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들기 전 스트레칭

2024. 4. 15. 20:07

잠들기 전 스트레칭을 하는
습관은 40대부터 시작된 일이다.
저녁 9시 뉴스가 끝나면 새벽 1-2시까지가
책을 보거나 글을 쓰는게 일상인데 2-3시간 앉아
있으면 몸이 경직되는 것 같아 스트레칭을 하게 된다.
이것이 발전되어 잠들기 전에 20분 정도 스트레칭을
하는 것이 일상이 되었고 나의 신경통을 고치는 결과를 낳았다.
무엇보다 잠옷을 입고 집안에서 할 수 있는 운동이므로,
헬스클럽에 갈 필요가 없고, 비가 오나 눈이 오나
매일 할 수 있다. 20분정도 운동하려면 나에게
맞는 여러 가지 맨손체조 방법을
체득해야 된다.


- 이철호의 《팔십인생》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선악(善惡)의 경계선  (0) 2024.04.17
그냥 그런 날도 있다  (0) 2024.04.16
시간 없어, 공부해야지  (0) 2024.04.12
세상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0) 2024.04.11
아기의 옹알이  (0) 2024.04.10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시간 없어, 공부해야지

2024. 4. 12. 19:46

'나는 누구일까'
'직업과 관계를 다 내려놓고 나면
나는 누구일까?'
"쓸데없는 소리 하고 있다.
지금 그런 생각 할 시간이 어디 있어.
공부해야지."


- 김제동의 《내 말이 그말이에요》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냥 그런 날도 있다  (0) 2024.04.16
잠들기 전 스트레칭  (0) 2024.04.15
세상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0) 2024.04.11
아기의 옹알이  (0) 2024.04.10
슬픔은, 절대  (0) 2024.04.10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세상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2024. 4. 11. 19:43

그렇습니다.
진실을 바로 본다면
'너는 그래선 안 된다'는 내 생각과
관점이 나를 화나게 하는 것입니다.
세상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그 일을 해석하고 받아들이는 건
결국 내 마음입니다.


- 김연수의 《정견》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들기 전 스트레칭  (0) 2024.04.15
시간 없어, 공부해야지  (0) 2024.04.12
아기의 옹알이  (0) 2024.04.10
슬픔은, 절대  (0) 2024.04.10
12년 전에 본 영화를 다시 보니  (0) 2024.04.08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아기의 옹알이

2024. 4. 10. 20:12

아기의 말에는
내용보다 선율이 더 많다.
아기의 언어는 소리로 변한 침묵이다.
어른의 언어는 침묵을 추구하는 소리이다.


- 박연준의 《듣는 사람》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 없어, 공부해야지  (0) 2024.04.12
세상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0) 2024.04.11
슬픔은, 절대  (0) 2024.04.10
12년 전에 본 영화를 다시 보니  (0) 2024.04.08
말이 예쁘면 참 좋죠  (0) 2024.04.0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슬픔은, 절대

2024. 4. 10. 20:11

"희망은 가끔 우리를
좌절시키지만/슬픔은, 절대."
이렇게 시작하는 헬만의 시가 있다.
슬픔은 우리를 좌절시킬 수 없다. 슬픔은
좌절 너머에 있는 감정이기 때문이다. 슬픔에
빠져 있는 사람은 무기력하지 않다.
무기력할 겨를이 없다. 슬픔은
강렬하고 능동적인 감정이다.


- 박연준의 《듣는 사람》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세상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든  (0) 2024.04.11
아기의 옹알이  (0) 2024.04.10
12년 전에 본 영화를 다시 보니  (0) 2024.04.08
말이 예쁘면 참 좋죠  (0) 2024.04.06
나는 어디로 가는 걸까  (0) 2024.04.04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12년 전에 본 영화를 다시 보니

2024. 4. 8. 19:41

영화를 보다
혼자 킥킥 웃었다.
12년 전에 봤을 때보다
더 재밌게 느껴지는 이유는 뭐지?
그때는 이성재 배우가 연기한 시간강사
고윤주가 불쌍하다고 느꼈는데 다시 보니
고윤주 아내가 더 짠하다.


- 김혜정의 《분실물이 돌아왔습니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기의 옹알이  (0) 2024.04.10
슬픔은, 절대  (0) 2024.04.10
말이 예쁘면 참 좋죠  (0) 2024.04.06
나는 어디로 가는 걸까  (0) 2024.04.04
식은 죽 먹기 글쓰기  (0) 2024.04.03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말이 예쁘면 참 좋죠

2024. 4. 6. 14:42

말이 예쁘면 참 좋죠.
그렇다고 너도나도 다 예쁘게
말하자고 애쓰지 말아야 합니다. 모두가
그렇게 말할 필요도 없고, 획일적으로 조장한
말 문화는 우리 모두 미래에 겪을 사회적 비용으로
돌아옵니다. 예쁘게 관리된 말의 형태가 단기적으로는
수익도 만들겠죠. 그러나 다양한 언어들을 안전한
느낌으로 사용할 수 있는 곳이 중장기적으로
보면 훨씬 더 매력적이고 일할 만한 공간입니다.


