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35 TOTAL 1,105,287
누군가 먼저 손 내밀어 주길 바라며

치매나 조현병 같은

만성질환을 앓는다는 것, 그리고

그런 환자의 가족이 된다는 것은 끝날 기약이 없는

장기전에 동원된 병사의 삶과 닮았다. 시간이 흐르고

그들 중 더러는 잡고 있던 손을 놓아버리기도 한다.

하지만 또 많은 가족과 환자는 서운하더라도,

다들 제 갈 길 따라가기 마련이라며

그 시간들을 버텨낸다. 그래도

누군가가 먼저 손 내밀어

주길 내심 바라며.



- 이효근의《우리는 비 온 뒤를 걷는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래서 어른이고 노인이다  (0) 2020.05.28
행복한 사람은 산에 오른다  (0) 2020.05.27
누군가 먼저 손 내밀어 주길 바라며  (0) 2020.05.26
손을 씻다  (0) 2020.05.25
자기 세계  (0) 2020.05.23
갑자기 눈물을 터뜨린 30대 남성  (0) 2020.05.2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