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results for '전체 글'

산골의 칼바람

2023. 12. 11. 10:20

이 산골은
영하 20도의 한천이다.
칼바람에 맞서 하늘을 몰아쉬어 하얀 입김으로
가슴을 턴다. 여위어가는 움막 캠프 난로에 장작을 지피고,
살아 있음을 고맙게 여기며, 뜨거운 방 아랫목에 누워
눈 속에 뒹구는 호사를 상상한다. 이해가 끝나는
혹한의 모색 속에 홀연히 나와 마주한 석양...
겨울은 이제 그냥 쓸쓸한 퇴적으로
사라지지 않는다.


- 박상설의 《박상설의 자연 수업》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토리텔링 동화 쓰기  (0) 2023.12.13
입을 다물라  (0) 2023.12.12
애쓰지 않기 위해 애쓴다  (0) 2023.12.08
괴테는 왜 이탈리아에 갔을까?  (0) 2023.12.07
하나님 저 좀 구해주세요!  (0) 2023.12.06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애쓰지 않기 위해 애쓴다

2023. 12. 8. 09:07

솔 벨로 Saul Bellow는
1952~1957년에 소설을 집필하는 동안
가공할 만한 집중력을 발휘했다. 그는 어느
인터뷰에서 "그 책을 일종의 광란 상태에서
써 내려 갔다"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또 이렇게 썼다.
"긴장을 풀지 않으면 아무것도 안 된다. 이것이
예술의 법칙이다. 노력 없는 집중이야말로
창작의 본질이라 할 만하다." 한마디로
애쓰지 않기 위해 애쓰라는 말이다.


- 냇 세그니트의 《우리는 왜 혼자이고 싶은가》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입을 다물라  (0) 2023.12.12
산골의 칼바람  (0) 2023.12.11
괴테는 왜 이탈리아에 갔을까?  (0) 2023.12.07
하나님 저 좀 구해주세요!  (0) 2023.12.06
마음의 문이 열릴 때까지  (0) 2023.12.05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괴테는 왜 이탈리아에 갔을까?

2023. 12. 7. 09:08

그런데 왜 괴테는
이탈리아로 가기를 그토록 열망했을까?
왜 하필 지금 가야 했을까? 남쪽을 향한
괴테의 갈망은 1786년의 따분한 여름이 새로운
기폭제가 되어 마침내 실행에 옮겨졌다. 〈이탈리아 기행〉
(그의 여행 기록은 나중에 이런 제목으로 출간되었다)에서
괴테는 그해 9월에 푸른 하늘과 따뜻한 공기가 절실히
필요했다고 몇 번이고 강조한다. 무엇보다도 그는
바이마르 궁정의 추밀 자문관 같은 공적인 의무를
수행하느라 빚어진 창작의 마비 상태에 고통을
받았다. 오늘날 흔히 쓰는 말로 하자면,
괴테는 작가로서 슬럼프에
빠진 것을 괴로워했다.


- 벤 허친슨의 《미드라이프 마인드》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산골의 칼바람  (0) 2023.12.11
애쓰지 않기 위해 애쓴다  (0) 2023.12.08
하나님 저 좀 구해주세요!  (0) 2023.12.06
마음의 문이 열릴 때까지  (0) 2023.12.05
100년 만의 해후  (0) 2023.12.04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하나님 저 좀 구해주세요!

2023. 12. 6. 09:01

밤새
기도하던 날들이 있었다.
'하나님 저 좀 구해주세요. 간절히
기도하면 뭐든 들어주는 분이라면서요.'
하지만 울며 기도할 때마다 침묵, 침묵뿐이었다.
번데기처럼 웅크리고 앉아 울다 잠이 들었다.
길고 따뜻한 꿈을 꿨다.
나는 작은 아이였다.


- 이수진, 고미진의 《내:색》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애쓰지 않기 위해 애쓴다  (0) 2023.12.08
괴테는 왜 이탈리아에 갔을까?  (0) 2023.12.07
마음의 문이 열릴 때까지  (0) 2023.12.05
100년 만의 해후  (0) 2023.12.04
눈 치우기  (0) 2023.12.0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마음의 문이 열릴 때까지

2023. 12. 5. 09:11

신은
우리 마음의 문이
활짝 열릴 때까지 끊임없이 반복해서
부숴뜨린다. 영혼의 어두운 밤을 통과하지
않고서는, 당신이 믿었던 모든 것들과 과거에 했던
모든 생각들을 완전히 소멸하지 않고서는
다시 태어날 수 없다.
(하즈라트 이나야트 칸)


- 미셸 하퍼의 《부서져도 살아갈 우리는》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괴테는 왜 이탈리아에 갔을까?  (0) 2023.12.07
하나님 저 좀 구해주세요!  (0) 2023.12.06
100년 만의 해후  (0) 2023.12.04
눈 치우기  (0) 2023.12.01
가장 쉬운 불면증 치유법  (0) 2023.11.30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100년 만의 해후

2023. 12. 4. 08:52

사기그릇 같은데
백년은 족히 넘었을 거라는 그릇을 하나 얻었다
국을 담아 밥상에 올릴 수도 없어서
둘레에 가만 입술을 대보았다

나는 둘레를 얻었고
그릇은 나를 얻었다


- 안도현의 시집 《능소화가 피면서 악기를 창가에
걸어둘 수 있게 되었다》에 실린 시〈그릇〉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나님 저 좀 구해주세요!  (0) 2023.12.06
마음의 문이 열릴 때까지  (0) 2023.12.05
눈 치우기  (0) 2023.12.01
가장 쉬운 불면증 치유법  (0) 2023.11.30
있는 그대로  (0) 2023.11.29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눈 치우기

