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고도원의 아침편지 (2913)
상처

사람들은 자신의 

상처를 거론하는 것을 거북해한다. 

상처가 있다고 하면 마치 '장애가 있다'고 

인정하는 듯해 기분이 불쾌하다. 스스로 밝고 

건강하고 잘난 사람이기를 기대하고 또 그렇게 되도록 

애쓰고 있는데 그 희망에 찬물을 끼얹어 주저앉히려는 

음모로 느껴진다. 그래서 설혹 있어도 

있는 것이 아니라고 외면한다. 



- 김보광의《오해하지 않는 연습, 오해받지 않을 권리》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편지 쓰기  (0) 2018.11.10
정상급 연예인의 공황장애  (0) 2018.11.09
상처  (0) 2018.11.08
좋은 작가, 나쁜 작가  (0) 2018.11.07
골목  (0) 2018.11.06
잡동사니에 묻혀버린 삶  (0) 2018.11.05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좋은 작가, 나쁜 작가

세상에는 

좋은 작가도 있고 

나쁜 작가도 있다. 좋은 작가들은 

끊임없이 훈련한다. 시간을 들여 글을 쓰고 

글이 완성될 때까지 글을 다듬고 교정하는 일을 

게을리하지 않는다. 퇴고 과정만 몇 시간, 또는 

며칠이 걸린다. 그들에게 글쓰기는 '소명'이다. 

나쁜 작가들은 글쓰기가 소명이라는 사실을 

모른다. 나쁜 작가들의 글은 산만하고

일관성이 없다. 



- 제프 고인스의《이제, 글쓰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상급 연예인의 공황장애  (0) 2018.11.09
상처  (0) 2018.11.08
좋은 작가, 나쁜 작가  (0) 2018.11.07
골목  (0) 2018.11.06
잡동사니에 묻혀버린 삶  (0) 2018.11.05
흔들리는 나침반  (0) 2018.11.03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골목

골목이란 

장소와 장소 사이의 틈이며, 

그곳 역시 하나의 장소입니다. 장소의 속성은 

머무름을 전제합니다. 그러나 골목은 흘러가는 길이면서, 

또한 머무는 장소입니다. 조금 특이한 곳이죠. 큰길에서 

꺾어 들어가면 만나는 그 골목은 집으로 이어지는 

그냥 경로가 아닌, 소통이 이루어지고 교류가 

이루어지는 장소입니다. 그래서 그곳엔 

시간이 담기고 사람 이야기가 

담깁니다. 



- 임형남, 노은주의《골목 인문학》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상처  (0) 2018.11.08
좋은 작가, 나쁜 작가  (0) 2018.11.07
골목  (0) 2018.11.06
잡동사니에 묻혀버린 삶  (0) 2018.11.05
흔들리는 나침반  (0) 2018.11.03
내 영혼의 뜨락에 심은 작은 화분 하나  (0) 2018.11.0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잡동사니에 묻혀버린 삶

내 삶이 증거다. 

불필요한 잡동사니를 

제거했더니 좋아하는 일에 

관심을 기울일 수 있는 기회가 

두 배로 늘었다. 그 결과 만족도는 

기하급수적으로 상승했다. 어쩌면 

당신이 원하는 삶도 수많은 잡동사니 

아래에 묻혀 있을지 모른다! 



- 조슈아 베커의《작은 삶을 권하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좋은 작가, 나쁜 작가  (0) 2018.11.07
골목  (0) 2018.11.06
잡동사니에 묻혀버린 삶  (0) 2018.11.05
흔들리는 나침반  (0) 2018.11.03
내 영혼의 뜨락에 심은 작은 화분 하나  (0) 2018.11.02
자격증보다 더 중요한 것  (0) 2018.11.0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흔들리는 나침반

나침반을 보면 바늘이 계속

불안한 듯 흔들리잖아요. 끊임없이.

나침반 바늘이 흔들리고 있다는 것은 방향을

제대로 가리키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는 뜻입니다.

제 소명을 다하려고 애쓰고 있다는 뜻이죠.

그러니 흔들리고 있다는 것은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다는 증거로

받아들이셔도 됩니다.



