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수학여행, 난생처음 신어본 운동화

수학여행도 선생님들 

덕분에 겨우 다녀왔습니다. 

수학여행은 돈이 많이 든다고 

생각한 나는 지레 못 간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선생님께서 집으로 찾아오셔서 몇 시간이나 

설득하여 결국 수학여행에 가게 해주셨습니다. 

수학여행을 가며 난생처음 신어 본 운동화는 아무리 

아껴 신어도 금세 떨어진다는 것을 깨달아 버린 

열두 살, 이런 경험들은 나를 너무 일찍 

철들게 하였습니다. 



- 이재명, 조정미의《나의 소년공 다이어리》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수학여행, 난생처음 신어본 운동화  (0) 09:18:16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  (0) 2019.01.21
삶은 달라질 수 있다  (0) 2019.01.19
약(藥)과 독(毒) 사이  (0) 2019.01.18
내 기분 때문에...  (0) 2019.01.17
일단 시작하라  (0) 2019.01.1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