2023. 12. 1. 09:06

눈이 많이 오는 지역의
사람들이 가진 특이점은 바로
아침에 일어나면 무조건 집 앞 눈 청소를
한다는 거다. 동네 할머니 할아버지들, 엄마 아빠들이
나와 눈을 치운다. 그럼 아이들은 플라스틱으로 된
썰매를 가지고 나와서 그 옆에서 논다. 그리고
큰 눈이 오고 나면 반드시 지붕 청소를 한다.
지붕이 무너질 수 있고, 눈 덩어리가
행인을 덮치면 다칠 수 있기
때문이다.


- 김민희의 《삿포로 갔다가 오타루 살았죠》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음의 문이 열릴 때까지  (0) 2023.12.05
100년 만의 해후  (0) 2023.12.04
가장 쉬운 불면증 치유법  (0) 2023.11.30
있는 그대로  (0) 2023.11.29
나쁜 습관이 가져다주는 것  (0) 2023.11.28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가장 쉬운 불면증 치유법

2023. 11. 30. 08:54

수년 전, 불면증 때문에
연이어 여러 날을 밤이 새도록
나다닌 적이 있다. 만약 그냥 침대에 누워
이 불면증을 극복하려 했다면 많은 시간이
걸렸을 것이다. 하지만 잠자리에 들었다가 이내
즉시 가볍게 털고 일어나 거리로 나가 한참을 걸어
다니다 동틀 무렵이면 녹초가 되어 돌아오곤 했는데,
이러는 와중에 불면증을 극복했다.


- 수지 크립스의 《걷기의 즐거움》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0년 만의 해후  (0) 2023.12.04
눈 치우기  (0) 2023.12.01
있는 그대로  (0) 2023.11.29
나쁜 습관이 가져다주는 것  (0) 2023.11.28
중년의 행복  (0) 2023.11.28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있는 그대로

2023. 11. 29. 09:07

하늘은
그저 있는 그대로입니다.
햇빛은 있는 그대로입니다.
자연은 있는 그대로입니다.
존재하는 모든 것은 완벽합니다.
완벽함을 볼 수 없는 사람으로 하여금
그것을 보게 만드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어떤 수준에서는, 존재하는 모든 것이
본래 지니고 있는 놀라운
아름다움이 보입니다.


- 데이비드 호킨스의 《데이비드 호킨스의 지혜》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 치우기  (0) 2023.12.01
가장 쉬운 불면증 치유법  (0) 2023.11.30
나쁜 습관이 가져다주는 것  (0) 2023.11.28
중년의 행복  (0) 2023.11.28
양치기와 늑대  (0) 2023.11.24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나쁜 습관이 가져다주는 것

2023. 11. 28. 09:10

불행 가운데
혹 습관이 만들어낸 불행은 없을까요?
제 인생엔 타자와 외부로부터 온 불행도 있지만
분명 나 스스로 만들어낸 나쁜 습관으로 인한 불행도
많았습니다. 무심히 쌓은 좋은 습관이 행운과 성공을
불러온다는 것을 사람들은 압니다. 마찬가지로
그저 대수롭지 않은 습관일 뿐이라 변명해왔던
나쁜 버릇이 계속 쌓이면 결국 인생에
돌이킬 수 없는 불행을 초래합니다.


- 한동일의《한동일의 라틴어 인생 문장》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장 쉬운 불면증 치유법  (0) 2023.11.30
있는 그대로  (0) 2023.11.29
중년의 행복  (0) 2023.11.28
양치기와 늑대  (0) 2023.11.24
산을 넘어간다는 건  (0) 2023.11.23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중년의 행복

2023. 11. 28. 09:10

중년에 행복하다는 것은
무엇을 의미할까? 심지어 이런 행복을
측정할 방법이 있을까? 문제는 나이를 먹어가면서
우리가 이루고자 하는 목표와 우리의 자아의식이
변한다는 점이다. 행복은 많은 변수, 예를 들어
건강, 가족, 친구, 목적의식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모든 사람에게 일률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기준은 없다. 우리는 내면이
느끼는 행복을 가늠해 볼
모델이 필요하다.


- 벤 허친슨의 《미드라이프 마인드》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있는 그대로  (0) 2023.11.29
나쁜 습관이 가져다주는 것  (0) 2023.11.28
양치기와 늑대  (0) 2023.11.24
산을 넘어간다는 건  (0) 2023.11.23
한 송이 사람 꽃  (0) 2023.11.22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

양치기와 늑대

2023. 11. 24. 08:58

공부하는 사람은
아무리 부정적인 생각을 불러오는
내면의 늑대가 배고프다고 울어도
밥을 주어서는 안 됩니다. 그 늑대가
거침없이 자라서 힘이 세지면 우리 안으로
뛰어들어 나의 소중한 양을 잡아먹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양치기는 양에게만
밥을 주어야 합니다.

- 한동일의 《한동일의 라틴어 인생 문장》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쁜 습관이 가져다주는 것  (0) 2023.11.28
중년의 행복  (0) 2023.11.28
산을 넘어간다는 건  (0) 2023.11.23
한 송이 사람 꽃  (0) 2023.11.22
피천득의 수필론  (0) 2023.11.21

텍사스양 고도원의 아침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