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154 TOTAL 1,002,263
전체 (3367)
고전의 힘

오래 살아남은 고전은 

지금 읽어도 새롭게 다가옵니다.

고전이라고 해서 하늘에서 뚝 떨어진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그들 역시 당대의 진부함과 싸워야만 했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나도 낡거나 진부해지지 않았기 때문에 

그 책들은 살아남았고 여러 언어로 번역되었고 

후대로 전승되었을 겁니다. 



- 김영하의《읽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전의 힘  (0) 09:22:12
깨어있고, 감각적이고, 열정적이고  (0) 2018.02.19
사랑을 먹고 자란 아이  (0) 2018.02.14
기억의 뒷마당  (0) 2018.02.13
무자비한 태도와 행동  (0) 2018.02.12
스미다  (0) 2018.02.10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깨어있고, 감각적이고, 열정적이고

창의성이란 

깨어 있고, 감각적이고, 열정적이고, 

주변 것들에 관심을 가지고, 몰입하는 것입니다. 

그런 창조적인 태도를 갖는다면 

당신은 창의적인 직업에서 

성공하게 될 것입니다. 



- 존 헤가티의《지그할 때, 재그하라!》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전의 힘  (0) 09:22:12
깨어있고, 감각적이고, 열정적이고  (0) 2018.02.19
사랑을 먹고 자란 아이  (0) 2018.02.14
기억의 뒷마당  (0) 2018.02.13
무자비한 태도와 행동  (0) 2018.02.12
스미다  (0) 2018.02.10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사랑을 먹고 자란 아이

사랑을 먹고 자라야 아이는 

이 험한 세상을 헤쳐 나아갈 힘을 얻는다. 

그 사랑을 바탕으로 아이는 자기 자신에 대한 

사랑과 자아존중심을 길러간다. 나아가 타인을 

배려하고 사랑하고 제대로 된 인간관계를 맺는 

능력을 키우게 된다. 그리고 이것이 바로 

회복탄력성의 근본이다. 



- 김주환의《회복탄력성》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전의 힘  (0) 09:22:12
깨어있고, 감각적이고, 열정적이고  (0) 2018.02.19
사랑을 먹고 자란 아이  (0) 2018.02.14
기억의 뒷마당  (0) 2018.02.13
무자비한 태도와 행동  (0) 2018.02.12
스미다  (0) 2018.02.10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기억의 뒷마당

이야기의 

가장 본질적인 속성은, 

그것이 인간과 인간 사이에 다리가 

되어준다는 것입니다. 이야기를 찾을 수 있는 

첫 장소는 바로 여러분의 기억 뒷마당입니다. 

각자 살아온 인생 말입니다. 나는 이것을 

'과거에서 금광을 발견하는 방법'이라고 

부릅니다. 



- 더그 스티븐슨의《명강의 무작정 따라하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깨어있고, 감각적이고, 열정적이고  (0) 2018.02.19
사랑을 먹고 자란 아이  (0) 2018.02.14
기억의 뒷마당  (0) 2018.02.13
무자비한 태도와 행동  (0) 2018.02.12
스미다  (0) 2018.02.10
새로운 꿈과 도전  (0) 2018.02.0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무자비한 태도와 행동

이 세상은 

우리가 만들어 놓은 것이다. 

오늘날 이 세상이 무자비하다면, 

그것은 우리의 무자비한 태도와 행동이 

그렇게 만든 것이다. 그러므로 우리 자신이 변하면 

우리는 이 세상을 바꿀 수 있다. 우리 자신을 

바꾸는 것은 우리가 매일 쓰는 언어와 

대화 방식을 바꾸는 데서 시작한다. 



