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1 TOTAL 1,123,599
2020/11 (24)
아이들이 번쩍 깨달은 것

아이들은

많은 걸 깨달았단다.

아무리 돈이 많은 집에도 걱정거리가

있다는 것, 까다롭고 남을 힘들게 하는

돈 많은 사람보다는 가난하더라도 건강한 삶이

더 행복하다는 것, 저녁상을 차리는 일이 아무리

힘들어도 저녁을 구걸하러 다니는 것보다

행복하다는 것, 예쁜 홍옥 반지보다는

예의바른 행동이 소중하다는 것을....



- 루이자 메이 올컷의《작은 아씨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누가 더 행복할까?  (0) 2020.12.02
'나중에'는 없다  (0) 2020.12.01
아이들이 번쩍 깨달은 것  (0) 2020.11.30
길을 잃으면 길이 찾아온다  (0) 2020.11.28
절대 잊을 수 없는 날  (0) 2020.11.27
그저 건강하게 있어달라  (0) 2020.11.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길을 잃으면 길이 찾아온다

먼 길을 걸어온 사람아

아무것도 두려워 마라

그대는 충분히 고통받아 왔고

그래도 우리는 여기까지 왔다

자신을 잃지 마라

믿음을 잃지 마라

걸어라 너만의 길로 걸어가라

길은 걷는 자의 것이다

길을 걸으면 길이 시작된다



- 박노해의《길》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중에'는 없다  (0) 2020.12.01
아이들이 번쩍 깨달은 것  (0) 2020.11.30
길을 잃으면 길이 찾아온다  (0) 2020.11.28
절대 잊을 수 없는 날  (0) 2020.11.27
그저 건강하게 있어달라  (0) 2020.11.26
간디가 기억하는 '나의 어머니'  (0) 2020.11.2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절대 잊을 수 없는 날

사람은 누구나

절대 잊을 수 없는 날이 있다.

살아오면서 자신의 삶에 강렬한 충격을 주고,

기억 속에 깊은 흔적을 남긴 그런 날을, 사람들은

품고 산다. 그것은 좋은 경험일 수도 나쁜 경험일

수도 있다. 대개의 경우 잊을 수 없는 건 아픈

경험이기 쉽다. 나 역시 마찬가지여서 내

몸과 마음에서 떠나지 않는 날이 몇 있다.

그 중 가장 아픈 건 1995년 6월 8일이다.

이날, 내 아들 대현이는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 김종기의《아버지의 이름으로》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들이 번쩍 깨달은 것  (0) 2020.11.30
길을 잃으면 길이 찾아온다  (0) 2020.11.28
절대 잊을 수 없는 날  (0) 2020.11.27
그저 건강하게 있어달라  (0) 2020.11.26
간디가 기억하는 '나의 어머니'  (0) 2020.11.25
몽당 빗자루  (0) 2020.11.2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그저 건강하게 있어달라

날이 지날수록 그리움은 쌓이고

아무도 내 소식을 기다리지 않는다는 것을 알면서도

내가 지나치게 그리움을 만드는 것은 아닐까

그걸 모르는 나는 참 바보다

하지만 그게 또 삶이라는 걸 뼈저리게 느끼는 저녁

그대여 내가 돌아가는 날까지

그저 건강하게 있어달라



- 정법안의 시집《아주 오래된 연애》에 실린

시〈길 위에서 보내는 편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길을 잃으면 길이 찾아온다  (0) 2020.11.28
절대 잊을 수 없는 날  (0) 2020.11.27
그저 건강하게 있어달라  (0) 2020.11.26
간디가 기억하는 '나의 어머니'  (0) 2020.11.25
몽당 빗자루  (0) 2020.11.24
올바른 배움의 자세  (0) 2020.11.2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간디가 기억하는 '나의 어머니'

나의 어머니는

견실한 상식을 가지고 있었다.

나라의 모든 일을 잘 알고 있었고,

조정의 부인들은 그의 지성을 높이 보고 있었다.

나는 종종 어린이의 특권으로 어머니를 따라 들어가곤

했는데, 그때에 그가 다코레 사헵의 홀어머니와 열심히

토론하던 일을 지금도 기억하고 있다. 이러한 양친

사이에서 나는 1896년 10월 2일 포르반다르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을 나는 포르반다르에서

보냈다. 학교에 가던 생각이 난다.



- 함석헌의《간디자서전》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절대 잊을 수 없는 날  (0) 2020.11.27
그저 건강하게 있어달라  (0) 2020.11.26
간디가 기억하는 '나의 어머니'  (0) 2020.11.25
몽당 빗자루  (0) 2020.11.24
올바른 배움의 자세  (0) 2020.11.23
신입사원들의 '성급한 판단'  (0) 2020.11.2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몽당 빗자루

아버지보다 오래도록 살아남은 몸이시다


쓸고 또 쓰는 일이

티 안 나게 티 나지만


쓸수록 닳고 닳아져 와불처럼 누우셨다



- 박화남의 시집《황제 펭귄》에 실린 시〈몽당 빗자루〉(전문)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올바른 배움의 자세

낮은 자세는

받아들이는 자세이고,

배움의 자세다. 격투기 선수는

경기에 임할 때 꼿꼿하게 선 자세로

있지 않는다. 낮은 자세로 수그려야

공격에 대비할 수 있다.



- 김효진의《굿머니》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신입사원들의 '성급한 판단'

나는 조직에서

신입사원들이 성급한 판단을 내리는

모습을 여러 번 목격했다. 한 부사장이

이런 말을 한 적이 있다. "회사에 직원이

새로 들어오면, 6~8주 안에 그 사람이 회사의

스타가 될지 미래의 낙오자가 될지 판가름할 수

있습니다." 신입사원을 어떻게 평가하느냐고

내가 조금 더 밀어붙이자 그 부사장이

대답했다. "보통 느낌이죠. 또 우리랑

얼마나 잘 어울리는지를 보기도

하고요."



- 토머스 J. 들롱의《왜 우리는 가끔 멈춰야 하는가》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인간의 몸은 병에 걸리도록 설계되지 않았다

인간의 몸에는

병에 걸리도록 설계된 프로그램은 없지만,

완벽한 평형 혹은 균형 상태를 유지하면서 균형이

무너졌을 때 다시 균형을 잡도록 하는 프로그램이

많다. 건강해지려는 것은 인간의 본성이지만

이러한 프로그램들이 효과적으로 작동하는

전제 조건을 충족시키는 것은

우리가 해야 할 일이다.



- 안드레아스 모리츠의《건강과 치유의 비밀》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희망은 격렬하다

그들보다

내가 가진 것이 너무나 많았다.

그들은 물질적으로도 정신적으로도

정말 가난한 사람들이었다. 그러나 그런

가난에도 불구하고 희망만은 놓지 않는

사람들이었다. 그리고 그들이 마지막까지

움켜쥐고 있던 그 희망이야말로 우리 모두가

지켜야 할 절대적인 '가치'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희망은 격렬하다. 역설적이지만 언제나

희망은 절망의 끝에서 비롯된다.



- 이종수의《희망은 격렬하다》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