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신혼여행-스페인[2009/3/9~15] (35)
스페인 - 그라나다(알함브라) - 나르스 왕조 궁전 I

양쪽 나무들이 깔끔하게 정돈..

누우면 푹신할까..

외국인과 대화를 하는것도,
혼나는 것도 아니다..
착시..

스페인 책자에 나오는 알함브라 사진처럼 찍혔다..

역광이 답답해서 그냥 플래시 촬쾅..


0  Comments,   1  Trackbacks
댓글 쓰기
스페인 - 그라나다(알함브라) - 나르스 왕조 유료입장

표를 끊고..

좀 웃어라..

나르스 왕조 궁전입장은 유료라서 티켓을 끊고 열심히 올라와서 이곳인 줄 알고 기념 촬영을 했다..
아무리 기다려도 분위기가 심상치 않아
용기(?)를 내어 물어봤더니만, 아니란다..
여기가 아니고 맞은 편이였던가..
사람들이 많이~ 기다리고 있는 곳이 있다..

헐레벌떡 뛰어 왔는데
다행히 시간이 남아, 다른 여행객들과 기다리게 됐다..

왼쪽 커플 언니.. 멋있다..
남자친구를 제대로 휘어 감았네..

우리가 처음 알고 있었던 건물이 위 건물 뒷편인 듯 하다..

티켓인증 사진은 왠지 꼭 찍어놔야 할 것 같은 의무(?)..

당일치기여서 도시를 가보지 못한 부분이 아쉽다..

정확한 시간이 입장 시작..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페인 - 그라나다 (알함브라) - 버스이동


그라나다로 떠나는 버스..
2시간 정도 걸렸던 것 같다..(맞나?!)


출발 후 초반에는 터널을 중간 중간 지나간다..

우리나라 시외버스 처럼 중간 중간
마을 혹은 도시에서 사람들을 내리고 태우고 한다..

스키장이 있다는데,
만년설이 있을 줄이야..

터미널 앞에서..
터미널 바로 앞에 버스 정류장이 있으니 타고 시내 중심으로 가면 된다..
(알함브라까지 한번에 가는 버스가 없어서 시내에서 한번 더 갈아탔던 기억..)

노선은 색깔별로 정리가 잘 되어 있었다..
우리나라도 본받자..

버스터미널에서 한번 타고 난 후 갈아타려고 기다리는 중..

와이프님이 큰 칭찬을 했던 가로등..

태양이 강렬하구나..
알함브라로 가 봅시다..

[2010/02/19 - [신혼여행-스페인[2009/3/9~15]] - 스페인 - 그라나다(알함브라) - 나르스 왕조 입장..]
[2010/02/19 - [신혼여행-스페인[2009/3/9~15]] - 스페인 - 그라나다(알함브라) - 나르스 왕조 궁전1]
[2010/02/20 - [신혼여행-스페인[2009/3/9~15]] - 스페인 - 그러나다(알함브라) - 나르스 왕조 궁전2]
[2010/02/20 - [신혼여행-스페인[2009/3/9~15]] - 스페인 - 그라나다(알함브라) - 나르스 왕조]
[2009/04/06 - [책 관련] - 알함브라 1,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페인 - 네르하, 빠라도르 - 참새와 함께 아침뷔페

 

그라나다를 가기 위해 아침을 먹으러 식당에 왔다..
이번엔 야외 테이블에 앉았다..
우리 커플 외에 아침을 먹는 분은
한 두 커플의 나이드신 분들이 전부였다..

다 먹고 옆에 놓은 접시에 날라 든 참새..
뒤에 찍힌 아주머니께서 아침을 먹는 동안 주위를 청소하셨다..


한마리가 오더니 한마리 씩 모이기 시작..

아침 햇살을 뒤로 한채 우리의 눈치를 살피던 참새들..

용기를 내어 우리가 있는데도 2마리 정찰병이 목숨(?)걸고 침투..
쌀알 하나를 입에 무는 성과를 내었다..

안전을 확인 한걸까..
집중하는 모습..



그들은 우리의 눈치를 보며 나름의 아침을 해결하는 듯 했다..

지중해를 옆에 끼고 참새와 아침을 함께하는 경험..
동양인 치고 몇이나 있으랴..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페인 - 그라나다(알함브라) - 나르스 왕조

와이프님이 좋아라 하는 문양들이 많았다..


