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7 TOTAL 1,125,248
2021/03 (5)
아침에 차 한 잔

인도의 아침은 짜이 한 잔으로 시작한다
모닝 짜이를 마시지 않는 아침은 산 날이 아니다

오늘 하루 인생을 시작하기 전,
깊은 숨을 쉬며 심신을 가다듬는 생의 의례

아침 태양이 비추는
나무 아래 카페에, 일단 앉아라

짜이를 마셔라, 인사하라, 한 번 웃어라
그러면 다른 하루가 시작될 것이니


- 박노해의 시〈아침은 짜이 한 잔〉(전문)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에 차 한 잔  (0) 08:55:20
단 하나의 행운  (0) 2021.03.04
거미줄처럼 얽힌 내 안의 '경계선'  (0) 2021.03.03
나를 드러내는데 10년이 걸렸다  (0) 2021.03.02
중심(中心)이 바로 서야  (0) 2021.03.01
급할수록 천천히  (0) 2021.02.2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단 하나의 행운

함께여서 좋고,
혼자여서 좋은 관계가 우리였고,
그렇기에 또다시 홀로 사막으로 떠날 수
있는 용기를 얻었다. 우리를 타오르게 하는
힘은 도대체 무엇일까? 인생에서 우리에게
일어나는 단 하나의 행운, 기적적인 사랑을
만났을 때 먼지 같은 우리의 삶이 타오르는
것일지도 모른다. 별똥별처럼, 우리의 삶
역시 더 이상 이 광활한 우주에서
먼지처럼 떠돌지 않게
될는지도 모른다.


- 주형원의《사하라를 걷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에 차 한 잔  (0) 08:55:20
단 하나의 행운  (0) 2021.03.04
거미줄처럼 얽힌 내 안의 '경계선'  (0) 2021.03.03
나를 드러내는데 10년이 걸렸다  (0) 2021.03.02
중심(中心)이 바로 서야  (0) 2021.03.01
급할수록 천천히  (0) 2021.02.2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거미줄처럼 얽힌 내 안의 '경계선'

내 안에서
서로 다른 생각들이
충돌하고 있는 갈등 상황을 예로 들어보자.
'나'라는 경계 안팎에서 빚어지는 갈등이므로,
'나'가 어느 수준에서 정의되었느냐에 따라 양상이
크게 달라질 수밖에 없다. 군사전문가라면 누구나
알고 있듯이, '경계선'은 잠재적인 '전선'이기도
하다. 하나의 경계선은 두 개의 대립된 영토,
전투 가능성이 있는 두 진영을
만들어내는 법이다.


- 켄 윌버의《무경계》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에 차 한 잔  (0) 08:55:20
단 하나의 행운  (0) 2021.03.04
거미줄처럼 얽힌 내 안의 '경계선'  (0) 2021.03.03
나를 드러내는데 10년이 걸렸다  (0) 2021.03.02
중심(中心)이 바로 서야  (0) 2021.03.01
급할수록 천천히  (0) 2021.02.2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나를 드러내는데 10년이 걸렸다

아! 난 그때 알았다.
숨기지 않고 드러낼 때
내가 얼마나 자유로웠고 재밌었는지.
얼마나 강해졌는지. 이렇게 난 나의
취약점을 감추지 않고 그대로의
나를 드러내는 데
10년이 걸렸다.


- 최보결의《나의 눈물에 춤을 바칩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 하나의 행운  (0) 2021.03.04
거미줄처럼 얽힌 내 안의 '경계선'  (0) 2021.03.03
나를 드러내는데 10년이 걸렸다  (0) 2021.03.02
중심(中心)이 바로 서야  (0) 2021.03.01
급할수록 천천히  (0) 2021.02.27
논쟁이냐, 침묵이냐  (0) 2021.02.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중심(中心)이 바로 서야

뜻을 온전히 세웠는가.
천하의 모든 일은 중심이 바로
서지 않고는 이루어진 것이 없다.
크게는 '수신제가 치국평천하'와 작게는
먹고 자는 것에 이르기까지 어느 하나라도
그에 합당하지 않은 것이 없다. 중심을 먼저
세우지 않고 문득 일을 하려 한다면
질서가 없이 산란해서 결국에는
수습할 수가 없다. ('일득록1', 문학1)


- 정창권의《나를 나이게 하라》중에서-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거미줄처럼 얽힌 내 안의 '경계선'  (0) 2021.03.03
나를 드러내는데 10년이 걸렸다  (0) 2021.03.02
중심(中心)이 바로 서야  (0) 2021.03.01
급할수록 천천히  (0) 2021.02.27
논쟁이냐, 침묵이냐  (0) 2021.02.26
극한의 고통  (0) 2021.02.2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1/03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