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고도원의 아침편지'

내가 김복순이여?

2024. 1. 3. 09:00

"김복순이? 내가 김복순이여?" 하고
되묻는 스님을 보며 그 자리에 있던 사람들
모두가 박장대소를 했지요. 그 스님뿐 아니라
나 역시 그런 경험이 있습니다. 관공서나 병원 같은
곳에서 주민등록증에 기재된 속명을 부르면 이름이
호명된 줄도 모르고 앉아 있다가 순서를 놓치기도
합니다. 스님들이 많이 모여 사는 절에선 어쩌다
속명으로 우편물이 오면 이름을 몰라 찾아주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 정목의 《사랑은 사랑으로 돌아옵니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합의 꽃말  (0) 2024.01.05
수수께끼도 풀린다  (0) 2024.01.04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0) 2024.01.02
다시 태어나는 날  (0) 2024.01.01
친밀한 사이  (0) 2023.12.29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2024. 1. 2. 08:56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완전히 무시하고 살 수는 없으리라. 하지만
내가 알지도 못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로 인해
너무도 자주 감정이 요동친다면, 내가 사랑하고
보호해야 하는 이들에게까지 피해를 주는 언행이
내게서 나올 수 있다. 영혼까지 깨끗하게 해 주는
음악을 더욱 자주 들으면서 부정적인 생각과
감정을 이겨 내야지. 그게 뉴스에 흔들리지
않기 위해 내가 내린 현실적인 처방이다.


- 신순규의 《어둠 속에서 빛나는 것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수께끼도 풀린다  (0) 2024.01.04
내가 김복순이여?  (0) 2024.01.03
다시 태어나는 날  (0) 2024.01.01
친밀한 사이  (0) 2023.12.29
손바닥으로 해 가리기  (0) 2023.12.28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다시 태어나는 날

2024. 1. 1. 10:15

모든 날이 생일과 같아
1년 365일이 생일
매일매일
새로 태어나는 삶

모든 날이 새해 아침과 같아
1년 365일이 새해 아침

매일매일
새날이 시작되는
그런 새 사람으로
태어나고 싶은 날.


- 박영신의 《옹달샘에 던져보는 작은 질문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가 김복순이여?  (0) 2024.01.03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0) 2024.01.02
친밀한 사이  (0) 2023.12.29
손바닥으로 해 가리기  (0) 2023.12.28
역사의 신(神)  (0) 2023.12.27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친밀한 사이

2023. 12. 29. 08:59

친밀한 사이가 되려면
그럴 만한 자격이 있어야 한다.
친밀함이란 멋진 극장에 오페라 공연을
보러 가는 것과 같다. 특별하게 차려입어야
귀한 시간이 더욱 특별해진다. 친밀함을 공유하는
관계는 일반적 기준에서 벗어나 있어야 한다.
상대가 나를 다른 사람들과 똑같이 대한다면
어떻게 내가 그 사람과 친밀하다고
생각할 수 있겠는가?


- 크리스텔 프티콜랭의 《나는 왜 이렇게 피곤하게 살까》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0) 2024.01.02
다시 태어나는 날  (0) 2024.01.01
손바닥으로 해 가리기  (0) 2023.12.28
역사의 신(神)  (0) 2023.12.27
휴식할 준비 완료  (0) 2023.12.2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손바닥으로 해 가리기

2023. 12. 28. 09:05

진실이 신비한 것은
논리를 넘어서 있기 때문입니다.
진실은 이성이나 정신으로 다룰 수 없습니다.
영적 진실은 방해되는 것이 제거되면 스스로
드러납니다. 증거에 기반해 구성된 것이 아니므로
증명될 수는 없습니다. 하늘에서 구름을 제거하면
해가 빛납니다. 이게 다입니다. 구름 제거는
해를 빛나게 만드는 원인이 아닙니다.


- 데이비드 호킨스의 《데이비드 호킨스의 지혜》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시 태어나는 날  (0) 2024.01.01
친밀한 사이  (0) 2023.12.29
역사의 신(神)  (0) 2023.12.27
휴식할 준비 완료  (0) 2023.12.26
아기 예수의 구유  (0) 2023.12.25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역사의 신(神)

2023. 12. 27. 09:00

사실 인류의 역사에서
혁명은 퇴행이나 반동, 또는 배신으로
점철되었지만 혁명을 통해 경험한 하늘의
시간이 완전히 지워지는 것은 아닙니다.
그것은 인류의 정신에 깊은 흔적을
남겨서 다음 혁명의 깊은 참조가
되고는 합니다.


- 황규관의 《사랑에 미쳐 날뛸 날이 올 거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밀한 사이  (0) 2023.12.29
손바닥으로 해 가리기  (0) 2023.12.28
휴식할 준비 완료  (0) 2023.12.26
아기 예수의 구유  (0) 2023.12.25
뽀드득뽀드득 눈 밟는 소리  (0) 2023.12.2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휴식할 준비 완료

2023. 12. 26. 02:39

집에 오랜 시간을 머무를수록
잠옷 가운, 이불, 실내화가 중요해진다.
실내화란 무엇인가? 구두나 장화를 벗고
편하게 신는 신발이다. 걷고 있던 발이 실내화를
신으면 휴식을 취하는 발이 된다. 발을 포근하게
감싸는 고치와도 같다. 발은 부드러운 양모나
펠트 속에서 아늑하게 쉬고 싶다. 팬데믹
동안에 특히 수면용 덧신과 실내용
슬리퍼 소비가 폭발적으로 늘어나
품절 사태를 빚었다는 사실은
놀랍지도 않다.


