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제가 그 희망이 되어드릴게요

진흙탕에서 허우적거리며
"오해와 손가락질을 견뎌낼 수 있는 의연함을
허락하시고, 어둠 속에서도 희망을 놓지 않게 하시며,
만약 달리 희망이 없다면 제가 그 희망이
되기를 원합니다."라는 주문과 같은
기도로 견뎠습니다.


- 임은정의《계속 가보겠습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그 느낌!  (0) 2023.02.06
좋은 독서 습관  (0) 2023.02.03
연애인가, 거래인가  (0) 2023.02.02
산은 고요하다  (0) 2023.02.01
'사랑을 느끼는' 황홀한 상태  (0) 2023.01.31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