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30 TOTAL 1,083,243
고도원의 아침편지 (3018)
울컥

때론 

바람도 방향을 바꿔

떠미는 

바람이 되기도 한다



- 고창영의 시집《등을 밀어 준 사람》 에 실린 시〈울컥〉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맞물려 균형을 이룬다  (0) 2019.04.12
'텅 빈 공간'으로 가는 이유  (0) 2019.04.11
울컥  (0) 2019.04.10
어른다운 어른  (0) 2019.04.09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  (0) 2019.04.08
맛있다  (0) 2019.04.0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어른다운 어른

어른이란 

스스로에 대한 확신이 있고, 

그 확신에 책임을 지는 내공을 갖춘 사람이다. 

세월을 버티며 얻은 주름과 그 안에 

스며든 시공의 더께들이 

쌓인 삶의 무게, 

내공(內功)



- 조윤제의《천년의 내공》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텅 빈 공간'으로 가는 이유  (0) 2019.04.11
울컥  (0) 2019.04.10
어른다운 어른  (0) 2019.04.09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  (0) 2019.04.08
맛있다  (0) 2019.04.08
건망증  (0) 2019.04.0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

달리다가 

심장이 멎고 싶다면,

그렇게 하렴. 

목숨과 바꾸어도 

좋은 것이 너에게 있다면, 

그것도 좋은 일이다.



- 한강의《그대의 차가운 손》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울컥  (0) 2019.04.10
어른다운 어른  (0) 2019.04.09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  (0) 2019.04.08
맛있다  (0) 2019.04.08
건망증  (0) 2019.04.05
맛있는 것 먹을 때  (0) 2019.04.0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맛있다

'맛있다'라고 쓰지 마라. 

읽는 독자에게서 맛있다는 소리가 

절로 나오게 하라. '두려운','근사한','끔찍한', 

'정교한' 따위의 단어들은 독자들에게 

"제가 할 일 좀 대신 해주시겠어요?"

라고 묻는 거나 같다. 

(C.S. 루이스) 



- 줄리언 반스 외의《그럼에도 작가로 살겠다면》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른다운 어른  (0) 2019.04.09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  (0) 2019.04.08
맛있다  (0) 2019.04.08
건망증  (0) 2019.04.05
맛있는 것 먹을 때  (0) 2019.04.04
좋은 코치와의 만남  (0) 2019.04.0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건망증

문학평론가 김현의 유고집 

'행복한 책읽기'엔 이런 말이 나온다. 

"한창기 씨가 어느 날 갑자기 물었다. 

'건망증이 심하다'를 옛날에는 어떻게 썼는지 

아십니까?" 옛날이래 봤자 일제 강점기 얘기겠다. 

"모르겠는데요."

"'잊음이 많다'예요." 



- 강운구 외의《특집! 한창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의 가장 아름다운 시간  (0) 2019.04.08
맛있다  (0) 2019.04.08
건망증  (0) 2019.04.05
맛있는 것 먹을 때  (0) 2019.04.04
좋은 코치와의 만남  (0) 2019.04.04
돈이 안 되는 공부  (0) 2019.04.0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맛있는 것 먹을 때

좋은 거 볼 때

맛있는 거 먹을 때


같이 보고 싶고

같이 먹고 싶어


제일 먼저

떠오르는 얼굴 



- 고창영 시집《등을 밀어 준 사람》에 실린 

시〈누구나 아는 정답 〉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있다  (0) 2019.04.08
건망증  (0) 2019.04.05
맛있는 것 먹을 때  (0) 2019.04.04
좋은 코치와의 만남  (0) 2019.04.04
돈이 안 되는 공부  (0) 2019.04.02
봄밤  (0) 2019.04.0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좋은 코치와의 만남

코치의 질문은 

고객이 드러내고 싶은 것을 분출하게 할 때

강력해진다. 이 과정에서 자연적으로 일어나는 것이 

관점의 전환이다. 스스로 현재 문제에 집착하고 있는 

자신을 다른 차원에서 바라보게 하고, 지금까지 

보지 못한 면을 보며, 전체 상황을 파악하게 

함으로써 효과적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게 

한다. 패러다임이 전환되면 시야가 

넓어져서 이전에 볼 수 없었던 

새로운 가능성을 보게 된다. 



- 박창규, 권은경 외의《코칭 핵심 역량》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건망증  (0) 2019.04.05
맛있는 것 먹을 때  (0) 2019.04.04
좋은 코치와의 만남  (0) 2019.04.04
돈이 안 되는 공부  (0) 2019.04.02
봄밤  (0) 2019.04.01
오래되어도 존중한다  (0) 2019.03.3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돈이 안 되는 공부

지금 인간관계는 여기저기 

싱크홀 같은 일들로 넘쳐 납니다. 

가장 대표적인 경우가 돈이 될 것 같으면 하고, 

돈이 안 될 것 같으면 안 하는 것입니다. 일을 하는데 

내가 손해 볼 짓을 왜 하느냐는 겁니다. 심지어 어린 

학생들 공부도 그렇게 합니다. 돈도 안 되는 공부를 

왜 해야 하느냐고 반문하는 것이 

이제는 썩 당연한 일이 

되었습니다. 



- 박병원의《일철학》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맛있는 것 먹을 때  (0) 2019.04.04
좋은 코치와의 만남  (0) 2019.04.04
돈이 안 되는 공부  (0) 2019.04.02
봄밤  (0) 2019.04.01
오래되어도 존중한다  (0) 2019.03.30
정의롭지 못하면  (0) 2019.03.2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봄밤

꽃잎 지는 소리

들리지 않는 


편안한 

적막 


- 고창영 시집《등을 밀어 준 사람》에 실린 시〈봄밤〉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코치와의 만남  (0) 2019.04.04
돈이 안 되는 공부  (0) 2019.04.02
봄밤  (0) 2019.04.01
오래되어도 존중한다  (0) 2019.03.30
정의롭지 못하면  (0) 2019.03.29
품격있는 사람  (0) 2019.03.2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오래되어도 존중한다

오래되어도 공경한다.

이 말은 상대에 대한 배려와 존중을 놓지 않는다는 의미다. 

허물없는 것과 막 대하는 것은 다르다. 조금 친해졌다고 

함부로 대한다면 조금 멀어졌을 때 어떻겠는가.

사귐의 도리는 오래되어도 상대를 존중하고 

무겁게 대하는 데 있다.



- 이덕무의《열여덟 살 이덕무》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돈이 안 되는 공부  (0) 2019.04.02
봄밤  (0) 2019.04.01
오래되어도 존중한다  (0) 2019.03.30
정의롭지 못하면  (0) 2019.03.29
품격있는 사람  (0) 2019.03.28
격格, 치治, 기氣  (0) 2019.03.2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9/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