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2 TOTAL 1,127,094
나를 드러내는데 10년이 걸렸다

아! 난 그때 알았다.
숨기지 않고 드러낼 때
내가 얼마나 자유로웠고 재밌었는지.
얼마나 강해졌는지. 이렇게 난 나의
취약점을 감추지 않고 그대로의
나를 드러내는 데
10년이 걸렸다.


- 최보결의《나의 눈물에 춤을 바칩니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단 하나의 행운  (0) 2021.03.04
거미줄처럼 얽힌 내 안의 '경계선'  (0) 2021.03.03
나를 드러내는데 10년이 걸렸다  (0) 2021.03.02
중심(中心)이 바로 서야  (0) 2021.03.01
급할수록 천천히  (0) 2021.02.27
논쟁이냐, 침묵이냐  (0) 2021.02.26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1/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