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6 TOTAL 1,134,902
거미줄처럼 얽힌 내 안의 '경계선'

내 안에서
서로 다른 생각들이
충돌하고 있는 갈등 상황을 예로 들어보자.
'나'라는 경계 안팎에서 빚어지는 갈등이므로,
'나'가 어느 수준에서 정의되었느냐에 따라 양상이
크게 달라질 수밖에 없다. 군사전문가라면 누구나
알고 있듯이, '경계선'은 잠재적인 '전선'이기도
하다. 하나의 경계선은 두 개의 대립된 영토,
전투 가능성이 있는 두 진영을
만들어내는 법이다.


- 켄 윌버의《무경계》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침에 차 한 잔  (0) 2021.03.05
단 하나의 행운  (0) 2021.03.04
거미줄처럼 얽힌 내 안의 '경계선'  (0) 2021.03.03
나를 드러내는데 10년이 걸렸다  (0) 2021.03.02
중심(中心)이 바로 서야  (0) 2021.03.01
급할수록 천천히  (0) 2021.02.27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