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1 TOTAL 1,102,728
그만큼은 앓아야 사랑이 된다

모르는

한 사람을 알게 되고,

알게 된 그 한 사람을 사랑하고,

멀어지다가 안 보이니까 불안해하다가,

대책 없이 마음이 빵처럼 부풀고 익었다가

결국엔 접시만 남기고 고스란히 비워져 가는 것.

이런 일련의 운동(사랑)을 통해 마음(사람)의

근육은 다져진다. 사랑한 그만큼을 앓아야

사람도 되고, 사랑한 그만큼을 이어야

사랑도 된다.



- 이병률의《내 옆에 있는 사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만큼은 앓아야 사랑이 된다  (0) 2020.06.04
마음을 다스리는 고도의 기법  (0) 2020.06.03
고맙습니다. 역장 올림  (0) 2020.06.02
낮과 밤, 빛과 어둠  (0) 2020.06.01
삶의 변화  (0) 2020.05.30
아이의 울음소리  (0) 2020.05.2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