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10 TOTAL 1,099,308
고도원의 아침편지 (3286)
외손자를 위한 동시 2편

〈친구야 친구야 〉


하부지와 보강천 갔다

어린이집이 가고 싶었어요


친구들은 못 보고

어린이집만 보았어요


개나리처럼 노랗게 웃는

친구가 더 보고 싶고


하르르하르르 벚꽃이 피어있어

친구와 신나게 놀고 싶어요


〈사이좋게 놀자〉


외손자 둘이

잘 놀다가 다툰다


"사이좋게 놀자"

동생의 말 한마디에

일렁이던 호수가

잔잔해진다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손자를 위한 동시 2편  (0) 2020.04.07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0) 2020.04.05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0) 2020.04.03
당신이 그 중심에 있습니다  (0) 2020.04.01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  (0) 2020.03.24
어느 외과의사의 한계  (0) 2020.03.2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실제적인 위협이

있든 없든, 두려움이라는

정서적 경험에 직면하고 마음을 열면

우리는 선 위로 올라가 자신의 내재적 자원에

다가간다. 이성과 명료함, 용기와 연민이

일어난다. 도망치는 것은 무력감과

두려움을 확대할 뿐이다.



- 타라 브랙의《끌어안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손자를 위한 동시 2편  (0) 2020.04.07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0) 2020.04.05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0) 2020.04.03
당신이 그 중심에 있습니다  (0) 2020.04.01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  (0) 2020.03.24
어느 외과의사의 한계  (0) 2020.03.2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실제적인 위협이

있든 없든, 두려움이라는

정서적 경험에 직면하고 마음을 열면

우리는 선 위로 올라가 자신의 내재적 자원에

다가간다. 이성과 명료함, 용기와 연민이

일어난다. 도망치는 것은 무력감과

두려움을 확대할 뿐이다.



- 타라 브랙의《끌어안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손자를 위한 동시 2편  (0) 2020.04.07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0) 2020.04.05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0) 2020.04.03
당신이 그 중심에 있습니다  (0) 2020.04.01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  (0) 2020.03.24
어느 외과의사의 한계  (0) 2020.03.2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당신이 그 중심에 있습니다

당신은

자신의 인생을 바꿀 수 있고,

또한 반드시 그래야 한다. 지금

당신이 살고 있는 곳을, 신조차 그보다

나은 것을 상상할 수 없을 만큼 매혹적으로

만들 수 있는 힘은 오직 당신만이 갖고 있다.



- 프랑크 베르츠바흐의《무엇이 삶을 예술로 만드는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0) 2020.04.05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0) 2020.04.03
당신이 그 중심에 있습니다  (0) 2020.04.01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  (0) 2020.03.24
어느 외과의사의 한계  (0) 2020.03.23
평화로운 중심  (0) 2020.03.2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

모욕이나 상처를 받으면

어떤 느낌이 드는지는 누구나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마음의 상처가 무엇인지 물어보면 사람마다

말이 다르다. 마음의 상처는 다양한 형태의 고통을

유발한다. 쿡쿡 찌르는 느낌, 살을 에는 듯한 통증,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이 따르기도 한다.

혹은 누가 세게 가슴을 누르는듯도 하고,

위장에 돌이 가득 들어 있는 느낌이

들기도 한다. '마음의 상처'는 항상

내 존재 전부를 공격한다.



- 도리스 볼프의《심장이 소금 뿌린 것처럼 아플 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0) 2020.04.03
당신이 그 중심에 있습니다  (0) 2020.04.01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  (0) 2020.03.24
어느 외과의사의 한계  (0) 2020.03.23
평화로운 중심  (0) 2020.03.20
고요함의 영역  (0) 2020.03.1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어느 외과의사의 한계

그 지난한 기다림 속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각종 인공생명유지장치들을

총동원해 환자에게 쏟아붓는 것뿐이고, 그것은

치료를 '돕는' 일에 지나지 않는다. 내 힘으로만

환자를 살려낸다거나 살려냈다고 할 수 있는가

하는 물음에 나는 답할 수 없었다. 외과 의사로

살아가는 시간이 쌓여갈수록 외과 의사로서

나의 한계를 명백히 느꼈다.



- 이국종의《골든아워 1》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당신이 그 중심에 있습니다  (0) 2020.04.01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  (0) 2020.03.24
어느 외과의사의 한계  (0) 2020.03.23
평화로운 중심  (0) 2020.03.20
고요함의 영역  (0) 2020.03.19
안 하느니만 못한 말  (0) 2020.03.1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평화로운 중심

삶 속의

온갖 자잘한 일들을 대면하여

늘 중심에 머물게 하는 마음의 기술을

연마하는 게임에 맛을 들이다 보면, 어느 날

문득 당신은 자신이 정말 중대한 문제 앞에서도

중심을 지킬 수 있게 된 것을 발견할 것이다. 과거

같았으면 당신을 파멸로 몰아갔을 종류의 사건도

당신을 완벽하게 평화로운 중심에 남겨둔 채

왔다가 그냥 지나가게 할 수 있다.



-마이클 A. 싱어의《상처받지 않는 영혼》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바늘로 찌르는 듯한 고통  (0) 2020.03.24
어느 외과의사의 한계  (0) 2020.03.23
평화로운 중심  (0) 2020.03.20
고요함의 영역  (0) 2020.03.19
안 하느니만 못한 말  (0) 2020.03.18
다시 기뻐할 때까지  (0) 2020.03.1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고요함의 영역

내면이 고요할 때만

나는 바위, 풀, 동물이 머무르는

고요함의 영역에 다가갈 수 있다.

마음의 소란함이 잦아들 때만 깊은 차원에서

자연과 하나 되어, 지나친 사고 작용이

만들어낸 분리된 존재라는

느낌을 넘을 수 있다.



- 에크하르트 톨레의《고요함의 지혜》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느 외과의사의 한계  (0) 2020.03.23
평화로운 중심  (0) 2020.03.20
고요함의 영역  (0) 2020.03.19
안 하느니만 못한 말  (0) 2020.03.18
다시 기뻐할 때까지  (0) 2020.03.17
정말 이게 꼭 필요한가?  (0) 2020.03.1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안 하느니만 못한 말

사람(人)과

말(言)이 합쳐진

글자가 바로 신(信)입니다.

사람의 말은 언제나 미더워야 합니다.

그러나 신뢰가 이루어지기 전에는

말은 안 하느니만 못합니다.



- 이강엽의《살면서 한번은 논어》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평화로운 중심  (0) 2020.03.20
고요함의 영역  (0) 2020.03.19
안 하느니만 못한 말  (0) 2020.03.18
다시 기뻐할 때까지  (0) 2020.03.17
정말 이게 꼭 필요한가?  (0) 2020.03.16
넌 꿈이 뭐니?  (0) 2020.03.1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다시 기뻐할 때까지

나는

베풀어주고

나누어주려 한다.

인간들 가운데서 현명한 자들이

다시 그들의 어리석음을 기뻐하고,

가난한 자들이 다시 그들의

넉넉함을 기뻐할 때까지.



- 니체의《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요함의 영역  (0) 2020.03.19
안 하느니만 못한 말  (0) 2020.03.18
다시 기뻐할 때까지  (0) 2020.03.17
정말 이게 꼭 필요한가?  (0) 2020.03.16
넌 꿈이 뭐니?  (0) 2020.03.13
어른다운 어른  (0) 2020.03.1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