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이 쿵쾅거리는 기쁨

2024. 5. 21. 23:41

이런 체험은
강렬한 기쁨과 환희를 동반하는 경우가 많다.
우리가 일상에서 체험하는 것과는 질적으로 다른
기쁨이다. 실제로 체험해 보기 전까지는 머릿속으로도
상상할 수 없는 기쁨, 그 기억이 떠오를 때마다
혈관이 따끔거리고 심장이 쿵쾅거리는 그런
기쁨이다. 이 현상을 체험하는 순간에는
우주 만물을 이해하게 된 것 같은
느낌도 든다. 이는 말로 설명하기
불가능한 지적 깨달음의 경지다.


- 윌리엄 워커 앳킨슨의 《그대, 아직도 '나'를 찾고 있는가?》중에서-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들을 수 있는 소리만 듣는다  (0) 2024.05.20
북극의 마르코 폴로  (0) 2024.05.18
도깨비와 아이들  (0) 2024.05.15
상위 자아(上位 自我)  (0) 2024.05.14
아, 좋다!  (0) 2024.05.13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들을 수 있는 소리만 듣는다

2024. 5. 20. 21:49

우리는
들을 수 있는 소리만 듣는다.
주파수가 너무 높거나 낮은 음은 들을 수 없다.
지진파는 너무 낮아서 들리지 않는다. 돌고래가 내는
소리는 일부만 들을 수 있고, 박쥐의 초음파는 너무
높아서 듣지 못한다. 주파수가 높아질수록 높고
가늘게 들리다가 어느 순간 고요해진다.
그렇다고 음이 사라진 것은 아니다.
다만 듣지 못할 뿐이다.


- 김소일의 《말과 침묵》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장이 쿵쾅거리는 기쁨  (0) 2024.05.21
북극의 마르코 폴로  (0) 2024.05.18
도깨비와 아이들  (0) 2024.05.15
상위 자아(上位 自我)  (0) 2024.05.14
아, 좋다!  (0) 2024.05.13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북극의 마르코 폴로

2024. 5. 18. 14:24

북극 지도는
종류도 엄청나고
제공하는 정보도 놀랍다.
조용한 방에서 집중해서 지도를 들여다보며
지도가 주는 정보들을 소화할 수 있다면,
누구라도 북극의 마르코 폴로가
될 것이다.


- 배리 로페즈의 《북극을 꿈꾸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심장이 쿵쾅거리는 기쁨  (0) 2024.05.21
들을 수 있는 소리만 듣는다  (0) 2024.05.20
도깨비와 아이들  (0) 2024.05.15
상위 자아(上位 自我)  (0) 2024.05.14
아, 좋다!  (0) 2024.05.13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도깨비와 아이들

2024. 5. 15. 08:58

도깨비는
아이들이 즐겨 읽는 전래 동화책에
좀처럼 빠지지 않는 단골손님이지요.
일본을 비롯한 외국의 도깨비는 무섭고
우락부락하게 생겼지만, 우리나라 도깨비들은
참 정이 많습니다. 잃어버린 물건을 찾아주기도 하고,
곤경에 처한 사람을 도와주기도 합니다. 장난기가
많아서 사람을 골탕 먹이는 일이 종종 있지만,
그보다 더 똑똑한 사람의 지혜에
우스꽝스럽게 속아 넘어가기도
합니다.


- 김영만의 《코딱지 대장 김영만》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들을 수 있는 소리만 듣는다  (0) 2024.05.20
북극의 마르코 폴로  (0) 2024.05.18
상위 자아(上位 自我)  (0) 2024.05.14
아, 좋다!  (0) 2024.05.13
다 타서 재가 될지라도  (0) 2024.05.09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상위 자아(上位 自我)

2024. 5. 14. 23:55

인간은 누구나
자신의 영적 의식을 개발하여
자신의 상위 자아와의 관계를 강화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지능적 정신만으로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지식에도
접근할 수 있다.


-윌리엄 워커 앳킨슨의 《그대, 아직도 '나'를 찾고 있는가?》중에서-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극의 마르코 폴로  (0) 2024.05.18
도깨비와 아이들  (0) 2024.05.15
아, 좋다!  (0) 2024.05.13
다 타서 재가 될지라도  (0) 2024.05.09
우리가 '질병'이라 부르는 것의 본질  (0) 2024.05.09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아, 좋다!

2024. 5. 13. 19:46

기쁨은
명상 수행 상태에서 느낄 수 있는
기분 좋은 쾌감이나 즐거움 등을 뜻한다.
호흡에 집중하는 훈련을 해서 호흡을 통해
몸 전체를 느끼게 되고 나아가 몸의 작용을
고요하게 할 수 있는 단계에 이르면
'아, 좋다!' 하는 기분이 느껴진다.
이게 기쁨이다.

