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14 TOTAL 1,083,175
2019/01 (26)
실패를 견디는 힘

진짜로 성공하려면

실패를 기꺼이 감수해야 한다. 

실패하지 않겠다는 건

성공하지 않겠다는 거나

마찬가지다. 



- 마크 맨슨의《신경끄기의 기술》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행복은 참 사소하다  (0) 2019.02.02
곁에 있어주자  (0) 2019.02.01
실패를 견디는 힘  (0) 2019.01.31
나 좀 그려주세요  (0) 2019.01.30
어린이는 부모의 말을 닮는다  (0) 2019.01.29
낱말 하나에 우주가  (0) 2019.01.2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나 좀 그려주세요

익숙해진 맘으로 

사랑할 수 없듯이 

익숙해진 눈으로는 그릴 수 없다. 

익숙해진 사랑, 시든 사랑은 마냥 붙들고만 

있을 일이 아니다. "나 좀 그려주세요!" 하고 

꽃이 부르는 듯했다. 옥상에 올라가던 

내 발길을 잡아끌었던 꽃들이 

새로운 세상을 펼쳐 

보여줬다. 



-  김미경의《그림 속에 너를 숨겨놓았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곁에 있어주자  (0) 2019.02.01
실패를 견디는 힘  (0) 2019.01.31
나 좀 그려주세요  (0) 2019.01.30
어린이는 부모의 말을 닮는다  (0) 2019.01.29
낱말 하나에 우주가  (0) 2019.01.28
걷는 존재, 걸으면서 방황하는 존재  (0) 2019.01.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어린이는 부모의 말을 닮는다

우리는 오늘 

누구나 말을 하며 살고, 

글을 거리낌없이 쓸 수 있습니다. 

이 말이란 어디에서 왔을까요? 

말을 담아낸 글에는 어떤 기운이 서릴까요? 

어린이를 돌보거나 가르치는 어른입니다. 

어른한테서 사랑을 받거나 배우는 어린이입니다. 

어른이 어린이를 돌보거나 가르칠 적에는 말을 

쓰면서 나누어요. 어린이가 어른한테서 

사랑을 받거나 배울 적에 말을 들으면서 

받아들여요. 



- 최종규의《우리말 동시 사전》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실패를 견디는 힘  (0) 2019.01.31
나 좀 그려주세요  (0) 2019.01.30
어린이는 부모의 말을 닮는다  (0) 2019.01.29
낱말 하나에 우주가  (0) 2019.01.28
걷는 존재, 걸으면서 방황하는 존재  (0) 2019.01.26
헌법을 아십니까?  (0) 2019.01.25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낱말 하나에 우주가

눈을 감고서 

가만히 마음에 그려 봅니다. 

눈을 뜨고서 조용히 머리에 그려 봅니다. 

두 눈으로 보는 느낌을 그리고, 온 마음으로 읽는 생각을 

그립니다. 무엇을 볼 수 있고, 무엇을 볼 수 없을까요? 

우리 곁에는 어떤 바람이 흐르면서 오늘 하루가 

새로울 만할까요? 낱말 하나를 마주하면서 

우리 이야기를 풀어내 보면 좋겠어요. 

서울에서도 시골에서도, 

층층집에서도 숲에서도, 

우리 나름대로 이야기를 함께 엮어 봐요. 



- 최종규의《우리말 동시 사전》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 좀 그려주세요  (0) 2019.01.30
어린이는 부모의 말을 닮는다  (0) 2019.01.29
낱말 하나에 우주가  (0) 2019.01.28
걷는 존재, 걸으면서 방황하는 존재  (0) 2019.01.26
헌법을 아십니까?  (0) 2019.01.25
크레파스와 미술시간  (0) 2019.01.24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걷는 존재, 걸으면서 방황하는 존재

티베트어로 

'인간'은 '걷는 존재'

혹은 '걸으면서 방황하는 존재'라는 의미라고 한다.

나는 기도한다. 

내가 앞으로도 계속 걸어나가는 사람이기를. 

어떤 상황에서도 한 발 더 내딛는 것을 

포기하지 않는 사람이기를. 



