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오산천의 추억

어린 시절
오산천은 우리들의 최고 놀이터였다.
그러나 다시 돌아온 오산천은 망가지고
있었다. 자연이 주는 무한한 풍요는 사라진 채
곳곳의 악취와 함께 시민들의 주차장으로, 주말에는
삼겹살을 구워 먹는 곳으로 변질되었다. 모든 하천이
직선으로 바뀌었다. 자연하천은 곡선으로 흐른다.
천변에 시멘트를 발라 기괴하게 변한
물길을 보면 내 어린 시절이
뒤틀리는 느낌이었다.


- 곽상욱의《세상에서 가장 넓은 학교》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춥지요?  (0) 2022.01.14
감춰진 과녁  (0) 2022.01.13
오산천의 추억  (0) 2022.01.12
겨울꽃, 고드름  (0) 2022.01.10
나의 일 사랑하기  (0) 2022.01.09
한 시간에 2,400보를 걷는 아이  (0) 2022.01.0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