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고도원의 아침편지 (3969)
맨몸으로 추는 춤

예술에서 가장
고귀한 것은 나체다.
모두가 이 진실을 인정하며,
화가와 조각가, 시인 역시 이를 따른다.
그러나 무용가만이 이 진실을 잊고 있다.
무용가가 가진 예술의 도구는 몸 자체이기
때문에 무용가야말로 이 진실을 절대
잊지 말아야 한다.


- 이사도라 덩컨의《영혼의 몸짓》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맨몸으로 추는 춤  (0) 10:16:50
청각장애를 가진 아버지의 아들  (0) 2022.08.08
진정하세요!  (0) 2022.08.05
사랑하는 연인의 사진  (0) 2022.08.04
농번기 두 달은  (0) 2022.08.03
퇴직 후 노후 대책  (0) 2022.08.0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청각장애를 가진 아버지의 아들

내가 몇 살 때 어떻게
말을 배웠는지에 대한 기억이 없다.
내 유년기는 시작과 동시에 끝이 났다.
청각장애를 가진 아버지의 아들로서 나는
눈에 보이는 침묵의 손짓에 귀가 들리는 사람들에게
소리와 의미로 바꿔주는 연금술사가 되어야 했다.
동시에 아버지를 위해 보이지 않는 소리를
눈에 보이는 수화로 바꾸는 마법도
부려야 했다.


- 마이런 얼버그의《아버지의 손》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맨몸으로 추는 춤  (0) 10:16:50
청각장애를 가진 아버지의 아들  (0) 2022.08.08
진정하세요!  (0) 2022.08.05
사랑하는 연인의 사진  (0) 2022.08.04
농번기 두 달은  (0) 2022.08.03
퇴직 후 노후 대책  (0) 2022.08.0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진정하세요!

괴로워하거나
의심스러운 행동을 하는 사람에게
"진정하세요!"나 "이쪽으로 오세요!" 같은
명령을 하는 행동은 일반적으로 원하는 결과를
주지 않는다. "잘될 거예요. 제게 말해보세요. 무엇이
문제인가요?" 라고 묻거나 질문하기 전에 먼저 이들이
있는 쪽으로 자연스럽게 걸어가서 "실례합니다.
잠시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까요?"라고
물어보는 편이 좋다.


- 클라이브 윌스의《의도하지 않은 결과》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맨몸으로 추는 춤  (0) 10:16:50
청각장애를 가진 아버지의 아들  (0) 2022.08.08
진정하세요!  (0) 2022.08.05
사랑하는 연인의 사진  (0) 2022.08.04
농번기 두 달은  (0) 2022.08.03
퇴직 후 노후 대책  (0) 2022.08.0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사랑하는 연인의 사진

좋은 사회적 관계는
우리 뇌에 보상처럼 작동한다.
오랫동안 사랑을 키워 온 연인의 사진을 본
사람들의 뇌에서는 보상과 관련된 영역이 활성화된다.
또 신체적 고통을 겪고 있어도 연인의 사진을 보면
뇌의 고통 처리 신경망이 상대적으로 덜 반응하고
고통도 덜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회적으로
따돌림을 당한 상황에서 공감이나 위로처럼
정서적 지지를 받게 되면 심리적 고통을
처리하는 뇌 영역의 반응도 감소했다.


- 정수근의《팬데믹 브레인》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각장애를 가진 아버지의 아들  (0) 2022.08.08
진정하세요!  (0) 2022.08.05
사랑하는 연인의 사진  (0) 2022.08.04
농번기 두 달은  (0) 2022.08.03
퇴직 후 노후 대책  (0) 2022.08.02
희망이란  (0) 2022.08.0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농번기 두 달은

삶이 바뀌지 않고
글도 바뀌지 않는다.
익숙한 글감을 쓰면서 늙어가지 않고,
내가 좋아하며 알고 싶은 세계로 삶을 옮긴
것이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파종부터 탈곡까지
논농사를 지었다. 수확한 벼 품종은 630종이다.
텃밭과 정원을 가꾸는 것도 만만치 않았다.
농번기 두 달은 집필을 멈추고
들녘으로 향했다.


