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놀란 어린아이'처럼

 

자연 만물을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면,
그 무엇이든 인간 스스로 무언가를 창조해 냈다는 것이 
얼마나 터무니없는 주장인지가 빤히 드러나지요. 
이 지상에 마지막으로 등장한 우리 인간은 
이미 존재해 온 것을 다시 찾아낼 뿐이며, 
우리 이전에 생명이 걸어간 길을 
그저 '놀란 어린아이'처럼 
뒤밟아 가고 있을 
뿐입니다.


- 모리스 마테를링크의《꽃의 지혜》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빛을 발하라  (0) 2012.11.29
'더러움'을 씻어내자  (0) 2012.11.28
자기 스타일  (0) 2012.11.26
냉정한 배려  (0) 2012.11.24
돌풍이 몰아치는 날  (0) 2012.11.23
  Comments,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