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고도원의 아침편지 (2913)
진짜 사내 안중근

스산한 바람이 불어왔다. 

유리창이 간헐적으로 푸르릉푸르릉 울었다. 

모든 저물어가는 풍경에는 슬픔이 묻어 있다. 

언젠가 이토 공이 말했었다. 나라가 기울어가니까 

그토록 인물이 많던 조선에 어리바리한 사내들만 발에 

차였노라고. 맥 빠진 조선 궁성 안에서 유일하게 

사내 노릇하던 명성황후를 제거한 건 신의 

한 수였노라고. 그런데 혜성같이 나타난 

진짜 사내놈이 하나 있었던 것이다. 



- 김종록의《금척金尺》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씨 심는 사람 한 명만 있어도  (0) 2018.12.06
함께 식사를 한다는 것은  (0) 2018.12.05
진짜 사내 안중근  (0) 2018.12.04
못생긴 식재료  (0) 2018.12.03
리더는 리더를 키워야 한다  (0) 2018.11.30
친절해야 한다  (0) 2018.11.2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못생긴 식재료

사람들의 식생활은 

더 안 좋게 흘러갑니다. 

사람들이 말로는 건강한 음식을 찾지만 

병이 걸려서도 쉽게 식생활 습관을 바꾸지 

못합니다. TV에선 요리 프로그램이 넘쳐나지만 

흥미 위주이고 건강적으로는 지극히 불량합니다. 

요리사가 나서서 추천하는 맛 위주의 음식은 

건강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소비자들도 그런 

음식들을 좋아합니다. 건강하지만 벌레 먹고 

말라비틀어진 농산물은 중간 상인들 

손에서 이미 버려집니다.



- 임재양의 《제4의 식탁》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함께 식사를 한다는 것은  (0) 2018.12.05
진짜 사내 안중근  (0) 2018.12.04
못생긴 식재료  (0) 2018.12.03
리더는 리더를 키워야 한다  (0) 2018.11.30
친절해야 한다  (0) 2018.11.29
미운 사람  (0) 2018.11.2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리더는 리더를 키워야 한다

리더는 

리더를 키워내야만 한다. 

우리는 어떤 지위에 있든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자기 자신과 다른 사람들을 변화시켜야만 하는 

책임이 있다. 이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지금의 

리더들은 후대를 위해 치열하게 고민해야 한다. 

전 세계 어느 국가, 어느 사회를 막론하고 

그 어느 때보다 우리 아이들을 위해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야 하는 

책임이 막중하다. 



- 맨프레드 케츠 드 브리스의 《삶의 진정성》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진짜 사내 안중근  (0) 2018.12.04
못생긴 식재료  (0) 2018.12.03
리더는 리더를 키워야 한다  (0) 2018.11.30
친절해야 한다  (0) 2018.11.29
미운 사람  (0) 2018.11.28
이따금 뒤로 물러나 관찰하라  (0) 2018.11.2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친절해야 한다

인생에서 

중요한 것이 세 가지 있다. 

첫째는 친절해야 한다는 것이다. 

둘째로는 친절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셋째 역시 친절해야 한다는 것이다. 

(헨리 제임스)



- 맨프레드 케츠 드 브리스의 《삶의 진정성》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못생긴 식재료  (0) 2018.12.03
리더는 리더를 키워야 한다  (0) 2018.11.30
친절해야 한다  (0) 2018.11.29
미운 사람  (0) 2018.11.28
이따금 뒤로 물러나 관찰하라  (0) 2018.11.27
폭력 그 자체에 무지하기 때문이다  (0) 2018.11.26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미운 사람

미운 생각을 굴리면 

자신만 힘듭니다. 험담을 하면 

미움을 더 확고하게 만듭니다. 우리를 

괴롭히는 것이 미움입니다. 미운 사람을 

다시는 보지 않더라도 미움은 마음에 남아 있어서 

미운 사람들을 계속 만나게 됩니다. 그래서 현재 

미움을 해결해야 합니다. 문제는 밖에 있지 않고 

마음에 있는 것입니다. 



- 용수의《용수 스님의 고해》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리더는 리더를 키워야 한다  (0) 2018.11.30
친절해야 한다  (0) 2018.11.29
미운 사람  (0) 2018.11.28
이따금 뒤로 물러나 관찰하라  (0) 2018.11.27
폭력 그 자체에 무지하기 때문이다  (0) 2018.11.26
밑바닥에 떨어져 본 경험  (0) 2018.11.23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이따금 뒤로 물러나 관찰하라

가끔 

일이 좋지 않은 방향으로 

흘러가기도 한다는 것을 받아들여야 한다. 

