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6 TOTAL 1,132,233
2020/12 (30)
과거의 상처는 치유될 수 없는가

치유는 거창한 말이다.

내 웹사이트 주소에 치유라는 말을

사용한다고 해서 종종 공격을 받기도 했다.

안타깝게도 많은 사람들이 트라우마와 과거의

상처는 절대 치유될 수 없다고 믿고 있다.

정말 그럴까? 트라우마는 어쩔 수 없는

것이며 상처는 절대 치유될 수

없는 걸까?



- 다미 샤르프의《당신의 어린 시절이 울고 있다》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누구나 시인이 될 수 있다

시인은

새, 나무, 꽃들을 눈여겨본다.

그들의 대화를 듣는다. 향기는 꽃의 언어다.

자기 존재를 알리는 수단으로 사용한다. 여러 가지

형태로 자기를 알린다. 자연은 모두 자기 언어를

갖고 있다. 벌은 동료의 춤 동작으로 정보를 얻는다.

개미는 '페로몬'이라는 냄새가 소통의 언어다.

조류학자는 얘기한다. '새는 우는 음절로

의사 표시를 한다'고.



- 이응석의《당신을 춤추게 하는 지식의 날개1》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같은 길, 다른 길  (0) 2021.01.01
과거의 상처는 치유될 수 없는가  (0) 2020.12.31
누구나 시인이 될 수 있다  (0) 2020.12.30
페니실린과 코로나 백신  (0) 2020.12.29
서서히 벌어진 변화  (0) 2020.12.28
불화의 목소리를 통제하라  (0) 2020.12.2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페니실린과 코로나 백신

제2차 세계대전이

막바지에 치닫던 1945년경

영국의 미생물학자 알렉산더 플레밍이

개발한 페니실린이 대량으로 보급되면서

매독은 현저히 줄어듭니다. 페니실린은 인류에게

복음과도 같은 약이 되었습니다. 페니실린의 등장과

함께 인류의 평균수명도 크게 길어졌습니다.

의학계에서는 페니실린이 없었다면 현재

인구 수가 절반도 되지 않았을 거라고

추정하는 견해도 있습니다.



- 박광혁의《히포크라테스 미술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과거의 상처는 치유될 수 없는가  (0) 2020.12.31
누구나 시인이 될 수 있다  (0) 2020.12.30
페니실린과 코로나 백신  (0) 2020.12.29
서서히 벌어진 변화  (0) 2020.12.28
불화의 목소리를 통제하라  (0) 2020.12.27
신비로운 탄생  (0) 2020.12.2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서서히 벌어진 변화

나는 아무도

알아차리지 못할 거라고 생각했다.

내 몸집이 두 배로 불어났어도 티가 나지

않을지 모른다고 생각했다. 나는 사실 알아차리지

못했다. 워낙 서서히 벌어진 변화였다. 내 눈에

내가 보이지 않았다. 그러니 다른 사람들

눈에도 내가 보이지 않을지 모른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아니었다.



- 숀다 라임스의《1년만 나를 사랑하기로 결심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구나 시인이 될 수 있다  (0) 2020.12.30
페니실린과 코로나 백신  (0) 2020.12.29
서서히 벌어진 변화  (0) 2020.12.28
불화의 목소리를 통제하라  (0) 2020.12.27
신비로운 탄생  (0) 2020.12.25
믿음과 신앙이 있는 삶  (0) 2020.12.2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불화의 목소리를 통제하라

불화의 주범, 목소리.

귀엽고 예쁘다는 이야기를

목소리 톤을 높여 소리 지르듯 했을 때,

아기는 입을 삐죽거리며 칭얼대기 시작할 것이고

강아지는 슬금슬금 당신을 피해 달아날 것이다.

아기나 강아지는 말하는 내용이 무엇인지 전혀

알아듣지 못한다. 그러나 그 말을 전하는

목소리에서 말하는 사람의 감정을

느끼고 두려움을 갖는 것이다.



