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2022/01 (15)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윤동주가 졸업 기념으로
발간하려던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는
윤동주의 사후인 1948년 1월 연희전문학교
동기생 강처중과 후배 정병욱에 의해 처음으로
세상에 빛을 보았다. 필사본을 유일하게 간직한
정병욱이 강처중과 의기투합해 만든 결실이었다.
정병욱은 윤동주보다 5살 어리지만, 연희전문학교
2년 후배였다. 윤동주와 정병욱은 연희전문 기숙사
생활을 거쳐 이후 종로구 누상동 하숙 생활을
함께할 정도로 우애가 깊었다.


- 하성환의 《우리 역사에서 왜곡되고 사라진 근현대 인물 한국사》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0) 2022.01.19
'아름다운' 넘어짐  (0) 2022.01.18
헌신의 대상  (0) 2022.01.17
꽃을 피울 준비  (0) 2022.01.15
춥지요?  (0) 2022.01.14
감춰진 과녁  (0) 2022.01.1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아름다운' 넘어짐

아기들의 넘어짐은
대부분 '좋은' 넘어짐이다.
아기의 신체는 구조적으로 바닥에 엎어지는 데
적합하다. 애돌프는 이렇게 설명했다. "아기의 근육은
부드럽고 살은 통통해요. 아기의 몸은 탄력적이고 부드럽죠."
아기들의 몸에는 최신 자동차와 마찬가지로 물리적 충격을
줄이기 위한 충격 흡수 공간과 에어백이 있다. 애돌프는
이렇게도 말했다. "아기들이 넘어지는 아주 아름다운
장면을 영상으로 담아놨어요. 아기들은 정말 최면에
걸린 것 같아요. 아기들이 넘어지는 장면은 마치
잎사귀가 우아하게 떨어지는 모습 같거든요."


- 톰 밴더빌트의《일단 해보기의 기술》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0) 2022.01.19
'아름다운' 넘어짐  (0) 2022.01.18
헌신의 대상  (0) 2022.01.17
꽃을 피울 준비  (0) 2022.01.15
춥지요?  (0) 2022.01.14
감춰진 과녁  (0) 2022.01.1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헌신의 대상

사실 인간은
명시적이든 암묵적이든
누구나 어떤 궁극적 '헌신의 대상'을 찾는다.
자기 삶에 의미와 목적을 제공할 궁극적 가치,
지고선 같은 것이다. 그것이 신이든, 사랑이든,
사회정의든 혹은 한 국가나 정당이나 사회단체든,
또는 돈, 명예, 쾌락, 스포츠, 심지어 도박 같은
것이든, 우리의 궁극적 관심과 헌신의 대상이
되는 것은 모두 '종교적' 의미를
지니게 된다.


- 길희성의《종교에서 영성으로》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0) 2022.01.19
'아름다운' 넘어짐  (0) 2022.01.18
헌신의 대상  (0) 2022.01.17
꽃을 피울 준비  (0) 2022.01.15
춥지요?  (0) 2022.01.14
감춰진 과녁  (0) 2022.01.1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꽃을 피울 준비

겨울이 없으면 봄이 오지 않는다.
겨울은 자신을 드러내지 않고 감춘다.
그러나 봄은 꽃을 피우며 세상에 자신을 활짝 드러낸다.
그러나 꽃을 피운 것은 봄뿐만이 아니다. 겨울도 내내 봄에
피울 꽃을 준비하고 있다. 한 알의 씨앗은 땅속에 묻혀
한겨울을 지나고 나서야 마침내 싹을 틔우고 열매를
맺는다. 우리 인생도 마찬가지다. 고통스럽고 힘들지만
땅속 깊이 묻혀서 한겨울을 지내고 나면
봄이 오고, 꽃이 피고, 열매를 맺는다.


- 이진희의《광야를 읽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다운' 넘어짐  (0) 2022.01.18
헌신의 대상  (0) 2022.01.17
꽃을 피울 준비  (0) 2022.01.15
춥지요?  (0) 2022.01.14
감춰진 과녁  (0) 2022.01.13
오산천의 추억  (0) 2022.01.1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춥지요?

갑작스런 날씨
한파, 폭설.
눈 폭탄 거기다가 강풍까지
발이 눈에 푹푹 빠진다

이른 아침 택시를 탔다
버스터미널 직원으로 보이는
노인이 인사를 건넨다.

