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69 TOTAL 1,030,596
고도원의 아침편지 (2758)
혼자 걷는 길은 없다

혼자 걷는 길은 없다.

당신이 지금 무슨 일을 하고 

어떤 여행을 하든 과거에 그 길을 걸었던 

모든 사람, 현재 걷고 있는 모든 사람이 

정신적으로 연결되어 당신과 함께한다.

당신은 그 모두와 함께 걷고 있는 것이다.

이것이 우주의 법칙이다.



- 류시화의《새는 날아가면서 뒤돌아보지 않는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격지심  (0) 2018.04.24
사막에서 하룻밤  (0) 2018.04.23
혼자 걷는 길은 없다  (0) 2018.04.21
미래를 걱정하는 습관  (0) 2018.04.20
통증은 왜 생기는가  (0) 2018.04.19
늘 푸른 청춘  (0) 2018.04.1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미래를 걱정하는 습관

자신도 모르게 반복하는 

마음의 나쁜 습관이 있습니다. 

계속해서 미래를 걱정하는 것입니다. 

명상수행은 당신을 지금 여기에 있도록 하고 

나쁜 습관이 나올 때 그것을 깨닫게 하는 것입니다. 

호흡에 집중하며 나쁜 습관 에너지를 인식하세요. 

"아, 내가 또 일어나지 않은 일로 불안해하고 있구나." 

습관 에너지를 인식하면 그것에서 빠져나와 

현재를 평화롭고 행복하게 

살 수 있게 됩니다. 



- 틱낫한의《모든 숨마다, 나》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막에서 하룻밤  (0) 2018.04.23
혼자 걷는 길은 없다  (0) 2018.04.21
미래를 걱정하는 습관  (0) 2018.04.20
통증은 왜 생기는가  (0) 2018.04.19
늘 푸른 청춘  (0) 2018.04.18
도전정신  (0) 2018.04.1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통증은 왜 생기는가

우리 몸의 세포는 

너무 뜨거워도 죽게 되고, 

너무 차가워도 죽게 된다. 

세포가 죽으면서 나타나는 현상이 통증인데, 

머리는 뜨거워지면서 통증이 생기게 되고 

몸은 차가워지면서 통증이 생기게 된다. 



- 김종수의《뜨거운 물 단식의 기적》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혼자 걷는 길은 없다  (0) 2018.04.21
미래를 걱정하는 습관  (0) 2018.04.20
통증은 왜 생기는가  (0) 2018.04.19
늘 푸른 청춘  (0) 2018.04.18
도전정신  (0) 2018.04.17
너무 아픈 기억  (0) 2018.04.1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늘 푸른 청춘

젊음은 

자신이 하는 일 중 새로운 과제의 비중이 

얼마나 큰지에 따라 결정된다. 신체적인 나이가 

아니라, 자신이 만나는 사람들이 얼마나 새로운지, 

새로운 지식을 얼마나 자주 습득하는지, 

익숙하지 않은 과제에 얼마나 자주 

도전하는지에 따라 젊음이 

결정된다는 말이다.



- 김병도의《도전력》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래를 걱정하는 습관  (0) 2018.04.20
통증은 왜 생기는가  (0) 2018.04.19
늘 푸른 청춘  (0) 2018.04.18
도전정신  (0) 2018.04.17
너무 아픈 기억  (0) 2018.04.16
가치를 제대로 알아내는 것  (0) 2018.04.14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도전정신

지구상에 존재한 

수많은 동물들 중에서 

유일하게 인간만이 문명 사회를 발전시킨 이유가 

바로 인간의 도전정신에 있다고 

토인비는 주장했다. 



- 김병도의《도전력》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통증은 왜 생기는가  (0) 2018.04.19
늘 푸른 청춘  (0) 2018.04.18
도전정신  (0) 2018.04.17
너무 아픈 기억  (0) 2018.04.16
가치를 제대로 알아내는 것  (0) 2018.04.14
고통의 속뜻  (0) 2018.04.13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너무 아픈 기억

2014년 봄. 