세상이 당신에게 줄 수 없는 것을 달라고 하지 말고 

그대로 관찰하라. 세상을 자기 마음에 들게 하기 위해 

다그치거나 밀어붙이지 말고 받아들이고 놓아버려라. 

이따금 나날의 삶에서 뒤로 물러나 그것을 

깊이 이해할 때 우리는 큰 그림을 

볼 수 있다. 



- 아잔 브람의《아잔브람 행복론》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친절해야 한다  (0) 2018.11.29
미운 사람  (0) 2018.11.28
이따금 뒤로 물러나 관찰하라  (0) 2018.11.27
폭력 그 자체에 무지하기 때문이다  (0) 2018.11.26
밑바닥에 떨어져 본 경험  (0) 2018.11.23
오르막 내리막 숲길  (0) 2018.11.2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폭력 그 자체에 무지하기 때문이다

내가 할아버지께 

배운 것의 하나는 비폭력의 깊이와 폭을 

이해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우리 모두가 

폭력적으로 행동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마음가짐에 질적인 변화를 일으켜야 할 필요가 있음을 

인식하는 것이었다. 우리는 대개 자신의 폭력성을 

인정하지 않는데, 이것은 우리가 폭력 

그 자체에 대해 무지하기 때문이다. 



- 마셜 B. 로젠버그의《비폭력 대화》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운 사람  (0) 2018.11.28
이따금 뒤로 물러나 관찰하라  (0) 2018.11.27
폭력 그 자체에 무지하기 때문이다  (0) 2018.11.26
밑바닥에 떨어져 본 경험  (0) 2018.11.23
오르막 내리막 숲길  (0) 2018.11.22
있는 그대로  (0) 2018.11.2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밑바닥에 떨어져 본 경험

나는 어지간하게 

살아가다가 밑바닥으로 

떨어져 본 사람이라면 그 길에서 

세상인심의 진면목을 알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자서, 외침) 



- 조관희의《청년들을 위한 사다리 루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따금 뒤로 물러나 관찰하라  (0) 2018.11.27
폭력 그 자체에 무지하기 때문이다  (0) 2018.11.26
밑바닥에 떨어져 본 경험  (0) 2018.11.23
오르막 내리막 숲길  (0) 2018.11.22
있는 그대로  (0) 2018.11.21
을지로통  (0) 2018.11.20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오르막 내리막 숲길

고혈압, 심장병 등은 

치명적인 질병으로 손꼽히지만 

숲에서 이뤄지는 운동과 활동은 이런 병의 

치유에 매우 효과적이다. 숲에서 꾸준히 걷는 운동은 

특히 혈압을 떨어뜨리는 데 효과가 좋다. 오르막 내리막 

경사가 이어지는 숲길 걷기는 혈액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심장에 자극을 주어 

기능을 향상시킨다.



- 신원섭의《숲으로 떠나는 건강여행》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폭력 그 자체에 무지하기 때문이다  (0) 2018.11.26
밑바닥에 떨어져 본 경험  (0) 2018.11.23
오르막 내리막 숲길  (0) 2018.11.22
있는 그대로  (0) 2018.11.21
을지로통  (0) 2018.11.20
연민  (0) 2018.11.19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있는 그대로

전에 나는 

화를 많이 참았다. 

화를 내면 내 삶에 부정적인 것을 

끌어들일 거라고 믿었기 때문이다. 거기에 

다른 이들을 걱정시키고 싶지도 않아서, 내 생각을 

통제하려고 애썼고 늘 긍정적이 되어야 한다고 

스스로를 다그쳤다. 하지만 이제 나는 안다. 

핵심은 내 모습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고 

늘 내 자신의 진실안에 머무는 데에 

있다는 것을 말이다. 



- 아니타 무르자니의《그리고 모든 것이 변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밑바닥에 떨어져 본 경험  (0) 2018.11.23
오르막 내리막 숲길  (0) 2018.11.22
있는 그대로  (0) 2018.11.21
을지로통  (0) 2018.11.20
연민  (0) 2018.11.19
선한 인사  (0) 2018.11.1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