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7 TOTAL 1,119,354
2020/07 (31)
샤오미 9T - MIUI12 업데이트 완료


인도 사용자부터 업데이트 시작이 되고 있는,

miui12 업데이트가 2달 정도 지난 한국 사용자에게도 도착..


샤오미 공식 트위터 계정에 지금도 업데이트가 안됐다는 인도 사용자가 많은데,

기대를 아예 안하고 있던 터라 신기하다..

폰을 오른쪽으로 귀울이면 물이 찰랑거리는 느낌 표시


문자 폰트도 커지고,

느낌상인지 스크롤도 조금 더 부드러워진 것 같고,

문자, 카톡 등이 상단에 표시될 때,

창을 따로 분리해서 볼 수 있는 플로팅 기능은 꽤 유용하겠다..


폰을 구매한지 8개월..

잠깐이나마 새폰 느낌이 나지 않을까 싶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감정을 적절히 드러내는 법

화를 경험하는 것과

표현하는 것은 완전히 별개의 일이다.

우리는 종종 불같은 격노와 얼음 같은 침묵

사이를 오가곤 하는데, 둘 중 어느 하나도

건설적인 태도는 아니다. 우리는

여러 번의 시행착오 끝에 감정을

적절히 드러내는 법을

배워야 한다.



- 메리 파이퍼의 《나는 내 나이가 참 좋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빨래를 보면 다 보인다  (0) 2020.08.04
희망이란  (0) 2020.08.03
감정을 적절히 드러내는 법  (0) 2020.07.31
특이한 아이  (0) 2020.07.30
정신적 외상을 입은 사람  (0) 2020.07.29
귀인(貴人)  (0) 2020.07.2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특이한 아이

다행히 우리 부모님은

나의 특이함을 높이 샀다. 그래서

내가 식료품 창고에서 캔을 쌓아 놓고

몇 시간씩 놀아도 어머니는 먹을 것 가지고

장난치지 말고 다른 데 가서 놀라고 하지 않았다.

오히려 창의적인 아이라는 증거라며 마음껏

놀 수 있게 창고 문을 닫아 주었다. 내가

장편 시리즈 드라마를 좋아하게

된 것도 다 어머니 덕분이었다.



- 숀다 라임스의《1년만 나를 사랑하기로 결심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이란  (0) 2020.08.03
감정을 적절히 드러내는 법  (0) 2020.07.31
특이한 아이  (0) 2020.07.30
정신적 외상을 입은 사람  (0) 2020.07.29
귀인(貴人)  (0) 2020.07.28
육체적인 회복  (0) 2020.07.2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정신적 외상을 입은 사람

정신적으로

외상을 입은 사람은 관계를 통해서,

가족과 사랑하는 사람들, 익명의 중독자 모임,

참전군인 단체, 종교 집단, 치료 전문가와의

관계 속에서 회복된다. 이러한 관계들은

신체적, 정서적으로 안심하게 해주고,

수치스러운 기분, 누군가의 책망이나

판단에서 벗어나 주위에서 일어나는

현실의 일들을 견디고, 마주하고,

처리할 수 있는 용기를

키울 수 있다.



- 베셀 반 데어 콜크의《몸은 기억한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정을 적절히 드러내는 법  (0) 2020.07.31
특이한 아이  (0) 2020.07.30
정신적 외상을 입은 사람  (0) 2020.07.29
귀인(貴人)  (0) 2020.07.28
육체적인 회복  (0) 2020.07.27
변명은 독초다  (0) 2020.07.2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귀인(貴人)

"진짜 부자들의 공통점은

좋은 인연을 알아보고 그것을

소중히 가꿔간다는 데 있죠. 그들이 인연을 통해

Having의 과실을 거두게 되는 것도 이 때문이죠."

여기서 '귀인'(貴人) 이라는 단어가 생각났다.

'나에게 좋은 일이 생기도록 도와주는

귀한 사람’이란 뜻이다.



- 이서윤, 홍주연의《더 해빙》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특이한 아이  (0) 2020.07.30
정신적 외상을 입은 사람  (0) 2020.07.29
귀인(貴人)  (0) 2020.07.28
육체적인 회복  (0) 2020.07.27
변명은 독초다  (0) 2020.07.25
밀가루 반죽  (0) 2020.07.2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육체적인 회복

영적인 힘,

사명과 권능,

그리고 육체적인 회복,

이 세 가지가 하나로 연결될 때

마음은 이슬처럼 섬세해지고 느낌으로 충만해진다.

새벽, 이 시간은 피로를 해소하는 것은 물론

영, 혼, 육에 힘을 불어넣어 군주로

태어나는 때이기도 하다.