- 파스칼 브뤼크네르의 《우리 인생에 바람을 초대하려면》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바닥으로 해 가리기  (0) 2023.12.28
역사의 신(神)  (0) 2023.12.27
아기 예수의 구유  (0) 2023.12.25
뽀드득뽀드득 눈 밟는 소리  (0) 2023.12.22
아무도 고기를 먹지 않았다  (0) 2023.12.2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아기 예수의 구유

2023. 12. 25. 19:10

우리는
구유까지 가는 눈 덮인 오솔길에
1미터마다 촛불을 밝힌다. 소나무, 자작나무,
솔송나무 사이로 촛불들이 구불구불하게 놓이고
하늘에 별이 반짝이는 광경은 정말이지... 완전히
마법이다! 그 광경은 아이들에게 트리나 선물보다
큰 의미를 안겨준다. 내 손녀는 두 살에 맞은
크리스마스 때 아기 예수의 구유를 처음
보고는 몇 년 후에도 '숲속의 아기'
이야기를 했다.


- 타샤 튜더의 《행복한 사람, 타샤 튜더》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사의 신(神)  (0) 2023.12.27
휴식할 준비 완료  (0) 2023.12.26
뽀드득뽀드득 눈 밟는 소리  (0) 2023.12.22
아무도 고기를 먹지 않았다  (0) 2023.12.21
마음먹었다면 끝까지 가라  (0) 2023.12.20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뽀드득뽀드득 눈 밟는 소리

2023. 12. 22. 08:54

우리는
두꺼운 잠바를 입고,
목도리를 두르고, 장갑을 끼고,
모자를 쓰고 집을 나섰다. 뽀드득뽀드득,
눈 밟는 소리가 예뻤다. 학교 운동장에는
아무도 없었다. 우리는 새하얀 눈밭으로
변한 운동장을 뛰기 시작했다.
"언니, 이거 봐."
동생은 하얀 눈밭에 하트를 그렸다.


- 구본순의 《지수》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휴식할 준비 완료  (0) 2023.12.26
아기 예수의 구유  (0) 2023.12.25
아무도 고기를 먹지 않았다  (0) 2023.12.21
마음먹었다면 끝까지 가라  (0) 2023.12.20
헌 책이 주는 선물  (0) 2023.12.19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아무도 고기를 먹지 않았다

2023. 12. 21. 08:58

열 명 정도가
야외 식탁 앞에 모였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아무도 고기에 손을 대지 않았다.
이유를 물었다. 왜 안 먹느냐고. 그중 한 명이 나서서
안 먹는 게 아니라 못 먹는 거라고 했다. 그제야 알게
되었다. 치아가 성한 사람이 한 명도 없었던 것이다.
오랜 노숙 생활로 건강이 좋지 않다는 것쯤은
알고 있었지만, 치아 상태가 그 정도로
심각한 줄은 몰랐다. 하물며 거기
모인 모두가 그렇다니.


- 최준영의 《가난할 권리》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기 예수의 구유  (0) 2023.12.25
뽀드득뽀드득 눈 밟는 소리  (0) 2023.12.22
마음먹었다면 끝까지 가라  (0) 2023.12.20
헌 책이 주는 선물  (0) 2023.12.19
계절성 우울증  (0) 2023.12.18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마음먹었다면 끝까지 가라

2023. 12. 20. 09:01

뒤처지는 느낌이 든다는 건
네가 무언가 시작했고
포기하지 않았다는 증거잖아.
마음먹었다면, 될 때까지 해보자.
결국 꿈은 이루어질 테니까.

- 고은지의 《오늘도 잘 살았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뽀드득뽀드득 눈 밟는 소리  (0) 2023.12.22
아무도 고기를 먹지 않았다  (0) 2023.12.21
헌 책이 주는 선물  (0) 2023.12.19
계절성 우울증  (0) 2023.12.18
샹젤리제 왕국  (0) 2023.12.15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헌 책이 주는 선물

2023. 12. 19. 09:10

헌책방에 새로 들어온
책을 정리할 때 나는 가장 설렌다.
누군가의 손을 거친 책에서 느껴지는 특유의
느슨한 질감, 냄새, 그리고 무엇보다 책 속에서
때때로 발견하는 흥미로운 이야깃거리들 때문이다.
새 책은 공장에서 태어나 곧장 서점으로 오는 것이라
아직 아무도 펼쳐보지 않은 상태다. 읽은 사람이
없는 책은 아직 책이 아니다. 책은 누군가가
읽었을 때 비로소 책이 된다. 읽히지 않은
책은 글자가 적힌 종이뭉치일 뿐이다.


- 윤성근의 《헌책방 기담 수집가》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무도 고기를 먹지 않았다  (0) 2023.12.21
마음먹었다면 끝까지 가라  (0) 2023.12.20
계절성 우울증  (0) 2023.12.18
샹젤리제 왕국  (0) 2023.12.15
스토리텔링 동화 쓰기  (0) 2023.12.13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