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거리의 똥을 치우라

이토는 덕수궁에서 만난
조선 대신들을 불러 세우고 거리의 똥을
치우라고 말했다. 통감이 똥 문제를 이야기하자
조선 대신들은 얼굴을 돌렸다.
-통감 각하의 살피심이 이처럼 세밀하시니
두렵습니다.
-분뇨의 문제는 인의예지에 선행하는 것이오.
이것이 조선의 가장 시급한 당면 문제요.
즉각 시정하시오.


- 김훈의《하얼빈》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보기 힘든 것  (0) 2022.12.03
고통을 견디는 방법  (0) 2022.12.02
안전하다는 감각  (0) 2022.11.30
배우자 선택 기회  (0) 2022.11.29
항상 웃자  (0) 2022.11.28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