지금도 문득문득 그때 

세월호를 떠올리면 가슴이 조여 온다. 

눈앞에서 생중계되는 침몰 현장.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무력감과 도대체 이런 일이 어떻게 

일어날 수 있는가 하는 충격이 뒤섞여서 아무 일도 

할 수 없던 기억. 아직도 제대로 밝혀지지 않는 

사고 원인과 미처 수습하지 못한 희생자와 

그 가족들. 아... 두고두고 되새기게 될 

아픈 이름, 세월호. 



- 이재관의《농부 이재관의 그림일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늘 푸른 청춘  (0) 2018.04.18
도전정신  (0) 2018.04.17
너무 아픈 기억  (0) 2018.04.16
가치를 제대로 알아내는 것  (0) 2018.04.14
고통의 속뜻  (0) 2018.04.13
음대 대신 법대에 들어간 이유  (0) 2018.04.1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가치를 제대로 알아내는 것

정직하고, 절약하고, 

항상 최선을 다하고, 다른 사람들을

배려하는 것을 가치있게 여기는 것이야말로 

다른 어떤 것보다도 중요하다. 만일 이런 가치들을

배우지 않으면 기술면에서 아무리 최신의 것들을

익혔다 하더라도 결국 아무 쓸모도

없다고 했다.



- 포리스트 카터의 《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도전정신  (0) 2018.04.17
너무 아픈 기억  (0) 2018.04.16
가치를 제대로 알아내는 것  (0) 2018.04.14
고통의 속뜻  (0) 2018.04.13
음대 대신 법대에 들어간 이유  (0) 2018.04.12
연대의 고리  (0) 2018.04.1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고통의 속뜻

괴로움이나 

어려움을 겪을 때마다 

고통이라는 말이 지닌 깊은 속뜻을 명심하라. 

고통은, 세상이 결코 당신에게 줄 수 없는 것을 

달라고 요구하는 데서 온다는 것을. 



- 아잔 브람의《아잔브람 행복론》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 아픈 기억  (0) 2018.04.16
가치를 제대로 알아내는 것  (0) 2018.04.14
고통의 속뜻  (0) 2018.04.13
음대 대신 법대에 들어간 이유  (0) 2018.04.12
연대의 고리  (0) 2018.04.11
작은 변화를 즐겨라  (0) 2018.04.10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음대 대신 법대에 들어간 이유

바이올리니스트의 꿈은 

이미 접은 지 오래였다. 그놈의 

수능이 원수였다. 내 실력에는 얼토당토않게 

잘 나온 점수 탓에 나는 음대에 가는 대신 법대에 

가게 되었다. 아버지 평생의 소원이라는 데야. 

하지만 4년 내내 바이올린만 끼고 살았다. 

법학도도 음악도도 되지 못하고 

어정쩡한 채로 졸업을 했고 

어쩌다 흘러흘러 오늘에 

이르렀다. 



- 박찬순의《암스테르담행 완행열차》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치를 제대로 알아내는 것  (0) 2018.04.14
고통의 속뜻  (0) 2018.04.13
음대 대신 법대에 들어간 이유  (0) 2018.04.12
연대의 고리  (0) 2018.04.11
작은 변화를 즐겨라  (0) 2018.04.10
'이야기의 바다'에 뛰어들라  (0) 2018.04.0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연대의 고리

영적 수행의 하나로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일들을 

찾아서 해보세요. 당신이 먼저 가능한 많은 

사람들에게 구체적인 도움을 실천한다면

커다란 연대의 고리를 만들 수 

있을 것입니다. 



- 알렉상드르 졸리앙의《상처받지 않는 삶》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통의 속뜻  (0) 2018.04.13
음대 대신 법대에 들어간 이유  (0) 2018.04.12
연대의 고리  (0) 2018.04.11
작은 변화를 즐겨라  (0) 2018.04.10
'이야기의 바다'에 뛰어들라  (0) 2018.04.09
나의 산책  (0) 2018.04.0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