- 신동일의 《버티는 힘, 언어의 힘》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슬픔은, 절대  (0) 2024.04.10
12년 전에 본 영화를 다시 보니  (0) 2024.04.08
나는 어디로 가는 걸까  (0) 2024.04.04
식은 죽 먹기 글쓰기  (0) 2024.04.03
어차피 삶은 미완성  (0) 2024.04.0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나는 어디로 가는 걸까

2024. 4. 4. 09:06

지금 내리는 비는 어디로 가는 걸까
길을 걷는 사람들은 어디로 가는 걸까
차도 위에 수많은 차들은 어디로 가는 걸까
나는 어디로 가는 걸까


- 민시우의 동시집 《고마워》 에 실린 시 〈나도 갈께〉 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2년 전에 본 영화를 다시 보니  (0) 2024.04.08
말이 예쁘면 참 좋죠  (0) 2024.04.06
식은 죽 먹기 글쓰기  (0) 2024.04.03
어차피 삶은 미완성  (0) 2024.04.02
시작이 반이다?  (0) 2024.04.0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식은 죽 먹기 글쓰기

2024. 4. 3. 09:10

그렇게 절망적인 경험을
몇 차례 하고 난 다음에야 요령을 터득했다.
나는 내 지친 뇌가 더 이상 일하기를 거부하는
시점에 당도하면 완성도가 낮더라도 보고서 초안을
서랍 안에 넣어버렸다. 때로는 몇 시간 동안 선잠을 잤다.
며칠 동안 아예 잊고 지내기도 했다. 그런 다음 초안을 꺼내
다시 읽으면, 작전 성공! 모든 결점이 속속들이 보였다.
보고서 수정은 식은 죽 먹기였다. 그 과정은
재미있었고 긴장까지 풀렸다.


- 조앤 리프먼의 《더 넥스트》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말이 예쁘면 참 좋죠  (0) 2024.04.06
나는 어디로 가는 걸까  (0) 2024.04.04
어차피 삶은 미완성  (0) 2024.04.02
시작이 반이다?  (0) 2024.04.01
고대 아이들의 놀이  (0) 2024.03.29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어차피 삶은 미완성

2024. 4. 2. 10:15

어차피 삶은 미완성이다.
하지만 끝까지 함으로써 미완성은
완성을 품어낸다. 그리고 언젠가 그
미완성의 씨앗은 완성의 열매를 맺는다.
그러니 여기서 멈추지 말자. 여기서 그치지 말자.
미완성을 두려워 말고 끝까지 함으로써
그 안에 완성의 씨앗을 배태시키자.
그것이 삶을 사는 오늘 우리의
자세 아니겠는가.


- 정진홍의 《남자의 후반생》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는 어디로 가는 걸까  (0) 2024.04.04
식은 죽 먹기 글쓰기  (0) 2024.04.03
시작이 반이다?  (0) 2024.04.01
고대 아이들의 놀이  (0) 2024.03.29
위대한 마음의 발견  (0) 2024.03.28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시작이 반이다?

2024. 4. 1. 09:03

'시작이 반이다'라는 속담이 있다.
일단 시작하는 것이 어렵지, 시작하면
얼마든지 할 수 있다는 뜻이다. 10대들이 무한한 꿈을
키워나가는 시기로 이 시기에 자신감과 용기를 기르는 것이
매우 중요한 일이다. 자신감을 잃으면 충분히 해낼 수 있는
능력이 있음에도 시도조차 하지 못하게 된다. 누구에게나
모든 것의 시작은 어렵다 하지만 용기와 자신감만
있으면 그 어떤 일도 과감하게 시작할 수 있음을
명심하기 바란다.


- 신현식의 《배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식은 죽 먹기 글쓰기  (0) 2024.04.03
어차피 삶은 미완성  (0) 2024.04.02
고대 아이들의 놀이  (0) 2024.03.29
위대한 마음의 발견  (0) 2024.03.28
내 인생의 전성기  (0) 2024.03.27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고대 아이들의 놀이

2024. 3. 29. 09:16

어린아이들에게 놀이는
그 자체로 즐거운 유희다.
놀이를 통해 아이들은 사회의 규칙을 습득하고
자신을 둘러싼 환경에 적응해나간다. 4~5만 년 전의
동굴벽화에서부터 고구려 벽화에 이르기까지 벽화에
그려진 그림들은 고대인들이 사물을 모방하고 학습하는
교재 역할을 했다. 가령, 고대의 아이들은 벽화에 그려진
야생 소 사냥 그림을 보고 야생 소의 모습은 어떠한지,
야생 소를 잡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배웠을 것이다.


- 강인욱의 《세상 모든 것의 기원》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차피 삶은 미완성  (0) 2024.04.02
시작이 반이다?  (0) 2024.04.01
위대한 마음의 발견  (0) 2024.03.28
내 인생의 전성기  (0) 2024.03.27
나이 든 사람의 처신  (0) 2024.03.2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