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분류 전체보기 (4743)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우리 앞에는
딱 두 개의 길이 있다.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다른 선택지는 없다.
둘 중 하나를 선택해야 한다.


- 오혜숙의《100세 시대의 새로운 건강법》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0) 09:02:53
감개무량  (0) 2022.09.26
나를 찾아라  (0) 2022.09.25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벽에 대고 말하기  (0) 2022.09.2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Xiaomi Poco X3 NFC » 구글 카메라 설치

다운로드

https://www.celsoazevedo.com/files/android/google-camera/f/configs-urnyx-02/

 

Config Files for Urnyx's GCam 7.3.x

Download APK: - GCam_7.3.018_Urnyx05-v2.6 About config files: Different phones need different settings. Config files allow users to quickly import (load) and export settings. If GCam doesn't work well on your phone, try one of these configs created by the

www.celsoazevedo.com

 

위 페이지에서 아래 링크 클릭

Download APK:

- GCam_7.3.018_Urnyx05-v2.6

 

Urnyx05: GCam_7.3.018_Urnyx05-v2.6.apk

GCam_7.3.018_Urnyx05-v2.6.apk By Urnyx05. Download: Configs: Changelog: [ Source. ] Changed the algorithm to fix dots on Poco F2 Pro wide lens. Updated config for the F2 Pro: pocof2pro-urnyx05-v2.xml Note: You may have to perform a clean install when upgra

www.celsoazevedo.com

 

Download:

위 apk 클릭해서 다운로드 받은 후, 실행

 

샤오미 폰에 몇 년만에 설치 해 봤는데,

이상없이 잘 동작..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감개무량

청예단(현 푸른나무재단)의
설립 초기와 현재를 비교해보면 감개가 무량하다.
1995년 비전문가 5명으로 시작했고, 지금은 900명이
함께 일한다. 상담치유, 예방교육, 사회변화에 핵심가치를 둔
100여 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건장한 청소년단체로 성장했다.
전문성도 크게 향상되었다. 단순한 학교폭력 피해상담을 넘어서
고난도의 화해중재 상담은 이미 우리 단체의 대표 활동이
되었고, 각종 교육 프로그램, 나눔과 장학사업, 연구 및
출판 사업, 국제활동 등 우리의 전문성은 물론
활동 범위와 깊이도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만큼 성장했다.


- 김종기의《아버지의 이름으로》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0) 09:02:53
감개무량  (0) 2022.09.26
나를 찾아라  (0) 2022.09.25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벽에 대고 말하기  (0) 2022.09.2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나를 찾아라

우리가 소속된 집단과의 연관성에
지대한 신경을 쓴다는 것. 그만큼 나 자신보다
내 주변을 더 많이 의식한다는 것도. 그게 꼭 나쁜 것만은
아니다. 우리가 유독 잘 응집될 수 있는 이유이기도 하니까.
유대가 계속 이어지는 이유이기도 하니까. 하지만 모든 것에는
양면성이 존재한다. 주변에 신경을 곤두세울 동안, 자신의
존재는 희미해지기 마련이고, 내가 없는 우리에선
그 유대가 빠르게 식고 지루해지기 마련이다.


- 정영욱의《잘했고 잘하고 있고 잘 될 것이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컷 먹고 아프든지, 덜먹고 건강하든지  (0) 09:02:53
감개무량  (0) 2022.09.26
나를 찾아라  (0) 2022.09.25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벽에 대고 말하기  (0) 2022.09.2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태생적 상처

'엄마는 아기를
완벽하게 만족시킬 수 없고
아기에겐 세상을 이해하는 능력이 부족하다.
두 유한성이 함께 있으면 반드시 혼란과 상처를
겪을 수밖에 없다.' 멜라인 클라인이 한 말이래요.
흔히들 부모가 아이에게 상처를 준다고 하지만
꼭 그런 건 아니었어요. 뜻밖에도 사람에겐
태어나면서부터 상처가
존재했던 거예요.


