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고도원의 아침편지 (2966)
허겁지겁 수저질하기에 바빠서

모든 숨을 하나하나 

생각하면서 쉬기란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런데 숨결을 하나하나 생각하다 보면, 

숨쉬기가 얼마나 대수롭고 놀라우며 멋진 일인가를 

느낄 수 있어요. 밥을 먹을 적에도 이와 같아요. 

배고프다며 허겁지겁 수저질을 하기에 바쁘다면 

밥이 코로 들어가는지 귀로 들어가는지 몰라요. 

게다가 밥을 지어서 차린 어버이 사랑을 못 느끼기 쉽고, 

오늘 이렇게 밥으로 우리 앞에 놓인 온누리 

여러 목숨도 못 살피기 쉽습니다. 



- 최종규의《우리말 동시 사전》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위대한 기록자 사마천

인물과 사건이 

역사의 뼈와 살이라면, 

제도와 문화는 혈관과 신경이다. 

사회와 시대를 입체로 재현하려면 제도와 문화를 

함께 보아야 한다. 사마천은 단순히 제도 변경 사실만 

기록한 게 아니라 제도에 적응하고 허점을 이용하는 

사람의 행동을 함께 살피면서 제도사와 문화사를 썼다. 

이런 측면까지 인식하고 역사를 서술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닐 수 없다. 



- 유시민의《역사의 역사》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내 안의 중심점

칭찬은 

자존감을 키워주는데,

가진 것에 대한 칭찬이 아닌 

갖지 못한 것에 대한 질타는 눈치를 자라게 합니다.

중심점을 바깥에 놓고 눈치 보며 바깥을 살핍니다.

자존은 중심점을 안에 찍고 그것을 향해 

나아가는 겁니다.



- 박웅현의《여덟 단어》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소화기관의 진화적 관점에서 보면

수십억 년에 걸쳐 

단련되고 정교해진 소화기관은 

그것의 최종적인 형태, 즉 입이 있고 

항문이 있는 통관(through gut)으로 자리 잡았다. 

통관이라는 해부학적 관점에서 보면 

벌레는 인간과 다를 게 없다. 



- 김홍표의《먹고 사는 것의 생물학》 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판단력과 진실성을 갖춘 사람

"똑똑하거나 

운동을 잘하거나 

그림에 소질이 있거나 

음악에 재능이 있는 사람들은 많습니다. 

그러나 판단력과 진실성을 갖춘 

사람은 흔하지 않습니다." 

킵 틴델(컨테이너스토어 최고경영자)



- 켄 시걸의《싱크 심플》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아름다운 음악으로 거듭나기

우리는 

생각을 말로 담습니다. 

무엇을 하고 싶은지, 어떻게 느꼈는지, 

알거나 모르는 여러 가지를 말로 나타냅니다. 

때로는 말이 없이 눈짓이나 손짓이나 몸짓으로 

생각을 펼치곤 해요. 그저 흐르면 소리입니다. 

소리에 뜻을 얹기에 말입니다. 말에 생각을 

실어서 이야기로 거듭납니다. 



- 최종규의《우리말 동시 사전》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치유 음식, 음식 치유

우리가 

건강에 대해 오해하는 이유는

'내가 누구인가'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사실 진짜 '나'는 나라고 생각하는 것에 무수히 많은 

미생물을 합친 것이다. 사실 우리를 구성하는 세포의 

90%는 인간의 것이 아니다. 모든 유전자의 99%는 

인간의 것이 아니다. 당신의 장관, 입안, 피부, 

그리고 당신 주변을 둘러싼 구름 속에는 

수백조 개에 이르는 극히 작고 다양한 

미생물이 산다. 당신의 건강은 

미생물에게 달려있다. 



- 스티븐 R. 건드리의 《플랜트 패러독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판단력과 진실성을 갖춘 사람  (0) 2019.02.14
아름다운 음악으로 거듭나기  (0) 2019.02.13
치유 음식, 음식 치유  (0) 2019.02.12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라  (0) 2019.02.11
앎은 경험으로부터 온다  (0) 2019.02.10
대물림의 역전  (0) 2019.02.0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라

단도직입적인 것은 

단순함이다. 머뭇거림은 복잡함이다. 

나는 내가 경험한 것이 스티브 잡스의 본모습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그는 자신의 생각을 곧이곧대로 말하고는 

상대방이 어떻게 느낄지에 대해서는 조금도 개의치 

않았다. 잡스처럼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100% 솔직하게 말할 수 있는 의지나 

능력을 가진 사람은 극히 드물다. 솔직하지 

못해서가 아니라 그 상황에서 

불편해지는 것이 

싫기 때문이다. 



- 켄 시걸의《미친듯이 심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다운 음악으로 거듭나기  (0) 2019.02.13
치유 음식, 음식 치유  (0) 2019.02.12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라  (0) 2019.02.11
앎은 경험으로부터 온다  (0) 2019.02.10
대물림의 역전  (0) 2019.02.08
모든 순간에 잘 살아야 한다  (0) 2019.02.0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앎은 경험으로부터 온다

작업을 시작할 때는 

으레 일을 그르치겠거니 생각하라. 

경험이 쌓여가면서 정교해지고 체계가 생길 

것이니 너무 낙심하지 말자. 책은 아무리 산더미 같이 

쌓여 있어도 한 번의 몸소 경험만 못하다. 앎은 

경험으로부터 오며, 지식은 경험할 때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난다는 

사실을 명심하자.



- 웬디 제하나라 트레메인의《좋은 인생 실험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치유 음식, 음식 치유  (0) 2019.02.12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라  (0) 2019.02.11
앎은 경험으로부터 온다  (0) 2019.02.10
대물림의 역전  (0) 2019.02.08
모든 순간에 잘 살아야 한다  (0) 2019.02.07
행복은 참 사소하다  (0) 2019.02.0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대물림의 역전

불행한 어린 시절을 보낸 

많은 사람들이 자신들의 트라우마를 가족들에게 

되풀이한다. 좋은 아버지, 좋은 어머니가 

어떻게 행동하는지 알지 못하기 때문이다. 

자기가 고통받고 있는 이유가 집안과 

또는 부모와 연관되어 있을 수 있다고 

생각은 하지만 정확하게 인지하지 

못한 채 살아간다. 



- 최광현의《가족의 발견》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도직입적으로 말하라  (0) 2019.02.11
앎은 경험으로부터 온다  (0) 2019.02.10
대물림의 역전  (0) 2019.02.08
모든 순간에 잘 살아야 한다  (0) 2019.02.07
행복은 참 사소하다  (0) 2019.02.02
곁에 있어주자  (0) 2019.02.0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