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진통제를 먹기 전에

우리는 모두 통증을 느끼는 존재다.
이 통증은 살아 있다는 감각이며, 살기 위한
감각이기도 하다. 물론 머리가 깨질 듯한 치통과 통풍,
대상포진, 급성 복막염, 요로결석, 복합부위 통증 증후군 등에
의한 통증을 살기 위한 감각이라고 하긴 힘들다. 하지만
이런 통증은 적어도 우리 몸에 이상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는 신호다. 정상적이지 않은 방식으로
통증이 느껴지는 것 또한 몸이 보내는
이상 신호다.


- 이승원의《우리는 왜 쉬지 못하는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스러운 관계  (0) 2023.01.28
보물 상자를 깔고 앉은 걸인  (0) 2023.01.27
쉼이 가져다주는 선물  (0) 2023.01.25
한마음, 한느낌  (0) 2023.01.21
편안한 쉼이 필요한 이유  (0) 2023.01.20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