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한마음, 한느낌

공감은
보이지 않는 고비들을
계속 넘어갈 수 있게 해주는 힘이다.
그에 기대어 자기 속마음으로 들어가
숨어 있던 자기를 만날 수 있다. 그에
기대어 자기의 전모에 대한 조망권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 정혜신의《당신이 옳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통제를 먹기 전에  (0) 2023.01.26
쉼이 가져다주는 선물  (0) 2023.01.25
편안한 쉼이 필요한 이유  (0) 2023.01.20
회의 시간은 1시간 안에  (0) 2023.01.19
뿌리 깊은 사랑  (0) 2023.01.18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