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고도원의 아침편지'

천천히 생각하기

2024. 6. 18. 20:43

왜 우리는 사람들이
자신을 바보 같다고 생각할까 봐
두려워하는 걸까? 이 의문은 천천히 생각하기를
실행하는 완벽한 사례가 될 수 있다. '내가 증명해
보이겠어!'라며 본능을 따르는 대신 한발 물러서서
스스로 물어보자. 다른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중요하지 않을 것이다. 언제나
천천히 생각하는 것이 더 좋다. 사람들이
나를 바보 같다고 생각한다면
그들이야말로 바보 같은
사람이다.



- 다리우스 포루의 《가장 중요한 생각만 남기는 기술》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게 맞는 책  (0) 2024.06.18
삼가 고개를 숙인다  (0) 2024.06.13
누군가 불쾌한 말을 했을 때  (0) 2024.06.12
'학교가 그렇게 좋아?'  (0) 2024.06.12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내게 맞는 책

2024. 6. 18. 20:43

저는 책을 펼칠 때마다
습자지에 먹물 스미듯 글자가 온몸에
흡수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런
마음으로 읽고 나면 경험을 하게 됩니다.
옅은 지혜가 글자와 글자 사이에서 몸을
일으키는 경험을요. 이렇게 글자에게서
받는 치유가 큰 이유는 제게 맞는
책을 선택해서 읽기 때문입니다.


- 이재연, 오수아의 《심리여행 IN 독서치료》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천히 생각하기  (0) 2024.06.18
삼가 고개를 숙인다  (0) 2024.06.13
누군가 불쾌한 말을 했을 때  (0) 2024.06.12
'학교가 그렇게 좋아?'  (0) 2024.06.12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삼가 고개를 숙인다

2024. 6. 13. 23:02

우리는
죽음 앞에 경건하다.
웬만해서는 허물을 말하지 않는다.
누군들 삶에 얼룩이 없겠는가. 죽음
앞에서는 더는 거론하지 않는다. 한평생
짊어졌을 삶의 무게를 헤아리며 삼가
고개를 숙인다. 고단했던 한 생애를
내려놓고 영원한 안식을
누리도록 기도한다.


- 김소일의 《말과 침묵》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천히 생각하기  (0) 2024.06.18
내게 맞는 책  (0) 2024.06.18
누군가 불쾌한 말을 했을 때  (0) 2024.06.12
'학교가 그렇게 좋아?'  (0) 2024.06.12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누군가 불쾌한 말을 했을 때

2024. 6. 12. 19:25

누군가가
당신에게 불쾌한 말을 했을 때,
화를 내기보다 오히려 온화한 태도로 당신이
방금 들은 이야기를 객관화할 수도 있습니다.
당신은 시시비비를 가리지 않고 친절하기만 하면
됩니다. 다른 사람의 잘못을 지적하거나
앙갚음할 필요도 없습니다.
이것이 당신을 위한
일입니다.


- 웨인 다이어의 《웨인 다이어의 인생 수업》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게 맞는 책  (0) 2024.06.18
삼가 고개를 숙인다  (0) 2024.06.13
'학교가 그렇게 좋아?'  (0) 2024.06.12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눈물의 유품  (0) 2024.06.1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학교가 그렇게 좋아?'

2024. 6. 12. 00:17

나는 어려서부터
학교가 너무 좋아 결국 학교 훈장이
된 것 같다. 동네 골목에서 노는 것도
재미있지만 그보다는 넓은 학교 운동장이
더 좋아 일요일에도 거의 언제나 학교에 갔다.
방과 후나 일요일에는 학교 도서관에 가방을 맡기고
운동장에서 농구를 하느라 해지는 줄 몰랐다.
어른이 되어 교수가 된 다음 수업도 없고
딱히 약속도 없는 날에도 눈만 뜨면
가방을 챙겨 학교로 향하는 나에게
아내는 가끔 한마디 던진다.
"학교가 그렇게 좋아?"


- 최재천의 《숙론》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가 고개를 숙인다  (0) 2024.06.13
누군가 불쾌한 말을 했을 때  (0) 2024.06.12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눈물의 유품  (0) 2024.06.12
더 가까워져야  (0) 2024.06.1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쾌식, 쾌면, 쾌변

2024. 6. 12. 00:16

맨발로 걷기 시작한
사람들이 제일 빨리 경험하는 일이
무엇인가? 사람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밥맛이 좋아지고(쾌식), 숙면하게 되고(쾌면),
화장실을 자주 가서 변을 잘 보게 되는
것(쾌변)이다.


