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분류 전체보기 (4534)
세계적인 음악학교의 '괜찮은 모토'

"새로운 곡을
창조할 수 없다면 그냥 연주만 해라.
연주를 할 수 없다면 누군가를 가르쳐라."
이는 내가 클래식 피아니스트로서
누군가를 가르치기 시작했던
이스트만 음악학교 같은
음악학교들의 모토다.


- 크레이그 라이트의《히든 해빗》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일당백

하나가 하나인가.
한 사람이라고 똑같은 한 사람이 아니다.
일당백. 어떤 사람은 한 사람이 백 사람의 일을 한다.
한 개라고 똑같은 한 개가 아니다. 작고 크고, 가볍고
무겁고, 낮고 높고, 얕고 깊고, 한 개라도 천 가지의
다양함이 있다. 하나의 결과가 하나의 원인에
의한 것이 아니다. 복합적 상호작용.
여러 보이지 않는 수많은 원인이
실타래처럼 뒤엉켜 있다.


- 박영신의《옹달샘에 던져보는 작은 질문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제가 교육 전문가는 아닙니다  (0) 2021.12.30
아빠가 우는 모습  (0) 2021.12.29
일당백  (0) 2021.12.27
곧 터널 끝인데...  (0) 2021.12.26
저분이 왜 저렇게 되었을까?  (0) 2021.12.24
물고기 비늘  (0) 2021.12.2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곧 터널 끝인데...

지금 혹시 내 인생이
왜 이렇게 꼬이나 싶어 괴롭다면 무엇이 나를
힘들게 하고 있는지 종이에 하나씩 하나씩 써봐.
써놓고 나서 그것이 정말 그렇게 힘들어할 만한 가치가
있는지 생각해 보는 거야. 별것도 아닌 일을 가지고
지나치게 고민하는 것도 자존심 상하는 일 아닌가?
인생길을 달리다 보면 누구나 터널을 만나게 돼 있어.
터널이 어둡다고 멈춰 선다면, 그보다 어리석은 일이
어디 있겠어. 조금만 지나면 곧 터널 끝이 나오는데
말이야. 꼼수 부리며 피하고 싶어? 갓길은
위험하다는 사실을 명심하고 살기를 바라.


- 양순자의 《어른 공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빠가 우는 모습  (0) 2021.12.29
일당백  (0) 2021.12.27
곧 터널 끝인데...  (0) 2021.12.26
저분이 왜 저렇게 되었을까?  (0) 2021.12.24
물고기 비늘  (0) 2021.12.23
그 '좋은 말'을 어떻게 찾았을까?  (0) 2021.12.2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저분이 왜 저렇게 되었을까?

그렇습니다. 누구나
삶을 살고 사람들을 만나다 보면
"저분이 참 좋은 분이었는데 왜 저렇게 되었을까?"
라는 생각이 살며시 드는 안타까운 때가 있을 겁니다.
이유는 간단하죠. 어느 순간 성찰을 중단했기
때문입니다. 성찰에는 절대 끝이 없습니다.
끝이 있어서도 안 되고요.


- 이문수의《누구도 벼랑 끝에 서지 않도록》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당백  (0) 2021.12.27
곧 터널 끝인데...  (0) 2021.12.26
저분이 왜 저렇게 되었을까?  (0) 2021.12.24
물고기 비늘  (0) 2021.12.23
그 '좋은 말'을 어떻게 찾았을까?  (0) 2021.12.22
교황도 똥을 싼다  (0) 2021.12.21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물고기 비늘

사회적 폭력으로 인해
상처를 받은 사람들은 종종
자신의 경험을 말하지 못합니다.
그 상처를 이해하는 일은 아프면서
동시에 혼란스럽습니다. 그러나 우리 몸은
스스로 말하지 못하는, 때로는 인지하지 못하는
그 상처까지도 기억하고 있습니다. 물고기 비늘에
바다가 스미는 것처럼 인간의 몸에는
자신이 살아가는 사회의 시간이
새겨집니다.


- 김승섭의《아픔이 길이 되려면》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곧 터널 끝인데...  (0) 2021.12.26
저분이 왜 저렇게 되었을까?  (0) 2021.12.24
물고기 비늘  (0) 2021.12.23
그 '좋은 말'을 어떻게 찾았을까?  (0) 2021.12.22
교황도 똥을 싼다  (0) 2021.12.21
'사람'인가 '괴물'인가  (0) 2021.12.2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그 '좋은 말'을 어떻게 찾았을까?

