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고도원의 아침편지 (2913)
을지로통

내가 학교를 다니던 시절 

을지로통은 무척 한가했다. 대로변으로 

고만고만한 작은 가게들이 늘어서 있었고 

전차가 딸랑거리면서 다녔다. 자동차는 드물었고, 

말을 탄 경찰이 지나다니기도 했다. 우마차를 끄는 소가 

길에 배설물을 한 무더기 쏟아놓고 가기도 했다. 그때 나는 

길가에 빽빽하게 붙어 있는 수많은 간판을 보면서 

한글을 익히게 되었고 한자도 제법 

많이 알게 되었다. 



- 임형남, 노은주의《골목 인문학》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르막 내리막 숲길  (0) 2018.11.22
있는 그대로  (0) 2018.11.21
을지로통  (0) 2018.11.20
연민  (0) 2018.11.19
선한 인사  (0) 2018.11.18
진정한 건강이란  (0) 2018.11.1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연민

나는 더 이상 

좋은 것과 나쁜 것, 

옳은 것과 그른 것 사이에 

뚜렷한 선을 그을 수 없었다. 

오직 연민만 있을 뿐이었고, 

그 사랑에는 아무런 조건도 없었다. 



- 아니타 무르자니의《그리고 모든 것이 변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있는 그대로  (0) 2018.11.21
을지로통  (0) 2018.11.20
연민  (0) 2018.11.19
선한 인사  (0) 2018.11.18
진정한 건강이란  (0) 2018.11.16
의미 있는 기억  (0) 2018.11.15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선한 인사

인사는 

모래밭을 걷듯이 

꾹꾹 자신의 발자국을 남기는 

선한 행위이자 자선이다.

선한 행위와 자선은 선한 마음에서 나온다. 



- 오세웅의 《The Service (더 서비스)》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을지로통  (0) 2018.11.20
연민  (0) 2018.11.19
선한 인사  (0) 2018.11.18
진정한 건강이란  (0) 2018.11.16
의미 있는 기억  (0) 2018.11.15
지베르니(Giverny), 모네가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0) 2018.11.14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진정한 건강이란

진정한 건강이란 

맛있는 것을 마음껏 먹고, 마음껏 즐기고,

때로는 감기가 들어도 순조롭게 회복될 수 있는 

상태를 말하는 것이다. '수술하면 치료된다'는 것이 

결코 의학의 진보는 아니다. 설사 때늦어도 

몸을 수술하지 않고 치료하는 것이 

의학의 진보다. 



- 야마다 유키히코의《감기에 걸리는 방법을 가르치는 책》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연민  (0) 2018.11.19
선한 인사  (0) 2018.11.18
진정한 건강이란  (0) 2018.11.16
의미 있는 기억  (0) 2018.11.15
지베르니(Giverny), 모네가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0) 2018.11.14
작은 삶, 풍요로운 삶  (0) 2018.11.13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의미 있는 기억

삶을 가리켜 고해라고 한다. 

그렇기에 삶의 쓴맛을 잊게 해주는 

달콤한 순간이, 선물처럼 인생에서 한 번쯤은 

찾아온다. 누군가는 그 마법과 같은 시간을 반추하며 

남은 생의 고해를 견딘다. 누군가는 자신의 삶이 

그때의 기억에 갇힐까 봐 두려워하며 고해로 

나아간다. 누구에게나 삶에 의미가 되는 

기억이 하나쯤은 있다. 



- 신창호의《정약용의 고해》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지베르니(Giverny), 모네가 살았다는 이유만으로

지베르니는 

파리와 멀지 않으면서도 

파리의 복잡함을 피할 수 있는 

아름다운 은둔의 장소였다. 모네가 

정착하기 전까지는 인구 300명의 작은 

마을이었던 지베르니는 이제 전 세계에서

매년 수백만 명의 관광객들이 찾는 

최고의 명소가 되었다. 



- 정여울의《내성적인 여행자》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작은 삶, 풍요로운 삶

작은 삶을 선택하는 순간 

내면의 간절한 욕구를 추구할 여지가 생긴다. 

잡동사니를 줄이면 의미 있는 활동에 할애할 수 

있는 시간이 늘어나고, 여행의 자유가 생기며, 가장 

절실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정신적 여유가 생긴다. 

관심이 있는 사회운동을 금전적으로 지원할 수 

있으며 가장 원하는 직종을 더욱 

유연하게 추구할 수 있다. 



- 조슈아 베커의《작은 삶을 권하다》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어떻게 하면 사진을 잘 찍을 수 있나요?

"웃는 모습이 

너무 자연스럽고 아름다워요." 

"저도 이렇게 투명한 눈동자를 찍고 싶어요." 

"어떻게 하면 사진을 잘 찍을 수 있나요?" 

그럴 때면 이렇게 대답합니다.

"찍을 때 마음속으로 '사랑해'하고 속삭여 보세요. 

국수조차도 예쁘게 찍을 수 있을 테니까요." 

글을 쓰면서, 사진을 찍으면서, 음악을 들으면서, 

그림을 그리면서, 모든 작품에는 

마음이 담긴다는 것을 

알게 됐어요. 



- 최갑수의《사랑보다도 더 사랑한다는 말이 있다면》중에서 -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감사편지 쓰기

30분 동안 

감사 편지를 손으로 쓰고 나면 

두려움과 분노와 자기연민의 어두움이 걷혔고, 

기분도 한결 나아졌다. 감사 편지 쓰기의 가장 위안이 되는 

점 중의 하나는 그것이 눈에 보이는 성과물을 만들어낸다는 

것이다. 나는 따로 편지의 복사본을 보관하지는 않았지만 

그것이 나를 둘러싼 세상에 작지만 긍정적인 차이를 

만들어내고 있다고 느꼈다.



- 존 크랠릭의《365 Thank you》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작은 삶, 풍요로운 삶  (0) 2018.11.13
어떻게 하면 사진을 잘 찍을 수 있나요?  (0) 2018.11.12
감사편지 쓰기  (0) 2018.11.10
정상급 연예인의 공황장애  (0) 2018.11.09
상처  (0) 2018.11.08
좋은 작가, 나쁜 작가  (0) 2018.11.0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정상급 연예인의 공황장애

정상급 연예인 중에서 

공황장애를 고백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이해하기 어려울 수도 있다. 팬들에게 그들은 

선망의 대상이자 꿈을 이룬 사람들이다. 스타들의 

공황장애는 우리 내면을 가늠하는 리트머스 시험지라고 

할 수 있다. 스타의 삶 속에는 우리 내면의 욕구와 욕망의 

풍경이 그대로 압축돼 있다. 스타의 삶 일부를 떼어 

심리적 현미경으로 보면 그 속에서 우리들 삶의 

내밀한 모습들이 보인다. 



- 정혜신의《당신이 옳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떻게 하면 사진을 잘 찍을 수 있나요?  (0) 2018.11.12
감사편지 쓰기  (0) 2018.11.10
정상급 연예인의 공황장애  (0) 2018.11.09
상처  (0) 2018.11.08
좋은 작가, 나쁜 작가  (0) 2018.11.07
골목  (0) 2018.11.0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