- 아놀드 베넷의《변화의 즐거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페니실린과 코로나 백신  (0) 2020.12.29
서서히 벌어진 변화  (0) 2020.12.28
불화의 목소리를 통제하라  (0) 2020.12.27
신비로운 탄생  (0) 2020.12.25
믿음과 신앙이 있는 삶  (0) 2020.12.24
몸이 쉬면 뇌는 더 일한다  (0) 2020.12.2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대우 통돌이 세탁기 - LE 오류(에러) 고장 자가 수리


11년 된 냉장고가 고장이 나 수리를 하고 나니,

11년 된 통돌이 세탁기까지 고장이 발생했다..

[2020/12/20 - [일상에서] - 엘지 디오스 냉장고 - FF 에러(오류) 자가 수리기]


세탁을 하려고 세탁기를 돌리는데,

돌아가다 말고 계속 삐익 삐익~ 소리를 내면서 멈추다 돌아가다를 반복..


# 11년째 사용 중이고,

  현재 집에서 6년간 세탁기를 닦을 일이 없었기에 미리 더러움 주의

제품명: 대우 공기방울 세탁기 12Kg IPWF12HCWG

위에서 말한 반복되는 경고음 후에 표시된 'LE' 라는 고장 표시..


이사가 1년도 안 남은 상태에서 모든 제품이 무조건 1년은 버텨야 하는 상황인데,

냉장고에 이어 세탁기까지 말썽이라니..

와이프님의 한숨이 깊어져 바로 검색을 해보니,

세탁기 문 열고 닫힘을 체크하는 부품에 문제가 생긴 고장으로,

다행히도 단숨 부품만 교체하면 되는 고장 표시라 안도..


이 자리를 빌어 자가 수리를 할 수 있도록 용기를 주신,

아래 블로거님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부품 링크도 함께 들어가 있으니 참고

http://blog.daum.net/moonsabu/7866482


냉장고 자가 수리에 있어서 가장 큰 난관은 얼어있는 냉동실 안쪽 덮개를 어떻게 떼어 내느냐였다면,

이번 세탁기 부품 교체에 있어 가장 큰 난관으로 생각한 부분 역시,

세탁기 뒷부분 덮개를 어떻게 분리하냐 였다..


해보자! 마음을 먹고 시작한 분해의 순서는,

1. 냉/온수 수도꼭지를 잠근다..

2. 냉/온수가 연걸된 호수를 세탁기에서 분리해 준다..

3. 뒷부분 덮개를 열 수 있도록 나사 2개를 풀어준다..

4. 덮개를 연다..

5. 교체해야 하는 부품을 찾아 따로 구매한 부품으로 교체한다..

6. 부품 교체가 완료되면 다시 조립


전원도 꺼줘야 하겠지만, 집 구조상 전원을 뺄 수가 없는 상황이라,

부품 교체할 때 조심해서 진행했다..

(단순 부품 교체라 크게 문제가 되진 않았음)


 

 냉/온수 수도꼭지를 잠근다

 
말 그대로 분해 후, 물이 넘치지 못하도록 양쪽 모두 잠근다..

 

 냉/온수가 연결된 호수를 세탁기에서 분리

 

호수를 제거하고 나면,

고무링이 있는데 이 고무링도 함께 빼줘야 한다..

고무링을 빼 먹고 올리게 되면 윗판 전체가 들어 올려지는 현상이 발생한다..

 

 나사 2개와 뒷판 덮개를 연다

 

이 부분이 이 세탁기 자가 수리의 포인트라 볼 수 있다..

양쪽 나사 2개를 제거한 후에,

저 빨간색 라인을 위로 올려야 한다..

생각보다 쉽게 열리니 도전해도 크게 무리는 없다..

(앞서 말한 것처럼 고무링을 빼지 않고 올리게 되면, 세탁기 윗부분 전체가 따라 올라가니 조심)

성공적으로 열렸을 때의 모습..

