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전체 글'

아, 좋다!

2024. 5. 13. 19:46

기쁨은
명상 수행 상태에서 느낄 수 있는
기분 좋은 쾌감이나 즐거움 등을 뜻한다.
호흡에 집중하는 훈련을 해서 호흡을 통해
몸 전체를 느끼게 되고 나아가 몸의 작용을
고요하게 할 수 있는 단계에 이르면
'아, 좋다!' 하는 기분이 느껴진다.
이게 기쁨이다.

- 김주환의 《내면소통》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깨비와 아이들  (0) 2024.05.15
상위 자아(上位 自我)  (0) 2024.05.14
다 타서 재가 될지라도  (0) 2024.05.09
우리가 '질병'이라 부르는 것의 본질  (0) 2024.05.09
우주의 법칙  (0) 2024.05.09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다 타서 재가 될지라도

2024. 5. 9. 22:55

뜨겁게 타오르고 나면
어둠만 남는다
너를 만났을 때 그랬다
그날 이후 나는 한 번도
웃은 적 없다


- 김남권의 시집 《당신이 따뜻해서 봄이 왔습니다》 에 실린
시 〈첫사랑〉 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위 자아(上位 自我)  (0) 2024.05.14
아, 좋다!  (0) 2024.05.13
우리가 '질병'이라 부르는 것의 본질  (0) 2024.05.09
우주의 법칙  (0) 2024.05.09
첫사랑 소녀  (0) 2024.05.0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우리가 '질병'이라 부르는 것의 본질

2024. 5. 9. 22:54

우리가
'질병'이라고 부르는 증상 대부분은
사실 자연이 우리 몸 안에 쌓인 독소를
제거하기 위해 수행하는 대청소 과정에서
발생하는 바람직한 현상이다.


-윌리엄 워커 앳킨슨의 《그대, 아직도 '나'를 찾고 있는가?》중에서-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 좋다!  (0) 2024.05.13
다 타서 재가 될지라도  (0) 2024.05.09
우주의 법칙  (0) 2024.05.09
첫사랑 소녀  (0) 2024.05.06
색종이 접는 기술  (0) 2024.05.03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우주의 법칙

2024. 5. 9. 22:53

진정한 힘은
자기를 높이기 위해
그 힘을 사용하겠다는 생각을
버린 사람에게만 찾아온다.
이것이 우주의 법칙이다.


-윌리엄 워커 앳킨슨의 《그대, 아직도 '나'를 찾고 있는가?》중에서-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 타서 재가 될지라도  (0) 2024.05.09
우리가 '질병'이라 부르는 것의 본질  (0) 2024.05.09
첫사랑 소녀  (0) 2024.05.06
색종이 접는 기술  (0) 2024.05.03
시골 아낙들의 '자기 밭'  (0) 2024.05.0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첫사랑 소녀

2024. 5. 6. 19:28

첫사랑 소녀는 울고 있다
술래가 끝난 지 오래되었는데
울음이 그치질 않는다
그는 돌아올까
다시 만날 수 있을까


- 김남권의 시집 《당신이 따뜻해서 봄이 왔습니다》에 실린
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리가 '질병'이라 부르는 것의 본질  (0) 2024.05.09
우주의 법칙  (0) 2024.05.09
색종이 접는 기술  (0) 2024.05.03
시골 아낙들의 '자기 밭'  (0) 2024.05.02
영혼이 우리를 설레게 한다  (0) 2024.05.0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색종이 접는 기술

2024. 5. 3. 19:39

누군가의 눈에
색종이는 대수롭지 않은
물건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색종이로
무엇이든 만들어낼 수 있다 해도 그리 대단치
않은 능력이라 여길지도 모르지요. 그러나 나는
이 색종이를 가지고 평생을 살아왔습니다.
어려운 시기에 색종이를 만나 곤궁한 처지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고, 가족들을 건사했습니다.
무엇보다 이 색종이를 통해 수많은
이로부터 과분한 사랑을 받았지요.
그러니 색종이 접는 기술은 분명
나의 달란트라 할 것입니다.


- 김영만의 《코딱지 대장 김영만》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주의 법칙  (0) 2024.05.09
첫사랑 소녀  (0) 2024.05.06
시골 아낙들의 '자기 밭'  (0) 2024.05.02
영혼이 우리를 설레게 한다  (0) 2024.05.01
저기 엄마가 걸어오네  (0) 2024.04.2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시골 아낙들의 '자기 밭'

2024. 5. 2. 20:13

나만이 아니다.
시골 아낙들은 하나같이
산과 들에 자기만의 밭을 가지고 있다.
2월 말이나 3월 초에 뜯는 씀바귀와 냉이,
고들빼기를 시작으로 여러 가지 밭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어디에 어떤 밭이 있는지 잘 알고 있다. 불문율일까?
시골 사내들은 좀처럼 가까운 산이나 들의 나물 밭에는
가지 않는다. 그쪽은 아낙네들에게 주고 그들은 더 멀고,
깊고, 높은 산으로 간다. 그들은 버섯에도 밝다. 어디에
송이밭이 있고, 능이밭이 있는지 안다. 노루궁둥이버섯이
어느 나무에 나는지 안다. 언제 가야 싸리버섯을
만날 수 있는지 안다.


