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맨몸으로 추는 춤

예술에서 가장
고귀한 것은 나체다.
모두가 이 진실을 인정하며,
화가와 조각가, 시인 역시 이를 따른다.
그러나 무용가만이 이 진실을 잊고 있다.
무용가가 가진 예술의 도구는 몸 자체이기
때문에 무용가야말로 이 진실을 절대
잊지 말아야 한다.


- 이사도라 덩컨의《영혼의 몸짓》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맨몸으로 추는 춤  (0) 10:16:50
청각장애를 가진 아버지의 아들  (0) 2022.08.08
진정하세요!  (0) 2022.08.05
사랑하는 연인의 사진  (0) 2022.08.04
농번기 두 달은  (0) 2022.08.03
퇴직 후 노후 대책  (0) 2022.08.0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