- 김제동의《그럴 때 있으시죠?》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골목  (0) 2018.11.06
잡동사니에 묻혀버린 삶  (0) 2018.11.05
흔들리는 나침반  (0) 2018.11.03
내 영혼의 뜨락에 심은 작은 화분 하나  (0) 2018.11.02
자격증보다 더 중요한 것  (0) 2018.11.01
사랑을 주고받는 반려자  (0) 2018.10.3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내 영혼의 뜨락에 심은 작은 화분 하나

땅이 없는 도시에서도 

정원을 즐길 수 있습니다. 

작은 화분 하나만 있어도 식물들은 예쁘게 

그 멋을 잘 내주니까요. 삭막한 아파트라고 해도 

베란다 한편에서 키우는 화분 하나가 남의 집 

너른 정원보다 더 많은 기쁨을 줍니다. 

그래서 누군가는 화분을 '세상에서 

가장 작은 정원'이라고 말하죠. 



- 오경아의《정원생활자》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자격증보다 더 중요한 것

자격증이 있어야 

치유자가 아니라 사람을 

살리는 게 치유자라는 생각이 확고하다. 

정신의학 쪽이나 관련 자격증을 가진 전문가들은 

이런 말이 불편할 수도 있다. 상담가, 목사, 학교 선생님, 

신부, 수녀, 직장인 멘토 등 심리적으로 누군가를 

도와주려는 이들이 보면 좋겠다. 상처 입은 

가까운 사람을 연민하고 보호해 

주려는 사람이 보면 좋겠다. 



- 정혜신의《당신이 옳다》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사랑을 주고받는 반려자

나의 작은 집참새처럼 

끊임없이 사랑을 주고받는 반려자로서 

함께 지냈던 새는 없었다. 이것은 애완용으로 키우던 

동물에 관한 얘기가 아니라, 깊고도 친밀한 우정에 관한 얘기, 

여러 해에 걸쳐서 한 인간과 한 마리의 새가 나눈 남다른 사연이 

얽힌 얘기다. 작은 새와 나는 둘이서만 지내게 되었다. 나는 

음악 교습을 다시 시작하여 기회가 날 때마다 그에게 

피아노를 연주해 주었고, 그가 스스로 피아노까지

나를 따라와서 내 어깨로 기어 올라와 

반주에 맞춰 노래를 불렀다. 그러면

나는 기분이 좋아졌다.



- 클레어 킵스의《어느 작은 참새의 일대기》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샐러드 좋아하세요?

샐러드 좋아하나요? 

요즘 들어 인기를 끌고 있는 샐러드지만 

실은 이미 고대 로마인도 무척 좋아했습니다. 

페르시아의 바빌로니아 사람들도 즐겨 먹었고요. 

샐러드라는 말의 어원은 라틴어 Salata로 소금이라는 

뜻인데요. 소금물이나 오일, 식초 등 짠맛 성분이 있는 

소스를 뿌려 먹었기 때문입니다. '샐러드데이salads day'라는 

말이 있는데 젊고 경험이 없다는 뜻으로, 샐러드는

'젊은이의 풋풋함과 무모한 도전'을 

상징하기도 합니다. 



- 오경아의《정원생활자》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지금도 저는 꿈으로 살아갑니다

지금도 저는 꿈으로 살아갑니다. 

비전으로 호흡하고 꿈을 양식으로 먹으며 

살아갑니다. 지금도 앞으로 이루어질 찬란한 

약속을 생각하면 가슴이 설렙니다. 아무리 피곤해도 

꿈 없이 잠든 적이 한 번도 없었고 꿈 없이 일어난 적이 

한 번도 없을 정도로 꿈을 먹고 살아갑니다. 

꿈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보배로운지요. 



- 소강석의《맨발의 소명자》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을 주고받는 반려자  (0) 2018.10.31
샐러드 좋아하세요?  (0) 2018.10.30
지금도 저는 꿈으로 살아갑니다  (0) 2018.10.29
참 좋다  (0) 2018.10.27
산티아고 오르막길에서, 내 등을 밀어준 사람  (0) 2018.10.26
신뢰  (0) 2018.10.25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