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24 TOTAL 1,119,309
흙이 있었소

모진 바람에도

쓰러지지 않은 이유가

움켜쥔 뿌리 때문만이 아니란 걸

알아버렸소


흔들리며 넘어가려던

그대의 뿌리를 부둥켜안고

숨도 쉬지 않고 깍지를 풀지 않았던 뜨거운 잇몸


세상에 수많은 나무들이

다시 늠름하게 푸른 아침

고요히 상처 난 뿌리에 입맞추며

깍지를 푸는 흙이 있었소



- 고창영의 시〈비밀〉(전문)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감사 훈련  (0) 2020.10.14
건강한 피로  (0) 2020.10.13
흙이 있었소  (0) 2020.10.12
모든 싸움은 사랑 이야기다  (0) 2020.10.11
상처에 빠져 허우적거릴 때  (0) 2020.10.09
심장이 바라는 욕구  (0) 2020.10.08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