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고도원의 아침편지 (2966)
기적의 탄생

지금 이 순간
인식이 깨어 있는 사람은
달리 애쓰지 않아도 저절로 아름다워지고,
평화와 기쁨 그리고 행복을 자연스럽게 뿜어낸다.
고요하게 살짝 떠올리는 미소와
사랑을 담은 마음은
그 자신을 새롭게 거듭나게 하며,
이들로 인해 기적이 일어난다.


- 틱낫한의《살아 있는 지금 이 순간이 기적》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발견  (0) 2008.09.24
내적 미소  (0) 2008.09.23
기적의 탄생  (0) 2008.09.22
부부의 시선  (0) 2008.09.20
인연의 시작  (0) 2008.09.19
작가 최인호와 당뇨병  (0) 2008.09.1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부부의 시선
삶의 여행을 하는 동안 
사랑하는 법을 배워야만 한다.
당신의 임무는 사랑을 찾는 일이 아니다. 
당신의 마음속에 스스로 만들어 놓은 
사랑의 방해물을 찾아내는 일이다. 
누군가 옆에 있다는 것은 사랑에서, 삶에서
그리고 죽음의 순간에서도 
가장 중요한 일이다.


- 엘리자베스 퀴블러 로스의《인생수업》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적 미소  (0) 2008.09.23
기적의 탄생  (0) 2008.09.22
부부의 시선  (0) 2008.09.20
인연의 시작  (0) 2008.09.19
작가 최인호와 당뇨병  (0) 2008.09.18
똑바로 걷기  (0) 2008.09.1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인연의 시작
눈만 감아도 
떠오르는 인연이 있습니다.

어쩜 그 동안 수도 없이
옷깃을 스쳤을지도 모를,
그저 모르는 남남으로 눈길 한번
주지 않았을지도 모를 나의 반쪽 그가
어느 날 내게 특별한 의미로 다가오는 것.

인연의 시작입니다
지나는 바람에도 알 수 없는 설레임이 깃들고,
기다림의 창턱에 앉아 목을 길게 빼면
알 수 없는 떨림에
괜스레 두 눈이 젖어오는 것.


- 최정재의 시집《당신, 사랑해도 되나요...》에 실린 시
       <스치듯 인연에서 동반까지>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적의 탄생  (0) 2008.09.22
부부의 시선  (0) 2008.09.20
인연의 시작  (0) 2008.09.19
작가 최인호와 당뇨병  (0) 2008.09.18
똑바로 걷기  (0) 2008.09.17
이맘때는 늘 아름다웠다  (0) 2008.09.1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작가 최인호와 당뇨병

그러나 나는 이 당뇨병이
내게 주신 하느님의 선물이라고 생각한다.
자율적으로 공부하지 못하는 열등생에게 매일매일
숙제를 내주는 선생님처럼 내 게으른 성격을 잘 알고 계시는
하느님이 내게 평생을 통해서 먹고 마시는 일에 지나치지 말고
절제하라고 숙제를 내주신 것이다. 일찍이 부처도
<보왕삼매론(寶王三昧論)>에서 이렇게 말씀하셨다.
'몸에 병 없기를 바라지 마라. 몸에 병이 없다면
탐욕이 생기기 쉽나니 그래서 성인이 말씀하시길
병고로써 양약을 삼으라고 하셨느니라.'


- 최인호의《산중일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부부의 시선  (0) 2008.09.20
인연의 시작  (0) 2008.09.19
작가 최인호와 당뇨병  (0) 2008.09.18
똑바로 걷기  (0) 2008.09.17
이맘때는 늘 아름다웠다  (0) 2008.09.16
내 고향  (0) 2008.09.1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똑바로 걷기

우리가 언제 어디서나
똑바로 몸을 세우고 꼿꼿이 앉을 수만 있다면,
우리가 언제 어디서나 활달하고 당당하게 걸을 수만 있다면
그 간단한 행동 하나에서 우리의 정신은 균형을 잡고
우리의 영혼은 바로 서게 될 것이다.