여기까지 왔다면 90% 성공..

 

 부품 교체

 

LE 오류의 원인은 저 하얀 부품이다..

사진처럼 세탁기 문이 열리고 닫힐 때,

저 하얀 부품 스위치가 딸깍 거리며 열리고 닫힌 상태를 인식한다..

세탁기와 부품을 분리해 보면,

접촉되는 부분이 새까매져 있는 부분을 볼 수 있다..

저런 상태라 세탁기 문 상태를 인식하지 못 해 'LE'오류가 발생..

위 사진처럼 그냥 교체만 하면 된다..

우측 긴 쇠 부분이 일자로 되어 있어서 이 부분도 동일하게 맞춰준다고 펜치로 비슷하게 만들었는데,

저렇게 할 필요가 없다..

그냥 일자인 상태로 교체하면 된다..

굳이 해봤자 저렇게 잘 안 걸리는 상황이 발생한다..

여러 번 이리 저리 수정해서,

성공..

열고 닫기를 여러 번 해서 테스트 해봐야 한다..


조립은 분해의 역순으로 마무리..


이렇게 해서,

냉장고 냉동실 성에에 이어 세탁기 문 오류까지 자가 수리 완료..

부디 이사 전 까지 

나머지 전자 제품들은 잘 버텨주길 바란다..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dnsever - 3만원 결제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신비로운 탄생

어떻게

이 신비로운 탄생을 이룰 수 있는가?

침묵 안에서 기다려야 한다. 바쁜 삶에서는

그분이 탄생할 공간이 없다. 그분이 오실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우리는 고요 안에

머물러야 한다. "삶에서 가장 고귀한 성취는

침묵을 지키면서 하느님이 그 안에서

일하시고 말씀하시도록 맡겨

드리는 것이다."라고

에크하르트는 말한다.



- 브라이언 피어스의《동행》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서서히 벌어진 변화  (0) 2020.12.28
불화의 목소리를 통제하라  (0) 2020.12.27
신비로운 탄생  (0) 2020.12.25
믿음과 신앙이 있는 삶  (0) 2020.12.24
몸이 쉬면 뇌는 더 일한다  (0) 2020.12.23
스스로 개척할 수 있는 힘  (0) 2020.12.2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믿음과 신앙이 있는 삶

일평생 교회를 다녔다.

어린 시절엔 어머니 손을 잡고 따라 갔고,

요즘에는 가족들과 함께 간다. 온 가족이

참여하는 주일 예배는 지난 한 주를 마감하는

종착역인 동시에 새로운 한 주를 여는 출발역이다.

굳이 기독교가 아니더라도 좋다. 종교의 자유는

누구에게나 허락된 권리라는 것을 안다.

다만 믿음과 신앙이 있는 삶을 권한다.

언제라도 흔들릴 수 있는 삶을

다잡아 주는 구심점이 되기

때문이다.



- 신영균의《엔딩 크레딧》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몸이 쉬면 뇌는 더 일한다

무엇인가

열심히 생각하지 않는

휴식 상태를 경험하는 동안에도

뇌만큼은 계속 일을 한다는 것을 이제

알게 되었다. 뇌의 기능은 온천 휴양지가

돌아가는 모습과 비슷한 데가 있다. 고객이

휴식을 취하고 긴장을 풀면서 즐길 수 있도록

접수원과 마사지사와 풀장 기술자들은

끊임없이 일을 한다.



- 클라우디아 해먼드의《잘 쉬는 기술》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비로운 탄생  (0) 2020.12.25
믿음과 신앙이 있는 삶  (0) 2020.12.24
몸이 쉬면 뇌는 더 일한다  (0) 2020.12.23
스스로 개척할 수 있는 힘  (0) 2020.12.22
이틀 비 오면, 다음 날은 비가 안 와  (0) 2020.12.21
요즘의 감동  (0) 2020.12.1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