- 쉬하이오의《애쓰지 않으려고 애쓰고 있어요》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개무량  (0) 2022.09.26
나를 찾아라  (0) 2022.09.25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벽에 대고 말하기  (0) 2022.09.21
코로나 엔데믹  (0) 2022.09.2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이토는 서울에 처음
부임했을 때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어른과 아이들이 길바닥에서 엉덩이를 까고 앉아
똥을 누었고, 집집에서 아침마다 요강을 길바닥에 쏟았다.
장마 때는 변소가 넘쳐서 똥덩이가 떠다녔다. 똥 냄새는
마을 골목마다 깊이 배어 있었고 남대문 거리, 정동
거리에도 똥 무더기가 널려 있었다. 이토는
통감부와 조선 조정을 거듭 다그쳤으나
거리는 여전히 똥 바다였다. 날마다
새 똥이 거리에 널려 있었다.


- 김훈의《하얼빈》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찾아라  (0) 2022.09.25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벽에 대고 말하기  (0) 2022.09.21
코로나 엔데믹  (0) 2022.09.20
마법의 양탄자  (0) 2022.09.1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벽에 대고 말하기

벽에다 대고
말하는 것 같을 때가 있다.
실제로 아무도 없거나, 누가 있어도
그에게 전달되지 않는다. "우리 헤어집시다.
당신이라는 사람을 더는 못 참겠어요.",
"당신과 일생을 함께 보내고 싶어요.
아이를 낳고 가정을 이루어요."


- 페터 비에리의《삶의 격》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생적 상처  (0) 2022.09.23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벽에 대고 말하기  (0) 2022.09.21
코로나 엔데믹  (0) 2022.09.20
마법의 양탄자  (0) 2022.09.19
진정으로 사랑할 때는  (0) 2022.09.1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코로나 엔데믹

심리를 파악하는 데
가장 중요한 것은 표정이다.
그런데 코로나 때문에 우리는 마스크를 쓰고
다녀야 한다. 마스크는 얼굴을 가리고 표정의
대부분을 가린다. 인간은 놀라울 정도로 미세한
안면 근육의 움직임을 통해 상대방의 심리 상태를
파악한다. 그런데 온라인 강의나 화상회의 시 낮은
해상도의 작은 모니터 상으로는 표정을 제대로
파악하기 어렵다. 상대방의 상태를 파악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대화를 진행해 나가니
불안감과 스트레스가 늘어난다.


- 유현준의《공간의 미래》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똥 냄새에 질겁을 했다  (0) 2022.09.22
벽에 대고 말하기  (0) 2022.09.21
코로나 엔데믹  (0) 2022.09.20
마법의 양탄자  (0) 2022.09.19
진정으로 사랑할 때는  (0) 2022.09.17
인생의 다음 단계  (0) 2022.09.1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마법의 양탄자

책 읽기는
'마법의 양탄자'를 타는 일입니다.
하늘을 나는 융단에 몸을 싣고 '다음'을 향해 가는 일,
그것을 가능하게 하는 힘이 곧 상상력이고 창의력이지요.
높은 지혜는 인간을 '다음'으로 나아가게 하는 힘입니다.
인간은 머무르지 않고 변화하는 존재이기에 멈추면
부패하지만 건너가면 생동합니다. 건너가기를 멈추면
양심도 딱딱하게 권력화됩니다. 건너가기를 멈추고
자기 확신에 빠진 양심은 양심이 아니라 폭력입니다.
도덕도 마찬가지입니다. 건너가기의 힘은
책 읽기로 가장 잘 길러집니다. 우리
함께 책을 읽고 건너갑시다.


- 최진석의《나를 향해 걷는 열 걸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벽에 대고 말하기  (0) 2022.09.21
코로나 엔데믹  (0) 2022.09.20
마법의 양탄자  (0) 2022.09.19
진정으로 사랑할 때는  (0) 2022.09.17
인생의 다음 단계  (0) 2022.09.16
브랜드의 본질  (0) 2022.09.1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진정으로 사랑할 때는

진정으로 사랑하는 사람은
자신의 사랑을 증명하려고 노력하지 않는다.
그럴 필요가 무엇인가? 말로 설명하지 않고서는
이해되지 않는 사랑이라면 그런 사랑은 아무 가치가 없다.
사랑은 말할 필요가 없다. 진실로 사랑한다면
그대의 존재 전체가 말할 것이다.
언어는 전혀 필요 없다.


- 오쇼 라즈니쉬의《장자, 도를 말하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로나 엔데믹  (0) 2022.09.20
마법의 양탄자  (0) 2022.09.19
진정으로 사랑할 때는  (0) 2022.09.17
인생의 다음 단계  (0) 2022.09.16
브랜드의 본질  (0) 2022.09.15
무엇이 우리를 성장시키는가  (0) 2022.09.1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