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30 TOTAL 1,085,771
2019/06/07 (1)
은밀한 두려움

솔직히, 

아무 문제없다. 다만...

다만, 완전히 방심하고 있는 사이 

모든 것이 한순간에 바뀌어 버릴지도 

모른다는 은밀한 두려움이 있을 뿐. 

모든 것이 변해버릴 것만 같은 두려움과 

평생 모든 것이 지금과 똑같을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사이에 

갇혀 있다. 



- 파울로 코엘료의《불륜》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달콤한 덫  (0) 2019.06.10
싸움의 기술  (0) 2019.06.08
은밀한 두려움  (0) 2019.06.07
급체  (0) 2019.06.06
나에게 끌리는 색깔  (0) 2019.06.05
다가오는 매 순간은  (0) 2019.06.0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9/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