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91 TOTAL 1,118,757
2020/11/09 (1)
생애 최초로 받은 원작료

생애 최초로

원작료라는 걸 받았습니다.

그건 단순히 돈이 아니었습니다.

객관적인 인정의 증표였고, 그러므로

작가의 자존심이었습니다. 돈이 자존심이

되는 첫 경험이었습니다. 저는 말로 형용이

안 되는 작가로서의 기쁨과 보람을 이미

수십 번 누렸으면서도 앞으로도 한 스무 번쯤

그런 기회를 맞이할 수 있기를 욕심부리고

있습니다. 늦자식을 두면 오래 살더라고

그리 욕심부려야 오래 글을 쓸 수

있을 테니까요.



- 조정래의《홀로 쓰고, 함께 살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을 잃고 나서...  (0) 2020.11.11
쓴 것을 가져오라  (0) 2020.11.10
생애 최초로 받은 원작료  (0) 2020.11.09
너무 가깝지도, 너무 멀지도 않게  (0) 2020.11.07
흙의 냄새가 다르다  (0) 2020.11.06
아이들의 잠재력  (0) 2020.11.0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