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아이들의 혼잣말 역할놀이

가끔 아이는
혼자서 묻고 답하는 역할놀이를 한다.
혼잣말로 역할극을 하는 것은 사회적 상황을
연습하거나 복습하는 과정이다. 친구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다 못하거나 자신의 적절한 역할을 찾지
못할 때 역할놀이를 통해서 연습을 하도록 한다.
아이가 혼자 충분히 시간을 보냈다고 판단되면
부모가 개입해 2인 놀이로 확장해 볼 수 있다.
이때 주도권을 아이에게 주는 것이
중요하다.


- 천영희의 《내 아이의 말 습관》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외로움을 덜기 위해서  (0) 2023.01.14
나를 넘어서는 도전 정신  (0) 2023.01.14
내면의 거울  (0) 2023.01.11
6개월 입양아와 다섯 살 입양아  (0) 2023.01.10
문병객의 에티켓  (0) 2023.01.09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