- 최성현의 《무정설법, 자연이 쓴 경전을 읽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첫사랑 소녀  (0) 2024.05.06
색종이 접는 기술  (0) 2024.05.03
영혼이 우리를 설레게 한다  (0) 2024.05.01
저기 엄마가 걸어오네  (0) 2024.04.26
하늘과 땅의 기운  (0) 2024.04.2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영혼이 우리를 설레게 한다

2024. 5. 1. 10:09

우리를 설레게
하는 것은 영혼이다.
영혼 없이는 인생의 시험과
고난에 바스러질 가능성이 크다.
우리는 초월적이지 못한 채로 물질주의자들의
가치관에 억눌려 있다. 우리가 우리 스스로를
현실주의를 가장한 비관적 세계관에
고통받도록 내버려두는 것이다.


- 마크 마토우세크의 《인생의 12가지 원칙》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색종이 접는 기술  (0) 2024.05.03
시골 아낙들의 '자기 밭'  (0) 2024.05.02
저기 엄마가 걸어오네  (0) 2024.04.26
하늘과 땅의 기운  (0) 2024.04.26
사람이 없는 사람  (0) 2024.04.2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저기 엄마가 걸어오네

2024. 4. 26. 21:24

마음이 아플 때는
좋은 것만 기억하기로 했다.
마음이 슬플 때는 행복한 것만 기억하기로 했다.
마음이 힘들 때는 신나는 것만 기억하기로 했다.
그랬더니 저만치 엄마가 걸어왔다.


- 민시우의 동시집 《고마워》 에 실린 시 〈결심〉 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골 아낙들의 '자기 밭'  (0) 2024.05.02
영혼이 우리를 설레게 한다  (0) 2024.05.01
하늘과 땅의 기운  (0) 2024.04.26
사람이 없는 사람  (0) 2024.04.26
일말의 불안감  (0) 2024.04.2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하늘과 땅의 기운

2024. 4. 26. 21:23

생명이란
음식에 달린 것입니다.
음식은 생명의 원천이며 평생의 행운과
불운이 모두 음식에서 비롯돼 나오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무엇보다 조심히 다뤄야 하는 것이
음식입니다. 절제해야 할 것이
음식입니다.


- 미즈노 남보쿠의 《결코, 배불리 먹지 말 것》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혼이 우리를 설레게 한다  (0) 2024.05.01
저기 엄마가 걸어오네  (0) 2024.04.26
사람이 없는 사람  (0) 2024.04.26
일말의 불안감  (0) 2024.04.26
선물을 주는 기쁨  (0) 2024.04.2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사람이 없는 사람

2024. 4. 26. 21:22

흔히 노숙인은
돈이 없는 사람, 집이 없는 사람,
직업이 없는 사람으로 이해된다.
그들에게는 돈, 집, 직업보다 더 중요한 것이
없다는 걸 알게 되었다. 아무리 힘든 일이 생겨도,
아무리 위급한 상황에 놓여도 연락하거나 도움을
청할 사람이 없는 사람, 그게 바로 노숙인의 현실이다.
거기서 노숙인의 정의를 이끌어 냈다. 노숙인은
돈, 직업, 집이 없는 사람이기 이전에
사람이 없는 사람이다.


- 최준영의 《가난할 권리》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기 엄마가 걸어오네  (0) 2024.04.26
하늘과 땅의 기운  (0) 2024.04.26
일말의 불안감  (0) 2024.04.26
선물을 주는 기쁨  (0) 2024.04.26
왜 최종면접에만 가면 떨어지는 것일까?  (0) 2024.04.20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일말의 불안감

2024. 4. 26. 21:22

사람들은
이 세상이 더없이 변한다고 느끼며
자신이 물결치는 대로 표류하고 있다고 느낀다.
이는 불안을 야기한다. 이 세상이 덧없는 세상이면,
거기서 살아가는 나 또한 아무 의미 없는 존재가
된다. 이 때문에 정말 이 세상이 아무 의미 없는
곳이면 어쩌나 하는 일말의 불안이
잠재해 있는 것이다.


-강기진의 《50에 읽는 주역》 중에서-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과 땅의 기운  (0) 2024.04.26
사람이 없는 사람  (0) 2024.04.26
선물을 주는 기쁨  (0) 2024.04.26
왜 최종면접에만 가면 떨어지는 것일까?  (0) 2024.04.20
약점도 큰 재능  (0) 2024.04.19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