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동주가 살던 고향집

윤동주의 친동생 고 윤일주 교수는
윤동주의 생가에 대해 이렇게 묘사했다.
'3남 1녀, 우리 남매들이 태어난 명동집은
마을에서도 돋보이는 큰 기와집이었다. 마당에는
자두나무들이 있고, 지붕 얹은 큰 대문을 나서면
텃밭과 타작 마당, 북쪽 울 밖에는 30주 가량의
살구와 자두의 과원, 동쪽 쪽대문을 나가면
우물이 있었고, 그 옆에 오디나무가 있었다.
그 우물가에서는 저만치 동북쪽 언덕
중턱에 교회당과 고목나무 위에
올려진 종각이 보였다.'


- 송우혜의《윤동주 평전》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가가 되는 5가지 키워드  (0) 08:58:31
21세기 ICBM  (0) 2022.05.26
동주가 살던 고향집  (0) 2022.05.25
윤동주의 아명, '해환'(해처럼 빛나라)  (0) 2022.05.24
주기(Cycle)  (0) 2022.05.23
세월을 이기는 몸  (0) 2022.05.2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