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5 TOTAL 1,040,276
고도원의 아침편지 (2825)
마법의 한 순간

죽은 줄 알았던 아이가 

한 통화의 전화벨 소리에 툭툭 

털고 일어나는 것. 조그만 관심 하나가, 

외부에서 온 손길 한 번이 아이를 되살린다. 

마법의 한 순간처럼. 시릴을 다시 살아나게 

한 것은 그저 한 통의 전화, 누군가의 

사소한 관심이었다. 



- 심영섭의《지금, 여기, 하나뿐인 당신에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요하게 흐르는 지혜  (0) 2018.08.09
내 옆에 있다  (0) 2018.08.08
마법의 한 순간  (0) 2018.08.07
터닝 포인트  (0) 2018.08.06
마지막 순간, 마지막 기억  (0) 2018.08.04
명품 사람  (0) 2018.08.03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터닝 포인트

지금 이 순간에도 

나는 정확히 그날을 기억할 수 있다. 

처음 사막을 향해 떠났던 그날, 벌써 35년이 

흘러버린 바로 그날, 내 인생은 180도 바뀌어

버렸다. 내 나이 열일곱 살이었다. 6주 동안의 

여름방학을 이용해 함부르크를 떠나 파리와 

바르셀로나를 거쳐 북아프리카로 

향하는 사막 여행이었다.  



- 아킬 모저의《당신에게는 사막이 필요하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옆에 있다  (0) 2018.08.08
마법의 한 순간  (0) 2018.08.07
터닝 포인트  (0) 2018.08.06
마지막 순간, 마지막 기억  (0) 2018.08.04
명품 사람  (0) 2018.08.03
영혼으로 듣는 생명의 음악  (0) 2018.08.02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마지막 순간, 마지막 기억

제가 죽을 때 떠오르는 장면은

프레젠테이션 석상에서 박수 받는 순간이 

아닐 겁니다. 아마 어느 햇살이 떠오를 것 

같습니다. 어느 나뭇잎이 떠오를 것 같고, 

어느 달빛이 떠오를 것 같습니다.



- 박웅현의《책은 도끼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법의 한 순간  (0) 2018.08.07
터닝 포인트  (0) 2018.08.06
마지막 순간, 마지막 기억  (0) 2018.08.04
명품 사람  (0) 2018.08.03
영혼으로 듣는 생명의 음악  (0) 2018.08.02
희망이란  (0) 2018.08.0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명품 사람

마음이 편해야 

입은 옷이 명품이고

시간을 아끼고 잘 지켜야 시계가 명품이고

반가워하는 물건이 나와야 가방이 명품이고

배고픈 사람에게 지폐가 나와야 지갑이 명품이라는데

언제나 너그러움과 따뜻함이 가득한 마음을 가진

명품인 사람들은 어디에 계시는지요. 



- 한희숙의 시집《길을 묻는 그대에게》에 실린 시〈넋두리〉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터닝 포인트  (0) 2018.08.06
마지막 순간, 마지막 기억  (0) 2018.08.04
명품 사람  (0) 2018.08.03
영혼으로 듣는 생명의 음악  (0) 2018.08.02
희망이란  (0) 2018.08.01
슬픈 신부, 그러나 가장 행복한 순간  (0) 2018.07.3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영혼으로 듣는 생명의 음악

"네 영혼으로 

음악을 듣도록 해." 

덩컨은 가난도 고독도 

하얗게 잊게 하는 음악이, 춤이 좋았다. 

무용을 하는 언니 엘리자베스를 따라 춤을 

추었다. 혼자서 숲속과 해변을 뛰어다녔다. 

바람소리와 파도소리는 음악이었고, 

몸짓은 곧 춤이 되었다. 



- 홍영철의《너는 가슴을 따라 살고 있는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지막 순간, 마지막 기억  (0) 2018.08.04
명품 사람  (0) 2018.08.03
영혼으로 듣는 생명의 음악  (0) 2018.08.02
희망이란  (0) 2018.08.01
슬픈 신부, 그러나 가장 행복한 순간  (0) 2018.07.31
내 아이라서 고마워!  (0) 2018.07.30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희망이란

희망이란 

본래 있다고도 할 수 없고 없다고도 할 수 없다. 

