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6 TOTAL 1,085,767
2019/04 (27)
피곤한 화요일 밤

화요일 밤은 

늘 피곤하지만 행복하다.

이른 아침부터 일어나서 학교에 갔다가 

학림다방에 들러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다.

저녁에는 예술가의 집에서 사람들과 이야기 

나누며 드로잉 강연을 한다. 그러고 나면 

목이 쉬고 다리가 저리고 머리가 

아프지만, 왜인지, 행복하다고 

생각하게 된다. 



- 봉현의《오늘 내가 마음에 든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물가 버드나무  (0) 2019.05.02
그런 사람 있다  (0) 2019.05.01
피곤한 화요일 밤  (0) 2019.04.30
시인은 울지 않는다?  (0) 2019.04.29
가슴은 안다  (0) 2019.04.27
나이를 먹어도 똑같은 고민  (0) 2019.04.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시인은 울지 않는다?

성숙해진 시인들은 울지 않는다. 

슬픔의 심경이면 그 슬픔의 원천을 찾아내고 

그것이 무엇인지 생각했다. 인생을 살아간다는 

것이 원래 힘든 일임을 알았다. 삶에는 만남과 

이별이 있고, 기쁨과 슬픔이 공존한다. 인생은 

원래 꿈같은 것이며 흘러가는 것이다. 그러니 

이별에 앞서 울고, 뜻을 펴지 못해서 

탄식하지 않는다. 



- 안희진의《시인의 울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런 사람 있다  (0) 2019.05.01
피곤한 화요일 밤  (0) 2019.04.30
시인은 울지 않는다?  (0) 2019.04.29
가슴은 안다  (0) 2019.04.27
나이를 먹어도 똑같은 고민  (0) 2019.04.26
늦게 출발할 수도 있다  (0) 2019.04.2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가슴은 안다

좋은지 나쁜지 누가 아는가?

삶의 여정에서 막힌 길은 하나의 계시이다.

길이 막히는 것은 내면에서 그 길을 진정으로

원하지 않았기 때문인지도 모른다. 우리의 존재는

그런 식으로 자신을 드러내곤 한다. 삶이 때로 우리의 

계획과는 다른 길로 우리를 데려가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 길이 우리 가슴이 원하는 길이다.

파도는 그냥 치지 않는다.

어떤 파도는 축복이다.

이 방식을 이해할 수 없으나 가슴은 안다.



- 류시화의《좋은지 나쁜지 누가 아는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피곤한 화요일 밤  (0) 2019.04.30
시인은 울지 않는다?  (0) 2019.04.29
가슴은 안다  (0) 2019.04.27
나이를 먹어도 똑같은 고민  (0) 2019.04.26
늦게 출발할 수도 있다  (0) 2019.04.25
이 뜰의 계절 곁에 머물고 싶다  (0) 2019.04.2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미박스s - 블루투스 리모컨 작동이 안될 때


넷플릭스를 보고 싶은데 집TV가 10년 전 모델이라,

크롬캐스트 같은 장비가 필요했고,

크롬캐스트 종류 이것 저것 알아보다가,

최상위 모델을 사려고 마음을 굳힐 때 즈음, 

미박스s가 있다는 것을 알고 크롬캐스트 보다 비싸지만 직구로 구매..

(살 때도 할인 해준다고 샀는데, 사고 나니 1~2만원 더 싸짐)

설치하고 처음으로 본 '비밀의 숲' 드라마는,

마지막이 약간 작위적인 느낌이였지만,

충분히 잘 만들어진 웰메이드 드라마..


이렇게 한달쯤 지났는데, 

갑자기 리모컨 작동을 안한다..

가장 먼저 확인한 게 건전지여서 교체를 했는데 작동을 안한다..

한달 밖에 안됐는데 벌써 고장인가?! 생각하다가,

본체 전원을 껐다 켜고 TV를 틀어봤다..


생각지도 않은 안드로이드 시스템 업데이트가 기다리고 있었다..

'업데이트' 해야지 하면서 영어 설명을 쓰윽 보다가,

4번에 '블루투스 리모컨 연결 안되는 이슈'라는 대목을 발견..


기계 문제가 아니라 시스템 문제가 있었구나..싶어 업데이트 후에

테스트 해보니 정상적으로 리모컨 작동..


참고로,

크롬캐스트 유저 글들 중에 화면이 늘려지는 현상이 발생하여,

매번 재부팅을 해야만 정상적으로 나온다는 글을 발견했다..