- 박동창의 《맨발걷기학 개론》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군가 불쾌한 말을 했을 때  (0) 2024.06.12
'학교가 그렇게 좋아?'  (0) 2024.06.12
눈물의 유품  (0) 2024.06.12
더 가까워져야  (0) 2024.06.12
오뚝이처럼  (0) 2024.06.1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눈물의 유품

2024. 6. 12. 00:15

중고 거래는
물건과 관계 맺는 방법을 배우기에
적절한 수단이다. 언제 물건을 놓아주어야
하는지, 내게 꼭 필요한 물건의 양은 어느
정도인지, 새 물건이 한 번 사용되었다는
이유로 얼마나 빨리 값어치가 하락하는지
배우려면 중고 거래를 해봐야
한다는 게 나의 지론이다.


- 최다혜, 이준수의 《지구를 구하는 가계부》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교가 그렇게 좋아?'  (0) 2024.06.12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더 가까워져야  (0) 2024.06.12
오뚝이처럼  (0) 2024.06.12
신발을 벗어라  (0) 2024.06.0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더 가까워져야

2024. 6. 12. 00:14

내가
어떤 사람과
친해지지 못하고,
어떤 무리에 어울리지 못하고,
더 친해지고 싶은데 대화에도 끼지 못한다면
더 가까워져야 문제가 해결되겠지요. '가깝다'는
느낌을 너무 추상적이고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고
물리적으로 생각해 볼까요? 물리적으로
가까워지는 거예요.


- 김경일의 《김경일의 지혜로운 인간생활》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눈물의 유품  (0) 2024.06.12
오뚝이처럼  (0) 2024.06.12
신발을 벗어라  (0) 2024.06.01
숲에서는 사람도 나무가 된다  (0) 2024.06.0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오뚝이처럼

2024. 6. 12. 00:11

사람과
사람 사이의 믿음은
우리를 지탱하는 보이지 않는
힘과 같아서, 우리가 외부의 충격에
흔들릴 때마다 오뚝이처럼 중심을
잡게 해준다. 그리고 그런 믿음은
작은 약속의 끈들로
만들어진다.


- 김지호의 《마음을 알아주는 마음》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물의 유품  (0) 2024.06.12
더 가까워져야  (0) 2024.06.12
신발을 벗어라  (0) 2024.06.01
숲에서는 사람도 나무가 된다  (0) 2024.06.01
분노 조절 장애  (0) 2024.06.0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신발을 벗어라

2024. 6. 1. 16:56

땅속에 무궁무진하게 존재하는
음(-)전하를 띤 자유전자들이 맨발로 걷거나
접지할 때, 우리 몸 안으로 올라와 전방위적인
생리적 치유의 메커니즘을 촉발한다. 그것을 '생명의
자유전자'라 일컫는다. 신발을 벗고 맨발로 땅과
접지하면 그 생명의 자유전자가 마치 전기차에
전기가 충전되듯 우리 몸속으로 충전된다.
신발을 신은 상태에서 몸의 전압을 재면
200~600mV(밀리볼트)로 측정되는데,
접지된 상태에서 전압을 재면 땅의
전압과 같은 제로(0)V로 바뀌는데서
그 존재를 확인할 수 있다.


- 박동창의 《맨발걷기학 개론》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 가까워져야  (0) 2024.06.12
오뚝이처럼  (0) 2024.06.12
숲에서는 사람도 나무가 된다  (0) 2024.06.01
분노 조절 장애  (0) 2024.06.01
나는 소중하기에  (0) 2024.06.0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숲에서는 사람도 나무가 된다

2024. 6. 1. 16:55

나무를
몸으로 표현하는 것,
조금 엉뚱해 보여도 어른이든 아이든
숲을 만날 때 한 번씩 해보는 활동이다.
팔과 다리, 머리와 손을 움직여 내가 만든
몸짓으로 다른 존재가 되어본다. '나'라는
존재가 숲 일부라고 여기면 주변을
더 깊이 관찰하게 된다.
그 상상력의 힘을
믿는다.


- 조혜진의 《내가 좋아하는 것들, 숲》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뚝이처럼  (0) 2024.06.12
신발을 벗어라  (0) 2024.06.01
분노 조절 장애  (0) 2024.06.01
나는 소중하기에  (0) 2024.06.01
배달 음식  (0) 2024.05.25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분노 조절 장애

2024. 6. 1. 11:37

마음을 다스린다는 것.
사실 육십여 평생 살아오면서 무척
어려운 일이다. 하지만 이 또한 생활 습관의
일환으로 신중히 고려할 만한 가치가 있다고
나는 믿는다. 요즘 매스컴을 들썩이는 흉악한
범죄의 대부분이 분노 조절 장애로 인한
결과라는 범죄수사 전문가의 분석을
접한 바 있다.


- 이종욱의 《노후 역전》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발을 벗어라  (0) 2024.06.01
숲에서는 사람도 나무가 된다  (0) 2024.06.01
나는 소중하기에  (0) 2024.06.01
배달 음식  (0) 2024.05.25
노인들의 사회적 고립  (0) 2024.05.23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