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회의 시간은 1시간 안에

아무리 긴 회의도
한 시간을 넘기지 않는다
놀랍게도 한 시간 안에. 물론
한 시간을 넘기지 않기 위해 우리 모두는
회의 시간 내내 치열했다. 열심히 남의 아이디어를
듣고, 열심히 생각하고, 열심히 의견을 내다보면
한 시간이 우리의 체력이 견딜 수 있는
최대치의 회의 시간이었다.


- 김민철의《내 일로 건너가는 법》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마음, 한느낌  (0) 2023.01.21
편안한 쉼이 필요한 이유  (0) 2023.01.20
뿌리 깊은 사랑  (0) 2023.01.18
'억울하다'라는 말  (0) 2023.01.17
조금만 더  (0) 2023.01.16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