- 김탁환의《섬진강 일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정하세요!  (0) 2022.08.05
사랑하는 연인의 사진  (0) 2022.08.04
농번기 두 달은  (0) 2022.08.03
퇴직 후 노후 대책  (0) 2022.08.02
희망이란  (0) 2022.08.01
사랑의 힘은 원망보다 크다  (0) 2022.07.3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퇴직 후 노후 대책

어느 누구나
퇴직 후 노후 대책을 깊이 고민하고
대처 방안을 심사숙고할 것이다. 어느 누가
자신의 노후를 장담할 수 있겠는가? 나는
이 시점에서 한 가지를 제안한다.
노후대책을 위한 첫 걸음은
노후를 바라보는 시각을
좀 더 냉철하게 판단해야
한다는 점이다.


- 이종욱의《노후맑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는 연인의 사진  (0) 2022.08.04
농번기 두 달은  (0) 2022.08.03
퇴직 후 노후 대책  (0) 2022.08.02
희망이란  (0) 2022.08.01
사랑의 힘은 원망보다 크다  (0) 2022.07.30
공항 대합실에 서서  (0) 2022.07.2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희망이란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한 사람이 먼저 가고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루쉰의《고향》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농번기 두 달은  (0) 2022.08.03
퇴직 후 노후 대책  (0) 2022.08.02
희망이란  (0) 2022.08.01
사랑의 힘은 원망보다 크다  (0) 2022.07.30
공항 대합실에 서서  (0) 2022.07.29
인생이 우울하기 때문에  (0) 2022.07.2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사랑의 힘은 원망보다 크다

원망을 내려놓고 보니
사랑이 그곳에 있었다.
원망은 나를 울게 했지만 엄마의 사랑은
끝내 나를 웃게 만들었다. 사랑의 힘은 원망보다 컸다
나는 이 기억을 '원망하는 이야기'가 아닌 '사랑받은
이야기'로 바꾸기로 했다. 그 후로 이 기억은 좀처럼
떠오르지 않았다. 어쩌면 기억은 치유되기 위해
계속 떠오르는 것인지도 모르겠다.


- 류하윤, 최현우의《작고 단순한 삶에 진심입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퇴직 후 노후 대책  (0) 2022.08.02
희망이란  (0) 2022.08.01
사랑의 힘은 원망보다 크다  (0) 2022.07.30
공항 대합실에 서서  (0) 2022.07.29
인생이 우울하기 때문에  (0) 2022.07.28
꾸준히 해야 바뀐다  (0) 2022.07.2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공항 대합실에 서서

공항을 찾아가는 까닭은
내가 아닌 다른 존재가 되고자 하는
욕망 때문이 아닐까. 그러니 공항 대합실에 서서
출발하는 항공편들의 목적지를 볼 때마다
그토록 심하게 가슴이 두근거리겠지.
망각, 망실, 혹은 망명을 향한
무의식적인 매혹.


- 김연수의《여행할 권리》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이란  (0) 2022.08.01
사랑의 힘은 원망보다 크다  (0) 2022.07.30
공항 대합실에 서서  (0) 2022.07.29
인생이 우울하기 때문에  (0) 2022.07.28
꾸준히 해야 바뀐다  (0) 2022.07.27
나 목말라, 물 좀 줘  (0) 2022.07.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인생이 우울하기 때문에

르누아르는
인생이 우울하기 때문에
그림만큼이라도 밝아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
그의 작품 속에서는 어느 누구도 불행하거나
슬프지 않다. 아름답고 또 행복하다. 모두가
각자의 자리에서 행복하고 기뻐하는 세상.
르누아르는 그런 세상을 꿈꾸었고,
자신의 캔버스에 그런 그림을
그리고 싶어했다.


- 본다빈치 도록《르누아르, 여인의 향기 전》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의 힘은 원망보다 크다  (0) 2022.07.30
공항 대합실에 서서  (0) 2022.07.29
인생이 우울하기 때문에  (0) 2022.07.28
꾸준히 해야 바뀐다  (0) 2022.07.27
나 목말라, 물 좀 줘  (0) 2022.07.26
지금, 여기, 찰나의 삶  (0) 2022.07.2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