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자기 스타일

 

재키는 
어떤 스타일이 유행하더라도 
자기한테 어울리지 않는다고 생각하면 
거부할 줄 알았고, 조금이라도 자신이 없는 일은 
누가 뭐래도 거들떠보지 않았다. 우리도 
내면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면 
최선의 길을 찾을 수 있다.


- 티나 산티 플래허티의《워너비 재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더러움'을 씻어내자  (0) 2012.11.28
'놀란 어린아이'처럼  (0) 2012.11.27
자기 스타일  (0) 2012.11.26
냉정한 배려  (0) 2012.11.24
돌풍이 몰아치는 날  (0) 2012.11.23
더 넓은 공간으로  (0) 2012.11.2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