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배우자 선택 기회

현대의 삶이 선사하는
멋진 선물 중 하나는 아주 많은 영역에서
아주 많은 선택권이 주어진다는 것이다. 200년,
300년 전만 해도 우리는 가까운 곳에 사는 사람들
중에서 배우자를 선택했다. 그러나 여행이 쉬워지고,
소셜 데이팅 앱인 틴더, 페이스북, 그리고 온갖 성향을
만족시켜주는 인터넷 데이트 주선 업체가 성행하면서
지금은 그 대상이 수백만 명으로 늘어났다. 어쩌면
더 많아진 기회가 실제로 이들이 동반자를
찾는 데 방해가 되는 것인지도 모른다.


- 클라이브 윌스의《의도하지 않은 결과》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리의 똥을 치우라  (0) 2022.12.01
안전하다는 감각  (0) 2022.11.30
항상 웃자  (0) 2022.11.28
노안이 왔다  (0) 2022.11.26
위장의 7할만 채우라  (0) 2022.11.25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