- 최인호의 《산중일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연의 시작  (0) 2008.09.19
작가 최인호와 당뇨병  (0) 2008.09.18
똑바로 걷기  (0) 2008.09.17
이맘때는 늘 아름다웠다  (0) 2008.09.16
내 고향  (0) 2008.09.12
천 년의 바람  (0) 2008.09.1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이맘때는 늘 아름다웠다
남서풍에 향기가 실려오고, 
귀뚜라미 울음이 느려지기 시작하면서 
밤하늘의 별자리가 바뀌는 이맘때는 늘 아름다웠다. 
어떤 맑은 날, 편지함 옆의 흰 자작나무 위로 
흰 기러기떼가 날아가는 광경은 
숨 막힐 만치 아름답다.


- 타샤 튜더의《행복한 사람, 타샤 튜더》중에서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가 최인호와 당뇨병  (0) 2008.09.18
똑바로 걷기  (0) 2008.09.17
이맘때는 늘 아름다웠다  (0) 2008.09.16
내 고향  (0) 2008.09.12
천 년의 바람  (0) 2008.09.11
마음에도 운동이 필요하다  (0) 2008.09.10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내 고향

눈을 감으면
조용히 와닿는 고향의 내음

한 마리 후조되어
가고픈 고향산천

벼이삭 넝쿨호박
초가지붕 군불연기

안개낀 바다 멀리
그리움의 산수화를 본다

냇가에서 꽃잠자리 쫓던
어린 시절

아슬한 벼랑 끝에 태어난 씀바귀 꽃
수없이 지나간 세찬 비, 바람에도

고향은 오늘도 목메인 메아리로
포근한 여음을 보내고 있다


- 소연의 시집《동이 트는 소리》에 실린 시 <내 고향>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똑바로 걷기  (0) 2008.09.17
이맘때는 늘 아름다웠다  (0) 2008.09.16
내 고향  (0) 2008.09.12
천 년의 바람  (0) 2008.09.11
마음에도 운동이 필요하다  (0) 2008.09.10
당신을 위한 기도  (0) 2008.09.0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천 년의 바람

잠시 숲에 가 보아라.
길이 없으면 칼날과 같은 풀을 밟고 길을 만들어 가 보아라.
그곳엔 바람이 있다.
신라 천 년의 바람이 아직까지 불어오고 있다.
백제 천 년의 바람이 아직도 불어오고 있다.


- 최인호의《산중일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맘때는 늘 아름다웠다  (0) 2008.09.16
내 고향  (0) 2008.09.12
천 년의 바람  (0) 2008.09.11
마음에도 운동이 필요하다  (0) 2008.09.10
당신을 위한 기도  (0) 2008.09.09
친구가 된다는 것  (0) 2008.09.0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마음에도 운동이 필요하다

사람들은 운동으로 몸을 단련하고
건강을 지키는 일을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누구나 신체 운동의 중요성을 알고 있지요.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간과하고 있는 사실이
하나 있습니다. 바로 마음에도 운동이 필요하다는
사실입니다. 당신은 마음의 건강을 위해
얼마나 자주 운동하고 있습니까?


- 버니 S. 시겔의《내 마음에도 운동이 필요해》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고향  (0) 2008.09.12
천 년의 바람  (0) 2008.09.11
마음에도 운동이 필요하다  (0) 2008.09.10
당신을 위한 기도  (0) 2008.09.09
친구가 된다는 것  (0) 2008.09.08
'무엇'이 아니라 '어떻게'가 중요하다  (0) 2008.09.0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당신을 위한 기도

오늘도 하나님께 기도했어.
당신 사랑하니까, 당신이 겪고 있는
그 모든 고통 다 내게 달라고...
내가 살면서 누려야할 모든 행복
다 가져다 당신 주고
대신 당신의 그 모든 불행 이제 다 내게 달라고...


- 최정재의 시집《당신, 사랑해도 되나요》에 실린 시
       <왜 당신만 생각하면...>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 년의 바람  (0) 2008.09.11
마음에도 운동이 필요하다  (0) 2008.09.10
당신을 위한 기도  (0) 2008.09.09
친구가 된다는 것  (0) 2008.09.08
'무엇'이 아니라 '어떻게'가 중요하다  (0) 2008.09.06
잊지 못할 사람  (0) 2008.09.05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