당신을
위로하는 사람이라고 해서
그 위로하는 좋은 말들처럼 평탄한 인생을 살고
있다고 생각하지 마라. 그의 인생 역시 어려움과
슬픔으로 가득 차 있을 것이다. 당신의 인생보다
훨씬 더 뒤처져 있을 것이다. 그렇지 않다면
그 좋은 말들을 찾아낼 수조차
없었을 것이다.


- 라이너 마리아 릴케의《젊은 시인에게 보내는 편지》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저분이 왜 저렇게 되었을까?  (0) 2021.12.24
물고기 비늘  (0) 2021.12.23
그 '좋은 말'을 어떻게 찾았을까?  (0) 2021.12.22
교황도 똥을 싼다  (0) 2021.12.21
'사람'인가 '괴물'인가  (0) 2021.12.20
모방에서 창조까지  (0) 2021.12.1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교황도 똥을 싼다

배변,
그건 정말 강력한 경험이다.
신이 인간을 지금처럼 똥 싸도록 창조한 것은,
이런 배변의 경험을 통해 우리가 다시 땅으로 되돌아가게
만들고 겸손함을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였을 거라고
생각한다. 세상 그 누구라도 모두 똑같이 똥을 싼다.
비욘세도 똥을 싼다. 교황도 똥을 싼다. 영국 여왕도
똥을 싼다. 똥을 쌀 때 우리는 체면과 우아함을 잊고
유명세와 부유함을 잊는다. 똥을 쌀 때만큼
진정한 자기 자신에 가까워지는
순간은 없다.


- 트레버 노아의 《태어난 게 범죄》 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물고기 비늘  (0) 2021.12.23
그 '좋은 말'을 어떻게 찾았을까?  (0) 2021.12.22
교황도 똥을 싼다  (0) 2021.12.21
'사람'인가 '괴물'인가  (0) 2021.12.20
모방에서 창조까지  (0) 2021.12.18
한 끗 차이  (0) 2021.12.1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사람'인가 '괴물'인가

마음의 운동이
바로 성찰입니다. 저는
경각심을 주기 위해 조금 센 단어를
사용하기도 합니다. 바로 '괴물'이라는 단어지요.
성찰을 하지 않으면 마음이 굳어버립니다. 마음이
굳으면 그 순간부터 그는 사람이 아니라 '괴물'이
됩니다. 특히 종교인들은 사람들에게 영향력이
크기 때문에 마음의 운동을 절대 놓지 않아야
하는데도, 그것을 등한시하는 바람에
자기 생각에 꽉 갇혀버린 사람이
왕왕 있습니다.


- 이문수의《누구도 벼랑 끝에 서지 않도록》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 '좋은 말'을 어떻게 찾았을까?  (0) 2021.12.22
교황도 똥을 싼다  (0) 2021.12.21
'사람'인가 '괴물'인가  (0) 2021.12.20
모방에서 창조까지  (0) 2021.12.18
한 끗 차이  (0) 2021.12.17
혼이 담긴 공간, 혼이 담긴 음식  (0) 2021.12.1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모방에서 창조까지

변기에 앉아
시원스러운 화장실 문화를 읽습니다.
'아름다운 사람은 머문 자리도 아름답습니다' 란 말 앞에
(마음이)란 말도 속으로 써넣어 봅니다. 기저귀 찬
아기가 뒤집기를 합니다. 누가 시키지도 않았는데
'머물다 간 자리가 아름다우면 머문 사람도
아름답습니다'라고 뒤집어 생각해 봅니다.
문화, 똥, 생각. 모두 무럭무럭 자랍니다.


- 방우달의《행복 방정식, 시로 풀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교황도 똥을 싼다  (0) 2021.12.21
'사람'인가 '괴물'인가  (0) 2021.12.20
모방에서 창조까지  (0) 2021.12.18
한 끗 차이  (0) 2021.12.17
혼이 담긴 공간, 혼이 담긴 음식  (0) 2021.12.16
만병을 다스리는 근원  (0) 2021.12.1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한 끗 차이

우리말은
한 끗 차이라고 합니다.
"아 다르고 어 다르다"라고도 하죠.
이 눈곱만큼의 차이, 사소하고도 미묘한 차이는...
천 냥 빚을 갚아주기도 합니다.


- 김성효의《엄마와 보내는 20분이 가장 소중합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람'인가 '괴물'인가  (0) 2021.12.20
모방에서 창조까지  (0) 2021.12.18
한 끗 차이  (0) 2021.12.17
혼이 담긴 공간, 혼이 담긴 음식  (0) 2021.12.16
만병을 다스리는 근원  (0) 2021.12.15
자연 섭리, 자연 치유  (0) 2021.12.1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