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고통을 견디는 방법

"당신과 제가 느끼는
고통은 결코 사라지지 않겠지만
일에 몰두하는 동안은 그래도 견딜 만할 겁니다.
몸이 지치면 마음이 괴로울 여지가 없으니까요."
그들은 하루 종일 시신을 모아 쌓아올리는
섬뜩한 작업을 했다.


- 파울로 코엘료의《다섯번째 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적재적소의 질문  (0) 2022.12.05
가장 보기 힘든 것  (0) 2022.12.03
거리의 똥을 치우라  (0) 2022.12.01
안전하다는 감각  (0) 2022.11.30
배우자 선택 기회  (0) 2022.11.29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