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만남은 도끼다

누구는
"책은 도끼다"라고 했습니다.
대부분 사람들은 책을 읽을 때, 자기 생각과
같은 구절을 확인하고 자기 생각을 더욱 확실히 굳히는데,
책은 도끼로 내려치듯이 다른 생각을 배우는 도구라고
했습니다. 같은 생각을 하는 사람을 만나면 편합니다.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을 만나면 불편하지만
배움이 많습니다. 만남은 도끼입니다.


- 임재양의《의사의 말 한 마디》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을 꿰뚫어 본다  (0) 2022.07.04
찰나의 만끽  (0) 2022.07.02
만남은 도끼다  (0) 2022.07.01
나눔의 상호작용  (0) 2022.06.30
그 때의 나  (0) 2022.06.29
마음과 흙의 공통점  (0) 2022.06.2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