- 춥지요?
눈을 치웠더니 땀이 다 나네요.
쫙 편 어깨 하얀 웃음이 눈보다 더 희다


- 심재숙의 시집《장미, 기분이 너무 아파요!》에 실린
시〈하얀 웃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헌신의 대상  (0) 2022.01.17
꽃을 피울 준비  (0) 2022.01.15
춥지요?  (0) 2022.01.14
감춰진 과녁  (0) 2022.01.13
오산천의 추억  (0) 2022.01.12
겨울꽃, 고드름  (0) 2022.01.1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감춰진 과녁

메리 셸리와 조앤 롤링,
그리고 파블로 피카소는 모두
감춰진 과녁을 맞힌 공상가였다. 그런데
공상가visionary와 상상력imagination이라는
단어에는 상상vision과 이미지image라는 말이
각각 들어 있다. 피카소는 이미지 속에서 자기가
바라보고자 하는 것을 봤고, 롤링은 이미지가 동반된
어떤 서사를 봤고, 셸리에게는 문자로 표현되는
어떤 상상이 있었다.


- 크레이그 라이트의《히든 해빗》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을 피울 준비  (0) 2022.01.15
춥지요?  (0) 2022.01.14
감춰진 과녁  (0) 2022.01.13
오산천의 추억  (0) 2022.01.12
겨울꽃, 고드름  (0) 2022.01.10
나의 일 사랑하기  (0) 2022.01.0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오산천의 추억

어린 시절
오산천은 우리들의 최고 놀이터였다.
그러나 다시 돌아온 오산천은 망가지고
있었다. 자연이 주는 무한한 풍요는 사라진 채
곳곳의 악취와 함께 시민들의 주차장으로, 주말에는
삼겹살을 구워 먹는 곳으로 변질되었다. 모든 하천이
직선으로 바뀌었다. 자연하천은 곡선으로 흐른다.
천변에 시멘트를 발라 기괴하게 변한
물길을 보면 내 어린 시절이
뒤틀리는 느낌이었다.


- 곽상욱의《세상에서 가장 넓은 학교》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춥지요?  (0) 2022.01.14
감춰진 과녁  (0) 2022.01.13
오산천의 추억  (0) 2022.01.12
겨울꽃, 고드름  (0) 2022.01.10
나의 일 사랑하기  (0) 2022.01.09
한 시간에 2,400보를 걷는 아이  (0) 2022.01.0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겨울꽃, 고드름

거꾸로 매달려 키우는 저것이
꿈이건 사랑이건
한 번은 땅에
닿아보겠다는 뜨거운 몸짓인데

물도 뜻을 품으면
날이 선다는 것
때로는 추락이
비상이라는 것
누군가의 땅이
누군가에게는 하늘이라는 것

겨울에 태어나야
눈부신 생명도 있다는 것
거꾸로 피어나는 저것이
겨울꽃이라는 것


- 양광모의 시집《나보다 더 푸른 나를 생각합니다》에 실린
시〈고드름 〉전문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춰진 과녁  (0) 2022.01.13
오산천의 추억  (0) 2022.01.12
겨울꽃, 고드름  (0) 2022.01.10
나의 일 사랑하기  (0) 2022.01.09
한 시간에 2,400보를 걷는 아이  (0) 2022.01.07
말은 함부로 하면 안 되는데  (0) 2022.01.0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나의 일 사랑하기

자신이 하는 일을
스스로 하찮게 여긴다면
스스로 하찮은 존재가 될 것이요,
아무리 하찮은 일이라도 최선을 다하면
프로가 된다는 보편적 진리를
깨우치고 있었던 것이다.


- 전성희의《성공하는 CEO 뒤엔 명품비서가 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산천의 추억  (0) 2022.01.12
겨울꽃, 고드름  (0) 2022.01.10
나의 일 사랑하기  (0) 2022.01.09
한 시간에 2,400보를 걷는 아이  (0) 2022.01.07
말은 함부로 하면 안 되는데  (0) 2022.01.06
사랑하는 것과 산다는 것  (0) 2022.01.0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한 시간에 2,400보를 걷는 아이

캐런 애돌프 연구소장은
다년간 아기들을 관찰하며 이들이
어떻게 움직이는지를 깊이 있게 연구했다.
12~19개월의 아기들은 매시간 평균 2,400보를 걸으며
축구장 길이의 8배만큼 움직인다. 미국 성인들의
평균 걸음 수보다 더 많은 수치다. 아기들은
뒤뚱거리며 걷고, 왔던 길을 다시
돌아오기도 한다.


- 톰 밴더빌트의《일단 해보기의 기술》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꽃, 고드름  (0) 2022.01.10
나의 일 사랑하기  (0) 2022.01.09
한 시간에 2,400보를 걷는 아이  (0) 2022.01.07
말은 함부로 하면 안 되는데  (0) 2022.01.06
사랑하는 것과 산다는 것  (0) 2022.01.05
초보자의 세계  (0) 2022.01.0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