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크레파스와 미술시간

어려운 형편에 

초등학교를 다니기란 쉽지가 않았습니다. 

언제나 돈이 문제였습니다. 어머니가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입에 풀칠하는 수준을 벗어나기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크레파스니 물감이니 하는 

학습 준비물을 가져가는 건 생각할 수도 없었습니다. 

미술 시간이 되어 친구들이 교실 밖으로 

그림을 그리러 나가면 나는 알아서 

혼자 남아 청소를 했습니다. 



- 이재명, 조정미의《나의 소년공 다이어리》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레파스와 미술시간  (0) 09:15:09
영혼을 위한 투자  (0) 2019.01.23
수학여행, 난생처음 신어본 운동화  (0) 2019.01.22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  (0) 2019.01.21
삶은 달라질 수 있다  (0) 2019.01.19
약(藥)과 독(毒) 사이  (0) 2019.01.1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