- 마셜 B. 로젠버그의《비폭력 대화》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을 먹고 자란 아이  (0) 2018.02.14
기억의 뒷마당  (0) 2018.02.13
무자비한 태도와 행동  (0) 2018.02.12
스미다  (0) 2018.02.10
새로운 꿈과 도전  (0) 2018.02.09
명상의 습관화  (0) 2018.02.0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스미다

물고기 비늘에

바다가 스미는 것처럼

인간의 몸에는 자신이 살아가는

사회의 시간이 새겨집니다.



- 김승섭의《아픔이 길이 되려면》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억의 뒷마당  (0) 2018.02.13
무자비한 태도와 행동  (0) 2018.02.12
스미다  (0) 2018.02.10
새로운 꿈과 도전  (0) 2018.02.09
명상의 습관화  (0) 2018.02.08
살아있는 나무  (0) 2018.02.0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새로운 꿈과 도전

무슨 일이든 

새로운 영역을 구축하는 것은 

어렵고 힘들지만 한번 구축해 놓으면 

그 뒤를 따르는 사람은 한결 수월하다. 

도전하지 않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 



- 민경중의《다르게 선택하라》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자비한 태도와 행동  (0) 2018.02.12
스미다  (0) 2018.02.10
새로운 꿈과 도전  (0) 2018.02.09
명상의 습관화  (0) 2018.02.08
살아있는 나무  (0) 2018.02.07
'우리편'이 주는 상처가 더 아프다  (0) 2018.02.0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명상의 습관화

저는 명상을 지도할 때, 

참가들에게 "여러분이 명상을 체험하러 

온 이유는 무엇입니까?"라고 묻습니다. 그리고 

"여러분은 앞으로 명상을 어떤 식으로, 어떤 목적으로 

사용하고 싶습니까?"라고 질문을 던집니다. 스스로가 

안고 있는 고민과 맞서기 위해서일지도 모르고, 비즈니스에서 

성공을 거두고 싶어서일지도 모릅니다. 그것이 무엇이라도 

명상에 임하는 목적의식을 확실히 함으로써 잡념을 물리치고

명상 자체를 위한 집중력을 높여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러면 결과적으로 명상을 일상생활에서 활용하고 

습관화할 수 있게 될 것입니다. 



- 가와카미 젠류의《엘리트 명상》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미다  (0) 2018.02.10
새로운 꿈과 도전  (0) 2018.02.09
명상의 습관화  (0) 2018.02.08
살아있는 나무  (0) 2018.02.07
'우리편'이 주는 상처가 더 아프다  (0) 2018.02.06
아, 그 느낌!  (0) 2018.02.05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살아있는 나무

나무가 성장하는 

원동력은 흔들리기 때문이다. 

오직 살아있는 나무, 살아가려고 

안간힘을 쓰는 나무만이 흔들린다. 

흔들리는 나무라야 쓰러지지 않으려고 

더 깊은 뿌리를 내린다. 깊은 뿌리는  

많이 흔들려본 경험 덕분이다. 



- 유영만의《나무는 나무라지 않는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로운 꿈과 도전  (0) 2018.02.09
명상의 습관화  (0) 2018.02.08
살아있는 나무  (0) 2018.02.07
'우리편'이 주는 상처가 더 아프다  (0) 2018.02.06
아, 그 느낌!  (0) 2018.02.05
'베아티투도'(행복)라는 라틴어  (0) 2018.02.03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우리편'이 주는 상처가 더 아프다

상처받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여러 활동을 하다 보면, 

내가 '상대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뿐 아니라

'우리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로부터도

분명히 상처를 받는 일이 생길 거예요. 

그리고 '우리편'에게서 받는 상처가

훨씬 더 아플 수도 있어요.



- 김승섭의《아픔이 길이 되려면》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상의 습관화  (0) 2018.02.08
살아있는 나무  (0) 2018.02.07
'우리편'이 주는 상처가 더 아프다  (0) 2018.02.06
아, 그 느낌!  (0) 2018.02.05
'베아티투도'(행복)라는 라틴어  (0) 2018.02.03
깨달음  (0) 2018.02.0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