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고도원의 아침편지 (2947)
마주서야 보인다

가슴에 꽃을 달아주기 위해서는 서로 마주서야 한다.
가장 친밀한 거리에서 서로의 눈길을 보내고
그가 기뻐하는지 입가를 엿보아야 한다.
그건 첫 포옹만큼이나 설레고
가슴 떨리는 일이다.


- 신경숙의 《자거라, 네 슬픔아》 중에서-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생긋 웃는 얼굴  (0) 2008.08.06
너는 내 생각 속에 산다  (0) 2008.08.05
마주서야 보인다  (0) 2008.08.04
사랑의 위대함  (0) 2008.08.02
희망이란  (0) 2008.08.01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0) 2008.07.3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사랑의 위대함

그대가 지금 육중한 운명의 바퀴 밑에
깔려 있다고 하더라도
크게 절망할 필요는 없다.

하나님은 큰 그릇이 될 인물에게는
반드시 큰 시련을 먼저 주는 법이니,
기꺼이 감내하면서
자신의 영혼을 숙성시켜라.

그러면 언젠가는
그대를 짓누르고 있는 운명의 바퀴를
그대 스스로 내던질 수 있는 힘을 배양하게 되리라.

그리하여
또 다른 운명의 바퀴 밑에서
신음하는 자들을 구출하고
만인에게 사랑의 위대함을 증거하는
역사(力士)로 성장하게 되리라.


- 이외수의《여자도 여자를 모른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는 내 생각 속에 산다  (0) 2008.08.05
마주서야 보인다  (0) 2008.08.04
사랑의 위대함  (0) 2008.08.02
희망이란  (0) 2008.08.01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0) 2008.07.31
고통은 좋은 거야  (0) 2008.07.30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희망이란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한 사람이 먼저 가고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루쉰의《고향》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주서야 보인다  (0) 2008.08.04
사랑의 위대함  (0) 2008.08.02
희망이란  (0) 2008.08.01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0) 2008.07.31
고통은 좋은 거야  (0) 2008.07.30
나에겐 네가 필요해  (0) 2008.07.2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마음을 내어
눈앞에 보이는 모든 생명들의 이름 끝에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자신이 조금은 거룩해지는
느낌이 들 것이다. 그렇게 자꾸 부르다 보면
나와 똑같이 생긴 이웃들에게 상소리를
하는 것은 너무하다는 생각이
절로 들 것이다.
"오소서 비님아, 벌님아, 나비님아!"


- 황대권의《민들레는 장미를 부러워하지 않는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의 위대함  (0) 2008.08.02
희망이란  (0) 2008.08.01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0) 2008.07.31
고통은 좋은 거야  (0) 2008.07.30
나에겐 네가 필요해  (0) 2008.07.29
나를 찾는 사람이 참 많네  (0) 2008.07.2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고통은 좋은 거야

저스틴은 생전에
"고통은 좋은 거야. 고통은 좋은 거야."라고
입버릇처럼 말했다. 전력을 다해 언덕을 올라갈 때마다
그 말이 떠올랐다. 고통의 경계를 넘어 상쾌한 기분을
느낄 때까지 전속력으로 달렸다. 어느덧 나는
건강을 회복해가고 있었다.


- 리비 사우스웰의《행복해도 괜찮아》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이란  (0) 2008.08.01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0) 2008.07.31
고통은 좋은 거야  (0) 2008.07.30
나에겐 네가 필요해  (0) 2008.07.29
나를 찾는 사람이 참 많네  (0) 2008.07.28
내 마음의 지도  (0) 2008.07.2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나에겐 네가 필요해

나에겐 네가 필요해.
베티 선생님을 만날 때까지
아무도 내게 이렇게 말하지 않았었다.
"넌 정말 멋있어. 나에겐 네가 필요해.
넌 어디에 있어도 정말 잘 어울려."


- 제인 블루스틴의《내 안의 빛나는 1%를 믿어준 사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0) 2008.07.31
고통은 좋은 거야  (0) 2008.07.30
나에겐 네가 필요해  (0) 2008.07.29
나를 찾는 사람이 참 많네  (0) 2008.07.28
내 마음의 지도  (0) 2008.07.26
오래된 구두  (0) 2008.07.25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나를 찾는 사람이 참 많네

어머니 시대의 의사는 쉬는 날이 없었다.
일년에 두 번 추석과 설날이 있긴 했으나
따지고 보면 쉬는 날이 거의 없는 편이었다.
차례를 지내다가도 급한 환자를 리어카에 싣고 오면
곧장 병원으로 나가셨다. 손을 씻고 들어오면서
'나를 찾는 사람이 참 많네' 그게 끝이었다.


- 박희선의《그는 섬이 되어 있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통은 좋은 거야  (0) 2008.07.30
나에겐 네가 필요해  (0) 2008.07.29
나를 찾는 사람이 참 많네  (0) 2008.07.28
내 마음의 지도  (0) 2008.07.26
오래된 구두  (0) 2008.07.25
자신감..  (0) 2008.07.24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내 마음의 지도

우리가 세상을 보는 방식은 개인적이다.
그래서 소위 '마음의 지도'가 생겨나는 것이다.
마음의 지도는 다른 모든 지도가 그렇듯이
객관적인 현실과는 다르다. 하지만 마음의 지도는
우리의 태도를 결정하고 통제한다.
우리는 마음의 지도를 언어로 변화시켜
주위 환경에 나의 현실을 알린다.


- 엘리자베트 하버라이트의《코칭 리더쉽》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에겐 네가 필요해  (0) 2008.07.29
나를 찾는 사람이 참 많네  (0) 2008.07.28
내 마음의 지도  (0) 2008.07.26
오래된 구두  (0) 2008.07.25
자신감..  (0) 2008.07.24
동행자는 항상 명랑해야 한다  (0) 2008.07.23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오래된 구두

오래 신은 구두는 발이 편합니다.
새로 산 구두는 번쩍거리나 왠지 발이
불편합니다. 사람도 오래 사귄 친구가 편하고
좋습니다. 요즘 사람들은 새 구두만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새 구두를 신고 여행하다가
물집이 생기고 즐거운 여행을
망쳐버린 경우가 있습니다.


- 최창일의《아름다운 사람은 향기가 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를 찾는 사람이 참 많네  (0) 2008.07.28
내 마음의 지도  (0) 2008.07.26
오래된 구두  (0) 2008.07.25
자신감..  (0) 2008.07.24
동행자는 항상 명랑해야 한다  (0) 2008.07.23
천하의 중심  (0) 2008.07.2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자신감..

내 손으로
직접 쌓아올린 경험일 때
비로소 자신감을 가질 수 있다.
열심히 노력했다면 반드시 자신감이 생긴다.
별다른 노력도, 경험도 없다면 자신감이
없는 것이 지극히 당연한 일이다.


- 곤도 다카미의 《세상에서 가장 값진 월급봉투》중에서-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마음의 지도  (0) 2008.07.26
오래된 구두  (0) 2008.07.25
자신감..  (0) 2008.07.24
동행자는 항상 명랑해야 한다  (0) 2008.07.23
천하의 중심  (0) 2008.07.22
지나온 길, 가야할 길  (0) 2008.07.1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