- 신영길의《기억의 숲을 거닐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신적 외상을 입은 사람  (0) 2020.07.29
귀인(貴人)  (0) 2020.07.28
육체적인 회복  (0) 2020.07.27
변명은 독초다  (0) 2020.07.25
밀가루 반죽  (0) 2020.07.24
교황의 아우라  (0) 2020.07.2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티스토리 2차 도메인 - 관리자 페이지 링크 오류?


글 쓰는날 기준으로 티스토리 가입한지 12년이 됐고,

(2008년 6월 17일)

2차 즉, 별도로 도메인을 구매해서 유지한 지도 엇비슷하니,

이렇게 관리자 페이지 들어가는 주소는 당연히 '2차 도메인/admin'


어제까지도 이랬는데,

갑자기 '존재하지 않는 페이지'라고 나오는 거다..

잠결이라 내가 잘못 쳤나..? 아무리 시도해도 안되고..

티스토리 메인에 뭐 떴나 하고 보니,

딱히 뭐 없는데.. 싶다가 공지사항 글이 눈에 들어왔다..

[안내]2차 도메인 사용 시 유의사항


주요 내용은,

구글 크롬 등 주요 브라우저의 정책 변경 및 취약점 대응을 위하여 2차 도메인으로 접속 시 일부 기능이 불가피하게 제약됩니다.

아마도 이 일환으로 2차 도메인 관리자 페이지 링크도 막힌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2차 도메인 이용은 더욱 불편해질 예정이다..


정확한 내용은 아래 공지사항 링크 참조

https://notice.tistory.com/2546


어쩔 수 없는 거지만,

10년 넘게 버릇처럼 하던 행동 하나를 고쳐야 한다고 생각하니 당분간은 어색할 거 같다..


ps.

이 정도면 꽤 큰 정책 변화라고 생각되는데, 

평소에 잘 보지도 않는 공지사항에 한 줄 넣어 놓고

찾아보라고 하다니..

적어도 티스토리 메인 화면에는 표시해 줘야 하는 거 아닌가?


나처럼 어리둥절 해서 관리자로 들어가는 링크 찾느라 검색하고 고생들 좀 할 텐데,

이런 대응은 역시나 아쉽다..

(아직은 구글 검색해도 아직 나오지 않는 상황)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변명은 독초다

인생에 있어서

'변명'은 전혀 쓸모가 없다.

버려라. 변명이 필요한 순간 바로 실행하라.

변명은 변명에 불과하고 변명은 또 변명을 낳는다.

변명은 실행과 성공을 동시에 늦춘다. 불만과

불평의 씨앗이고 실패를 증폭시킨다.

'변명'은 인생의 독초다.



- 방우달의《마음 풀고 가라, 다친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귀인(貴人)  (0) 2020.07.28
육체적인 회복  (0) 2020.07.27
변명은 독초다  (0) 2020.07.25
밀가루 반죽  (0) 2020.07.24
교황의 아우라  (0) 2020.07.23
바이칼 호수의 온도 관리 능력  (0) 2020.07.2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밀가루 반죽

우리의 미래는

밀가루 반죽과 같아요.

다양한 가능성으로 존재하죠.

우리가 관찰하고 인식하고 느끼는

에너지가 반죽의 모양을 형성하는 거예요.

그리고 완성된 반죽이 굳으면 우리 앞의

현실이 되죠. 다시 말해 쿠키를 어떤 모양으로

빚고 구워낼지는 우리 손에 달려 있다는 말이에요.

우리는 자신을 둘러싼 세계를 스스로 바꿔 갈

수 있어요. 미래를 창조할 수 있는

에너지를 가진 존재니까요.



- 이서윤, 홍주연의《더 해빙》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육체적인 회복  (0) 2020.07.27
변명은 독초다  (0) 2020.07.25
밀가루 반죽  (0) 2020.07.24
교황의 아우라  (0) 2020.07.23
바이칼 호수의 온도 관리 능력  (0) 2020.07.22
'건강한 필란트로피'가 왜 필요한가  (0) 2020.07.2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교황의 아우라

정체는 알 수 없지만

내면의 감각은 분명히 무언가를 느꼈다.

빛이나 소리의 느낌이었다. 섬세하지만

강렬한 힘이 느껴지는 눈부신 빛의 형태였다.

그 빛이 교황의 흰머리 아래에 보이는 깨끗한

갈색 피부와 몸을 감싼 거칠고 얼룩진 천을

밝힌 것 같았다. 길게 울려 퍼지는

현악기 혹은 바람의 선율도

들렸다.



- 로버트 휴 벤슨의《세상의 주인》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변명은 독초다  (0) 2020.07.25
밀가루 반죽  (0) 2020.07.24
교황의 아우라  (0) 2020.07.23
바이칼 호수의 온도 관리 능력  (0) 2020.07.22
'건강한 필란트로피'가 왜 필요한가  (0) 2020.07.21
남의 실수에서 배운다  (0) 2020.07.2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