그것은 마치 땅 위의 길과 같은 것이다. 

본래 땅 위에는 길이 없었다. 

한 사람이 먼저 가고

걸어가는 사람이 많아지면 

그것이 곧 길이 되는 것이다.



- 루쉰의《고향》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품 사람  (0) 2018.08.03
영혼으로 듣는 생명의 음악  (0) 2018.08.02
희망이란  (0) 2018.08.01
슬픈 신부, 그러나 가장 행복한 순간  (0) 2018.07.31
내 아이라서 고마워!  (0) 2018.07.30
용기  (0) 2018.07.2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슬픈 신부, 그러나 가장 행복한 순간

육신의 병 때문에 이뤄졌던 

결혼식 날, 하염없이 슬픈 신부였지만

그래도 돌아보면 가장 행복한 순간이었다.  

이 남자를 내 남편으로 만든 날이었으니. 

예술적 감성과 재능, 인간적 매력을 함께 갖춘 

이 우주적 천재를 어디서 만날 수 있겠는가. 

그의 광채가 너무 눈부셔 주눅들 때도 

있었지만, 나를 예술가로서 더욱 

정진하게 하는 자극이 되었다. 



- 구보타 시게코의《나의사랑, 백남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혼으로 듣는 생명의 음악  (0) 2018.08.02
희망이란  (0) 2018.08.01
슬픈 신부, 그러나 가장 행복한 순간  (0) 2018.07.31
내 아이라서 고마워!  (0) 2018.07.30
용기  (0) 2018.07.28
여름은 너무 덥다  (0) 2018.07.27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내 아이라서 고마워!

아이를 칭찬하거나  

사랑을 표현할 때 좋은 말이 있다. 

"네가 내 아이라서 고마워.", "네가 늑장을 

부려도 네가 내 아이라서 고마워.", "네가 엄마 

애간장을 녹여도 네가 내 아이라서 고마워.",

"응가도 힘들게 누고, 어른 팔뚝만 한 똥을

눠서 비닐장갑 끼고 똥을 으깨야 하지만 

네가 내 아이라서 고마워.” 

그래야 아이가 큰다. 



- 임영주의《엄마라서 행복해, 내 아이라서 고마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이란  (0) 2018.08.01
슬픈 신부, 그러나 가장 행복한 순간  (0) 2018.07.31
내 아이라서 고마워!  (0) 2018.07.30
용기  (0) 2018.07.28
여름은 너무 덥다  (0) 2018.07.27
인생이 우울하기 때문에  (0) 2018.07.25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용기

용기란 

두려움이 없는 것이 아닙니다. 

두려움에도 '불구하고' 행동하는 것입니다.



- 스튜어트 에이버리 골드의《Ping》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슬픈 신부, 그러나 가장 행복한 순간  (0) 2018.07.31
내 아이라서 고마워!  (0) 2018.07.30
용기  (0) 2018.07.28
여름은 너무 덥다  (0) 2018.07.27
인생이 우울하기 때문에  (0) 2018.07.25
부부가 혼자 시간 보내는 연습  (0) 2018.07.24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여름은 너무 덥다

여름은 너무 더웁다. 

해도 길고 일도 많아서 쉴 사이 없이 바쁘다.

그래도 여름이 없다면 큰일이다. 뜨거운 햇볕 

덕분에 벼도 과일도 잘 큰다. 더위와 많은 

일 속에 정신없이 살며 

가을을 기다린다. 



- 이영복의《할매의 봄날》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 아이라서 고마워!  (0) 2018.07.30
용기  (0) 2018.07.28
여름은 너무 덥다  (0) 2018.07.27
인생이 우울하기 때문에  (0) 2018.07.25
부부가 혼자 시간 보내는 연습  (0) 2018.07.24
다른 사람을 뜨겁게  (0) 2018.07.23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