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42 TOTAL 1,104,524
고맙습니다. 역장 올림

내 맘대로,

전철을 타러 가는 길에

잡지와 책들을 역사(驛舍)의 책장에 꽂는 일을

시작했다. 처음엔 눈치도 보였으나 곧 익숙해지면서

자연스러운 일이 되었다. 그러던 어느 날, 책장에

포스트잇 한 장이 붙어 있는 게 보였다. 나는

거기에 쓰인 굵은 글씨를 읽어나갔다.

'슬쩍슬쩍 책을 가져다놓으시는 분,

고맙습니다. 역장 올림.'



- 이병률의《내 옆에 있는 사람》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만큼은 앓아야 사랑이 된다  (0) 2020.06.04
마음을 다스리는 고도의 기법  (0) 2020.06.03
고맙습니다. 역장 올림  (0) 2020.06.02
낮과 밤, 빛과 어둠  (0) 2020.06.01
삶의 변화  (0) 2020.05.30
아이의 울음소리  (0) 2020.05.29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20/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