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쉼이 가져다주는 선물

그러므로 쉰다는 것은
외부의 강제성을 벗어난 상태,
스스로를 지킬 수 있는 자기존엄성과 연결된다.
자기존엄성이란 자율적으로 결정할 수 있는 상태,
즉 '자기결정권'이 보장된 상태에서 가능하다. 이
자기결정권은 그저 단순한 의지의 표현이 아니라,
자기한테 필요한 자원에 접근할 수 있고
그 자원을 사용할 수 있는 권리를
포함한다.


- 이승원의《우리는 왜 쉬지 못하는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보물 상자를 깔고 앉은 걸인  (0) 2023.01.27
진통제를 먹기 전에  (0) 2023.01.26
한마음, 한느낌  (0) 2023.01.21
편안한 쉼이 필요한 이유  (0) 2023.01.20
회의 시간은 1시간 안에  (0) 2023.01.19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