복잡한 사안들을 분석하는
능력을 기르지 못한다면 더 나은
세계를 위한 실천은
불가능합니다.


- 마르쿠스 베르센의《삶을 위한 수업》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대 슬퍼마라  (0) 2021.03.13
외로움의 기억들  (0) 2021.03.12
세계를 보는 능력  (0) 2021.03.11
향기가 나는 사람, 향기가 나는 나라  (0) 2021.03.10
잇몸에서 피가 나왔다?  (0) 2021.03.09
요즘 청소년의 꿈  (0) 2021.03.0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향기가 나는 사람, 향기가 나는 나라

매력은 무엇인가요?
누구나 매력 있는 여성, 남성에
끌리지 않나요? 물론 외모도 중요합니다.
그런데 외모보다 더 중요한 것은 풍기는 분위기입니다.
남자든 여자든 '향기가 나는 사람'이 돼야 합니다.
향기는 겉을 가꾼다고 나는 것이 아닙니다.
내면에서 풍겨 나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마찬가지로 나라도 '향기가 나는 나라'를
만들어야 합니다.


- 홍석현의《우리가 있기에 내가 있습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로움의 기억들  (0) 2021.03.12
세계를 보는 능력  (0) 2021.03.11
향기가 나는 사람, 향기가 나는 나라  (0) 2021.03.10
잇몸에서 피가 나왔다?  (0) 2021.03.09
요즘 청소년의 꿈  (0) 2021.03.08
희미한 추억을 되살리려면  (0) 2021.03.0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잇몸에서 피가 나왔다?

'도대체 왜 동갑인데
노화의 속도가 다른 걸까?'
'무엇이 한쪽은 늙게 만들고 다른 한쪽은
젊게 만드는 것일까?' 내부에서 조용히 진행되는
만성염증을 정말 주의해야 한다. 사실 우리 몸에서
만성적인 염증이 생기는 것을 보고 느낄 수 있는 곳이
있다. 다름 아닌 우리의 입이다. 양치질하다가 잇몸에서
피가 나온 적이 있는 사람이 많을 것이다. 그것이 바로
만성 염증이다. 피가 되어 흐르는 액체 안에는 세균과
싸운 면역세포의 사체가 가득하다. 그리고 그 면역
세포가 방출한 사이토카인은 혈관을 통해 온몸에
퍼진다. 몸 전체가 염증 상태가 되어가는 것이다.


- KRD Nihombashi 메디컬 팀의 《몸은 얼굴부터 늙는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계를 보는 능력  (0) 2021.03.11
향기가 나는 사람, 향기가 나는 나라  (0) 2021.03.10
잇몸에서 피가 나왔다?  (0) 2021.03.09
요즘 청소년의 꿈  (0) 2021.03.08
희미한 추억을 되살리려면  (0) 2021.03.06
아침에 차 한 잔  (0) 2021.03.0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요즘 청소년의 꿈

요즘 청소년의 꿈을 보면
대체로 연예인이나 공무원이 많습니다.
그런데 자살을 하는 비율을 보면 연예인들이
의외로 많습니다. 누구에게는 꿈이었지만
정작 그 자신은 그것이 싫어 자살을 하는
것입니다. '의미'를 잃어버린 것입니다.
의미를 잃어버리면 아무리 겉으로
화려하게 보여도 내면은 죽음으로
달려가는 것입니다.


- 노병천의《싹! 바꾸는 꿈알 싹바꿈》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향기가 나는 사람, 향기가 나는 나라  (0) 2021.03.10
잇몸에서 피가 나왔다?  (0) 2021.03.09
요즘 청소년의 꿈  (0) 2021.03.08
희미한 추억을 되살리려면  (0) 2021.03.06
아침에 차 한 잔  (0) 2021.03.05
단 하나의 행운  (0) 2021.03.0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희미한 추억을 되살리려면

그 번역본을 읽히고
싶었던 사람은 오직 나 자신뿐이었다.
그 번역을 통해 표현하고자 했던 모든 감각과
이미지, 감정의 원천도 바로 나 자신이었기 때문이다.
나는 번역본을 남겨둠으로써 훗날 그 번역본을
내가 다시 읽었을 때, 내가 그 책을 처음 읽고
느낀 감각, 감정, 감동 그대로를
다시 공유받기를 원했다.


- 이어떤의《무면허 번역가의 번역이야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잇몸에서 피가 나왔다?  (0) 2021.03.09
요즘 청소년의 꿈  (0) 2021.03.08
희미한 추억을 되살리려면  (0) 2021.03.06
아침에 차 한 잔  (0) 2021.03.05
단 하나의 행운  (0) 2021.03.04
거미줄처럼 얽힌 내 안의 '경계선'  (0) 2021.03.0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1/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