- 하정우의《걷는 사람, 하정우》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린이는 부모의 말을 닮는다  (0) 2019.01.29
낱말 하나에 우주가  (0) 2019.01.28
걷는 존재, 걸으면서 방황하는 존재  (0) 2019.01.26
헌법을 아십니까?  (0) 2019.01.25
크레파스와 미술시간  (0) 2019.01.24
영혼을 위한 투자  (0) 2019.01.23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헌법을 아십니까?

헌법을 아십니까?

어떤 상황에서든, 애인과 헤어졌든 

만나고 있든, 돈이 있든 없든, 지위가 

높든 낮든 모든 인간은 어떤 상황에서도 

행복할 권리를 가진다고 부처님도 가르치셨죠. 

읽어보니 헌법에도 그런 내용이 담겨 있더라고요. 

'불행' 추구권이 아니고 '행복' 추구권. 



- 김제동의《당신이 허락한다면 나는 이 말 하고 싶어요》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크레파스와 미술시간

어려운 형편에 

초등학교를 다니기란 쉽지가 않았습니다. 

언제나 돈이 문제였습니다. 어머니가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입에 풀칠하는 수준을 벗어나기 

어려운 상황이었습니다. 크레파스니 물감이니 하는 

학습 준비물을 가져가는 건 생각할 수도 없었습니다. 

미술 시간이 되어 친구들이 교실 밖으로 

그림을 그리러 나가면 나는 알아서 

혼자 남아 청소를 했습니다. 



- 이재명, 조정미의《나의 소년공 다이어리》중에서 -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영혼을 위한 투자

두뇌개발을 위해 

노력하는 사람도 많고, 

튼튼한 신체를 위해 운동을 열심히 하는 

사람도 많다. 그런데 영혼을 위해 무언가를 

투자하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영혼은 있는 줄도 

모르고 살아가는 이들이 많다. 아니, 그저 영혼은 

죽을 때가 되었을 때 몸에서 빠져나오는

기운이라고 여기기도 한다. 

그래서 영혼 없이 산다. 



- 권수영의《나도 나를 모르겠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헌법을 아십니까?  (0) 2019.01.25
크레파스와 미술시간  (0) 2019.01.24
영혼을 위한 투자  (0) 2019.01.23
수학여행, 난생처음 신어본 운동화  (0) 2019.01.22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  (0) 2019.01.21
삶은 달라질 수 있다  (0) 2019.01.1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수학여행, 난생처음 신어본 운동화

수학여행도 선생님들 

덕분에 겨우 다녀왔습니다. 

수학여행은 돈이 많이 든다고 

생각한 나는 지레 못 간다고 말씀드렸습니다. 

선생님께서 집으로 찾아오셔서 몇 시간이나 

설득하여 결국 수학여행에 가게 해주셨습니다. 

수학여행을 가며 난생처음 신어 본 운동화는 아무리 

아껴 신어도 금세 떨어진다는 것을 깨달아 버린 

열두 살, 이런 경험들은 나를 너무 일찍 

철들게 하였습니다. 



- 이재명, 조정미의《나의 소년공 다이어리》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크레파스와 미술시간  (0) 2019.01.24
영혼을 위한 투자  (0) 2019.01.23
수학여행, 난생처음 신어본 운동화  (0) 2019.01.22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  (0) 2019.01.21
삶은 달라질 수 있다  (0) 2019.01.19
약(藥)과 독(毒) 사이  (0) 2019.01.1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

명확함은 

조직을 나아가게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속한 조직에 

명확함이 결여돼 있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다. 

십중팔구 그렇다. 스티브 잡스는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다른 사람들에게도 명확한 의사소통을 요구했다. 그는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을 참지 못했다. 당신이 잡스 앞에서 두서없는 

소리를 늘어놓는다면 그 자리에서 잘릴지도 모른다. 

그는 시간을 조금도 허비하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회사를 경영했고, 이것은 애플의 현실을 

고스란히 반영하는 것이었다. 



- 켄 시걸의《미친듯이 심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영혼을 위한 투자  (0) 2019.01.23
수학여행, 난생처음 신어본 운동화  (0) 2019.01.22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  (0) 2019.01.21
삶은 달라질 수 있다  (0) 2019.01.19
약(藥)과 독(毒) 사이  (0) 2019.01.18
내 기분 때문에...  (0) 2019.01.1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9/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