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허겁지겁 수저질하기에 바빠서

모든 숨을 하나하나 

생각하면서 쉬기란 어려울 수 있습니다. 

그런데 숨결을 하나하나 생각하다 보면, 

숨쉬기가 얼마나 대수롭고 놀라우며 멋진 일인가를 

느낄 수 있어요. 밥을 먹을 적에도 이와 같아요. 

배고프다며 허겁지겁 수저질을 하기에 바쁘다면 

밥이 코로 들어가는지 귀로 들어가는지 몰라요. 

게다가 밥을 지어서 차린 어버이 사랑을 못 느끼기 쉽고, 

오늘 이렇게 밥으로 우리 앞에 놓인 온누리 

여러 목숨도 못 살피기 쉽습니다. 



- 최종규의《우리말 동시 사전》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