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낫질

제가 농사에서 

제일 좋아하는 게 낫질이에요. 

풀을 베고 있으면 풀 베는 소리 하며 흐르는 땀, 

손에 전해져 오는 감각 등이 왠지 좋아요. 한 30분 

지나면 명상 상태에 빠져 들어가요. 그때가 참 좋아요. 

그렇게 몰입하는 상황이 사람마다 조금씩은 다른 것 

같아요. 어떤 사람은 호미질할 때 좋다고 하고, 

어떤 사람은 아궁이의 불을 쳐다볼 때 

아주 편안하다고 해요. 그때 

내 몸이 해방이 되죠. 



- 박승오, 김도윤의《갈림길에서 듣는 시골수업》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낫질  (0) 2019.03.21
허술한 존재  (0) 2019.03.20
왜 고향을 떠나는가  (0) 2019.03.19
착한 사람, 선량한 사람  (0) 2019.03.18
아름다운 화음  (0) 2019.03.16
달걀  (0) 2019.03.1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