다시 보니 사진찍는 기술을 좀 익혀야 겠다..
역광사진, 흔들린 사진이 너무 많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페인 - 네르하 - 유럽의 발코니

파라도르 해변을 걷고 숙소에서 좀 쉬다가 야경을 보려 발코니에 왔다..

발코니에서 돌아오는 길에 파라도르 숙소 근처 식당에 들어가서 저녁을 먹기로 했다..
구글어스를 찾아보니 이 집이 표시되어 있는 듯 하다..

스페인 남부지방 음식이 짜다고 듣긴 했으나,
그 짠 정도가 상상을 초월한다..
'소태'라는 말이 무슨 뜻인지 알 수 있다..
거의 먹지 못하고 남겼다..

다행히 '샹그리아' 로 너무 짠 입을 헹굴 수 있었다..

후식으로 배를 채웠다..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페인 - 네르하, 파라도르 해변가

파라도르 리프트를 내려가서 해변을 거닐었다..

사람이 별로 없으니 놀이터도 썰렁..

유럽의 발코니에서는 이쪽이 보이지 않겠지..

좀 비싸도 여름에 와야겠다.. 그래도 지중해야..

진짜~ 얼음장이였던..

나중에 파라도르로 돌아갈 때 저기 보이는 언던 사이에 있는 도로변으로 올라가게 된다..
그게 엄청난 큰(?) 실수 라는 걸 올라가면서 알게 된다..
그냥 생각하기에 언덕위로 올라가면 바로 옆이 파라도르가 있을 줄 알았다..
하지만, 언덕 도로를 올라갈 수록 점점 파라도르와 멀어진다..

결국, 리프트 타면 바로 숙소인 파라도르를 1시간이 넘게 걸어서 도착하는 고생을 하게 된다..

지중해 돌이라 그런지 이쁜 것들이 많아 크기별로 주었다..
애들은 우리와 함께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

잡히나..

걷다 보니 해변 끝까지 왔다..
저 멀리서 이 바위 뒷편에 뭐가 있을까 궁금해 하면서 왔는데,
역시나.. 연인이 있었다..
남들 몰래 사랑(?)하기엔 최적의 장소..


너무 멀리 와 버렸네..

잘못된 선택의 언덕길을 오르다가 사진 한장..

언덕길 옆에 야자수 나무들이..

이놈의 언덕길은 언제나 끝나나..

어찌어찌하여 파라도르 앞 분수대까지 도착..
정말 힘든 숙소까지의 컴백..

우리처럼 궁금해서 올라갔다면,
그냥 돌아가서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라 권하고 싶다..
정말~ 멀리 돌아가는 길이다..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페인 - 네르하 - 파라도르 엘리베이터

프리힐리아나를 갔다 온 후
파라도르 숙소에 잠시 쉬기로 했다..

산미구엘 캔맥주와 오렌지.. 기억에 산미구엘 맥주맛은 기억에 남지 않았다..

숙소 테라스에서 바라본 모습.. 한여름이였다면 빈자리가 없었을 것이다..

아침 일출을 찍었던 그 앵글로 다시.. 저 멀리 해변이 보인다..

숙소에서 얼마 정도 쉬고 난 후, 해변을 가 보기로 했다..

아침을 먹던 장소..

나무들 형상이 특이..

우측 길을 따라가다 보면 엘리베이터가 보인다.. 스페인 오기 전 '구글어스'에서 봤던 그 엘레베이터..

와이프님 연출 사진..

뜨겁지도 않은데 뭔 포즈가 이런..

네잎클로버를 찾아보자..

리프트(엘리베이터) 앞에서.


1928년에 개업했나보다.. 방 키..


여름이였으면 발 디딜틈이 있었을까만은..

하늘에는 누군가 패러글라이딩을 하길래 줌 땡겨 찍어봤다..

사진을 보니 생각 났는데 방 키가 있어야 작동이 된다..

거참.. 있어보이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페인 - 프리힐리아나 II

기다리던 버스가 도착..

앞서 말한 것 처럼, 버스 뒷 문이 유리창 아래로 열린다..

다시 오기 힘들 프리힐리아나..
안녕~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페인 - 프리힐리아나 I

사진 가운데 부근이 버스 서는 곳


아.. 느낀다..

지금 사진을 보니 1유로인듯.. 그냥 구경만 했다..

프리힐리아나 그림하나 구입..

버스 기다리는 관광객들.. 젊은이들 찾기 힘들다..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