그래서 미박스s를 산건데, 사자마자 테스트 하는데 동일한 현상 발견..

괜히 비싼거 샀나? 싶어서 검색을 해보니, 해결책을 찾았다..


아래 글처럼 설정하면,

느려지는 현상은 사라진다..

https://www.clien.net/service/board/lecture/1312600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나이를 먹어도 똑같은 고민

나이를 먹어도 똑같애 


이십대 동생

사십대 나

사십대 언니의 고민


1. 연애 참 어렵다.

2. 돈 벌기 어렵다.

3. 여행 가고 싶다.



- 봉현의《오늘 내가 마음에 든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인은 울지 않는다?  (0) 2019.04.29
가슴은 안다  (0) 2019.04.27
나이를 먹어도 똑같은 고민  (0) 2019.04.26
늦게 출발할 수도 있다  (0) 2019.04.25
이 뜰의 계절 곁에 머물고 싶다  (0) 2019.04.24
궁지에 몰렸을 때  (0) 2019.04.2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늦게 출발할 수도 있다

다 때가 있다. 

열 살에 할 일이 있고, 

스무 살에 할 일이 있다. 

결혼도 성년기를 맞으면 하는 게 좋다. 

그때를 놓치면 짝을 구하기 어렵다. 

취직도 그렇다. 나이가 들면 취직하기가 

더 어려워진다. 반기지 않는다. 하지만 

때를 놓쳤다고 끝은 아니다. 

늦게 출발할 수도 있다. 



- 최성현의《힘들 때 펴보라던 편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슴은 안다  (0) 2019.04.27
나이를 먹어도 똑같은 고민  (0) 2019.04.26
늦게 출발할 수도 있다  (0) 2019.04.25
이 뜰의 계절 곁에 머물고 싶다  (0) 2019.04.24
궁지에 몰렸을 때  (0) 2019.04.23
'완벽한 한 쌍'이 되기 위해  (0) 2019.04.2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이 뜰의 계절 곁에 머물고 싶다

노인은 후회의 노예! 

그렇다면 젊은이는 꿈의 노예! 

나이를 먹는 것은 나쁜 일이 아니다. 

젊은이는 바쁘다. 나는 더 이상 어디에도 

가지 않는다. 이 뜰에 있으면서 이 뜰의 

계절 곁에 바싹 머물고 싶다. 



- 다부치 요시오의《다부치 요시오, 숲에서 생활하다》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궁지에 몰렸을 때

사람의 진짜 실력은 

어려운 일을 당했을 때 나타난다. 

궁지에 몰렸을 때나 억울한 일을 

당했을 때 드러난다. 평소에는 

감춰져 있던 것이 그때는 

모습을 드러낸다. 



- 최성현의《힘들 때 펴보라던 편지》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완벽한 한 쌍'이 되기 위해

구애를 받을 때 

가장 많이 듣는 말은 "사랑해", 

"당신이 필요해"라는 맹세다. 그런데

"당신을 평생 견디겠다"고 맹세하는 사람들이 있다. 

나는 당신의 게으름을 참고 당신은 나의 잔소리와 

까다로움을 참아준다. 하지만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상대방이 참을 때의 고통을 알아주고 자신의 결점을 

고치기 위해 노력하는 것이다. 더 아름답고 완벽한 

한 쌍이 되기 위해 노력하는 것. 이것이야말로 

시처럼 아름다운 결말이다. 



- 뤼후이의《시간이 너를 증명한다》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아는 사람'과 '친구'의 경계

가끔 어디까지가 '아는 사람'이고,

어디서부터가 '친구'일까 궁금할 때가 있다.

난 이 둘을 경계 지을 정확한 기준 같은 건 알지 못한다. 

그렇지만 친구라고 생각한 사람이 결국 아는 사람임이 

밝혀지던순간에 느꼈던 쓸쓸함만큼은 선명하게 떠오른다.

그 쓸쓸함을 몇 번 겪은 지금, 친구란 결국 나의 빛깔과 

향기에 관심이 있는 사람임을, 그 관심의 힘으로

나의 진짜 이름을 불러주는 사람임을, 살면서 

이런 사람을 만나는 것은 엄청난

축복임을 알게 되었다.



- 김경민의《시읽기 좋은 날(꽃ㅡ김춘수편)》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9/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