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6개월 입양아와 다섯 살 입양아

고향을 떠나온 것, 무겁게
짓누르는 두려움에도 불평 한마디 하지 않았다.
물론 전에는 이보다 더 심한 일을 겪었을 것이다.
매일 밤 자드는 잠들기 전에 한국어로 기도를 했다.
나도 무슨 뜻인지 모르면서 소리만 듣고 따라 할
정도로 익숙해졌다. 자드를 보면서 생후
6개월에 입양되는 것과 다섯 살이
다 되어 입양되는 것은 하늘과
땅 차이라는 걸 깨달았다.


- 권지현의《이기거나 혹은 즐기거나》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들의 혼잣말 역할놀이  (0) 2023.01.12
내면의 거울  (0) 2023.01.11
문병객의 에티켓  (0) 2023.01.09
명상 등불  (0) 2023.01.07
혼자 잘났다고 생각하는 아이  (0) 2023.01.06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