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천히 생각하기

2024. 6. 18. 20:43

왜 우리는 사람들이
자신을 바보 같다고 생각할까 봐
두려워하는 걸까? 이 의문은 천천히 생각하기를
실행하는 완벽한 사례가 될 수 있다. '내가 증명해
보이겠어!'라며 본능을 따르는 대신 한발 물러서서
스스로 물어보자. 다른 사람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는지는 중요하지 않을 것이다. 언제나
천천히 생각하는 것이 더 좋다. 사람들이
나를 바보 같다고 생각한다면
그들이야말로 바보 같은
사람이다.



- 다리우스 포루의 《가장 중요한 생각만 남기는 기술》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게 맞는 책  (0) 2024.06.18
삼가 고개를 숙인다  (0) 2024.06.13
누군가 불쾌한 말을 했을 때  (0) 2024.06.12
'학교가 그렇게 좋아?'  (0) 2024.06.12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내게 맞는 책

2024. 6. 18. 20:43

저는 책을 펼칠 때마다
습자지에 먹물 스미듯 글자가 온몸에
흡수되면 좋겠다는 생각을 합니다. 그런
마음으로 읽고 나면 경험을 하게 됩니다.
옅은 지혜가 글자와 글자 사이에서 몸을
일으키는 경험을요. 이렇게 글자에게서
받는 치유가 큰 이유는 제게 맞는
책을 선택해서 읽기 때문입니다.


- 이재연, 오수아의 《심리여행 IN 독서치료》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천히 생각하기  (0) 2024.06.18
삼가 고개를 숙인다  (0) 2024.06.13
누군가 불쾌한 말을 했을 때  (0) 2024.06.12
'학교가 그렇게 좋아?'  (0) 2024.06.12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쿠팡서도 구하지 못 하는 소고기 쌀국수 컵라면

2024. 6. 16. 13:27

롯데마트, 윈마트에서 구할 수 있는 쌀국수인데,
점심 한 끼는 한국 컵라면을 먹으러 윈마트에 갔다가 한국 컵라면이 다 떨어져 사게 된 쌀국수..

소고기 쌀국수..
수프에 실제 소고기가 들어있다..
(플라스틱 포크도 포함)

쿠팡서 살 수 없기에 더 애틋(?)

텍사스양 여행-베트남_나트랑[2024.06.05~06.11]

망고 - 킬로당 1천원.. 3천 5백원 어치

2024. 6. 15. 13:30

 

말이 안 되는 가격과 양..
심지어,
저기엔 망고뼈는 제외 상태..

2킬로 망고 3개

김청 환전소 끼고 우측으로 돌면 시장통..
한국인들 많이 가는 가게 말고 왼쪽에 있는 가겐데,
기다리지도 않고 좋다..
망고스틴도 많이 준다..

재밌는 사실(?)은,
망고는 숙소 조식 때 항상 먹을 수 있는 과일이라 생각했는데,
머물렀던 3곳 숙소 매일 단 한 번도 망고가 나오질 않았다..

암튼,
첫날 2킬로
다음에 3.5킬로

있는 동안에 질리게 먹고 왔다..

텍사스양 여행-베트남_나트랑[2024.06.05~06.11]

삼가 고개를 숙인다

2024. 6. 13. 23:02

우리는
죽음 앞에 경건하다.
웬만해서는 허물을 말하지 않는다.
누군들 삶에 얼룩이 없겠는가. 죽음
앞에서는 더는 거론하지 않는다. 한평생
짊어졌을 삶의 무게를 헤아리며 삼가
고개를 숙인다. 고단했던 한 생애를
내려놓고 영원한 안식을
누리도록 기도한다.


- 김소일의 《말과 침묵》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천히 생각하기  (0) 2024.06.18
내게 맞는 책  (0) 2024.06.18
누군가 불쾌한 말을 했을 때  (0) 2024.06.12
'학교가 그렇게 좋아?'  (0) 2024.06.12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니로 하이브리드 - 마이클 앱으로 첫 엔진오일 교체 후기

2024. 6. 13. 18:02

인생의 첫 차를 니로로 구매한지 만 2년이 됐다..
면허증도 장롱 면허증에 차에 대해 관심이 없었기 때문에,
엔진 오일을 얼마에 한번 갈아줘야 하는지 열심히 찾아보고 내린 결론은,
그냥 만 1년마다 교체하자..였다..

어디서 교체하는게 싸고 편한가를 알아보다 주변에서 '공임나라'에서 교체하면 저렴하다는 소릴 듣고 그렇게 하려던 찰라,
아주 우연히 마이클이라는 앱을 알게 됐다..

마침,
집에서 차로 1분 거리에 있는 '에이다스'라는 업체에 토요일날 예약을 하고 방문했다..



집에서 1분 거리고 큰 길 도로변에 보이지만,
큰 길로는 차를 댈 수 없으니 1~2분 정도 돌아가면 된다..
예약했다고 말씀드리고 1~20분 기다리니,
알아서 교체를 완료해 주셨다..

교체 완료 후 엔진오일과 필터 교체 완료했다는 설명을 듣고,
집으로 돌아왔다..

