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편안한 쉼이 필요한 이유

쉼은 자신이
편안하고 존엄하다고 느끼는
안정된 상태다. 반대로 진정 쉬고 싶을 때
쉬지 못한다는 것은 지금 느끼는 통증을 달래고
불안에서 벗어나려는 의지가 외부 힘에 의해 강제로
억눌려 있음을 의미한다. 존재와 삶의 자율적 의지가
꺾이는 것이다. 자기 스스로 상황을 통제하거나
행동을 결정하지 못하고, 자기를 힘들게 하고
원치 않는 일을 억지로 계속해야
하는 것이다.


- 이승원의《우리는 왜 쉬지 못하는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쉼이 가져다주는 선물  (0) 2023.01.25
한마음, 한느낌  (0) 2023.01.21
회의 시간은 1시간 안에  (0) 2023.01.19
뿌리 깊은 사랑  (0) 2023.01.18
'억울하다'라는 말  (0) 2023.01.17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