- 김주환의 《내면소통》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깨비와 아이들  (0) 2024.05.15
상위 자아(上位 自我)  (0) 2024.05.14
다 타서 재가 될지라도  (0) 2024.05.09
우리가 '질병'이라 부르는 것의 본질  (0) 2024.05.09
우주의 법칙  (0) 2024.05.09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다 타서 재가 될지라도

2024. 5. 9. 22:55

뜨겁게 타오르고 나면
어둠만 남는다
너를 만났을 때 그랬다
그날 이후 나는 한 번도
웃은 적 없다


- 김남권의 시집 《당신이 따뜻해서 봄이 왔습니다》 에 실린
시 〈첫사랑〉 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위 자아(上位 自我)  (0) 2024.05.14
아, 좋다!  (0) 2024.05.13
우리가 '질병'이라 부르는 것의 본질  (0) 2024.05.09
우주의 법칙  (0) 2024.05.09
첫사랑 소녀  (0) 2024.05.0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우리가 '질병'이라 부르는 것의 본질

2024. 5. 9. 22:54

우리가
'질병'이라고 부르는 증상 대부분은
사실 자연이 우리 몸 안에 쌓인 독소를
제거하기 위해 수행하는 대청소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람직한 현상이다.


-윌리엄 워커 앳킨슨의 《그대, 아직도 '나'를 찾고 있는가?》중에서-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좋다!  (0) 2024.05.13
다 타서 재가 될지라도  (0) 2024.05.09
우주의 법칙  (0) 2024.05.09
첫사랑 소녀  (0) 2024.05.06
색종이 접는 기술  (0) 2024.05.03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우주의 법칙

2024. 5. 9. 22:53

진정한 힘은
자기를 높이기 위해
그 힘을 사용하겠다는 생각을
버린 사람에게만 찾아온다.
이것이 우주의 법칙이다.


-윌리엄 워커 앳킨슨의 《그대, 아직도 '나'를 찾고 있는가?》중에서-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 타서 재가 될지라도  (0) 2024.05.09
우리가 '질병'이라 부르는 것의 본질  (0) 2024.05.09
첫사랑 소녀  (0) 2024.05.06
색종이 접는 기술  (0) 2024.05.03
시골 아낙들의 '자기 밭'  (0) 2024.05.0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첫사랑 소녀

2024. 5. 6. 19:28

첫사랑 소녀는 울고 있다
술래가 끝난 지 오래되었는데
울음이 그치질 않는다
그는 돌아올까
다시 만날 수 있을까


- 김남권의 시집 《당신이 따뜻해서 봄이 왔습니다》에 실린
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가 '질병'이라 부르는 것의 본질  (0) 2024.05.09
우주의 법칙  (0) 2024.05.09
색종이 접는 기술  (0) 2024.05.03
시골 아낙들의 '자기 밭'  (0) 2024.05.02
영혼이 우리를 설레게 한다  (0) 2024.05.0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색종이 접는 기술

2024. 5. 3. 19:39

누군가의 눈에
색종이는 대수롭지 않은
물건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색종이로
무엇이든 만들어낼 수 있다 해도 그리 대단치
않은 능력이라 여길지도 모르지요. 그러나 나는
이 색종이를 가지고 평생을 살아왔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색종이를 만나 곤궁한 처지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고, 가족들을 건사했습니다.
무엇보다 이 색종이를 통해 수많은
이로부터 과분한 사랑을 받았지요.
그러니 색종이 접는 기술은 분명
나의 달란트라 할 것입니다.


- 김영만의 《코딱지 대장 김영만》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주의 법칙  (0) 2024.05.09
첫사랑 소녀  (0) 2024.05.06
시골 아낙들의 '자기 밭'  (0) 2024.05.02
영혼이 우리를 설레게 한다  (0) 2024.05.01
저기 엄마가 걸어오네  (0) 2024.04.2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시골 아낙들의 '자기 밭'

2024. 5. 2. 20:13

나만이 아니다.
시골 아낙들은 하나같이
산과 들에 자기만의 밭을 가지고 있다.
2월 말이나 3월 초에 뜯는 씀바귀와 냉이,
고들빼기를 시작으로 여러 가지 밭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어디에 어떤 밭이 있는지 잘 알고 있다. 불문율일까?
시골 사내들은 좀처럼 가까운 산이나 들의 나물 밭에는
가지 않는다. 그쪽은 아낙네들에게 주고 그들은 더 멀고,
깊고, 높은 산으로 간다. 그들은 버섯에도 밝다. 어디에
송이밭이 있고, 능이밭이 있는지 안다. 노루궁둥이버섯이
어느 나무에 나는지 안다. 언제 가야 싸리버섯을
만날 수 있는지 안다.


- 최성현의 《무정설법, 자연이 쓴 경전을 읽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사랑 소녀  (0) 2024.05.06
색종이 접는 기술  (0) 2024.05.03
영혼이 우리를 설레게 한다  (0) 2024.05.01
저기 엄마가 걸어오네  (0) 2024.04.26
하늘과 땅의 기운  (0) 2024.04.2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