집에서 1분 거리라는 큰 메리트가 있고,
친절히 작업까지 완료해 주시니 엔진 오일 뿐만 아니라,
그 외 주기적 교체가 필요한 게 있으면 방문해서 이용할 예정이다..

[마이클 엔진오일 2만원 할인코드]
MYCLE-8566722

[추천코드로 엔진오일 할인 받는 방법]
앱 설치 후 더보기 → 쿠폰함 → 친구 추천코드 입력하면 정비 예약 시 자동으로 적용돼요!

https://ref-blog.onelink.me/6fLC/jkm9or4y

텍사스양 일상에서

누군가 불쾌한 말을 했을 때

2024. 6. 12. 19:25

누군가가
당신에게 불쾌한 말을 했을 때,
화를 내기보다 오히려 온화한 태도로 당신이
방금 들은 이야기를 객관화할 수도 있습니다.
당신은 시시비비를 가리지 않고 친절하기만 하면
됩니다. 다른 사람의 잘못을 지적하거나
앙갚음할 필요도 없습니다.
이것이 당신을 위한
일입니다.


- 웨인 다이어의 《웨인 다이어의 인생 수업》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게 맞는 책  (0) 2024.06.18
삼가 고개를 숙인다  (0) 2024.06.13
'학교가 그렇게 좋아?'  (0) 2024.06.12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눈물의 유품  (0) 2024.06.1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학교가 그렇게 좋아?'

2024. 6. 12. 00:17

나는 어려서부터
학교가 너무 좋아 결국 학교 훈장이
된 것 같다. 동네 골목에서 노는 것도
재미있지만 그보다는 넓은 학교 운동장이
더 좋아 일요일에도 거의 언제나 학교에 갔다.
방과 후나 일요일에는 학교 도서관에 가방을 맡기고
운동장에서 농구를 하느라 해지는 줄 몰랐다.
어른이 되어 교수가 된 다음 수업도 없고
딱히 약속도 없는 날에도 눈만 뜨면
가방을 챙겨 학교로 향하는 나에게
아내는 가끔 한마디 던진다.
"학교가 그렇게 좋아?"


- 최재천의 《숙론》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가 고개를 숙인다  (0) 2024.06.13
누군가 불쾌한 말을 했을 때  (0) 2024.06.12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눈물의 유품  (0) 2024.06.12
더 가까워져야  (0) 2024.06.1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쾌식, 쾌면, 쾌변

2024. 6. 12. 00:16

맨발로 걷기 시작한
사람들이 제일 빨리 경험하는 일이
무엇인가? 사람마다 조금씩 다르지만,
밥맛이 좋아지고(쾌식), 숙면하게 되고(쾌면),
화장실을 자주 가서 변을 잘 보게 되는
것(쾌변)이다.


- 박동창의 《맨발걷기학 개론》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군가 불쾌한 말을 했을 때  (0) 2024.06.12
'학교가 그렇게 좋아?'  (0) 2024.06.12
눈물의 유품  (0) 2024.06.12
더 가까워져야  (0) 2024.06.12
오뚝이처럼  (0) 2024.06.1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눈물의 유품

2024. 6. 12. 00:15

중고 거래는
물건과 관계 맺는 방법을 배우기에
적절한 수단이다. 언제 물건을 놓아주어야
하는지, 내게 꼭 필요한 물건의 양은 어느
정도인지, 새 물건이 한 번 사용되었다는
이유로 얼마나 빨리 값어치가 하락하는지
배우려면 중고 거래를 해봐야
한다는 게 나의 지론이다.


- 최다혜, 이준수의 《지구를 구하는 가계부》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학교가 그렇게 좋아?'  (0) 2024.06.12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더 가까워져야  (0) 2024.06.12
오뚝이처럼  (0) 2024.06.12
신발을 벗어라  (0) 2024.06.0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더 가까워져야

2024. 6. 12. 00:14

내가
어떤 사람과
친해지지 못하고,
어떤 무리에 어울리지 못하고,
더 친해지고 싶은데 대화에도 끼지 못한다면
더 가까워져야 문제가 해결되겠지요. '가깝다'는
느낌을 너무 추상적이고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고
물리적으로 생각해 볼까요? 물리적으로
가까워지는 거예요.


- 김경일의 《김경일의 지혜로운 인간생활》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쾌식, 쾌면, 쾌변  (0) 2024.06.12
눈물의 유품  (0) 2024.06.12
오뚝이처럼  (0) 2024.06.12
신발을 벗어라  (0) 2024.06.01
숲에서는 사람도 나무가 된다  (0) 2024.06.0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오뚝이처럼

2024. 6. 12. 00:11

사람과
사람 사이의 믿음은
우리를 지탱하는 보이지 않는
힘과 같아서, 우리가 외부의 충격에
흔들릴 때마다 오뚝이처럼 중심을
잡게 해준다. 그리고 그런 믿음은
작은 약속의 끈들로
만들어진다.


- 김지호의 《마음을 알아주는 마음》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물의 유품  (0) 2024.06.12
더 가까워져야  (0) 2024.06.12
신발을 벗어라  (0) 2024.06.01
숲에서는 사람도 나무가 된다  (0) 2024.06.01
분노 조절 장애  (0) 2024.06.0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