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TODAY 610 TOTAL 1,054,046
스페인 - 네르하, 파라도르 해변가

파라도르 리프트를 내려가서 해변을 거닐었다..

사람이 별로 없으니 놀이터도 썰렁..

유럽의 발코니에서는 이쪽이 보이지 않겠지..

좀 비싸도 여름에 와야겠다.. 그래도 지중해야..

진짜~ 얼음장이였던..

나중에 파라도르로 돌아갈 때 저기 보이는 언던 사이에 있는 도로변으로 올라가게 된다..
그게 엄청난 큰(?) 실수 라는 걸 올라가면서 알게 된다..
그냥 생각하기에 언덕위로 올라가면 바로 옆이 파라도르가 있을 줄 알았다..
하지만, 언덕 도로를 올라갈 수록 점점 파라도르와 멀어진다..

결국, 리프트 타면 바로 숙소인 파라도르를 1시간이 넘게 걸어서 도착하는 고생을 하게 된다..

지중해 돌이라 그런지 이쁜 것들이 많아 크기별로 주었다..
애들은 우리와 함께 한국행 비행기를 탔다..

잡히나..

걷다 보니 해변 끝까지 왔다..
저 멀리서 이 바위 뒷편에 뭐가 있을까 궁금해 하면서 왔는데,
역시나.. 연인이 있었다..
남들 몰래 사랑(?)하기엔 최적의 장소..


너무 멀리 와 버렸네..

잘못된 선택의 언덕길을 오르다가 사진 한장..

언덕길 옆에 야자수 나무들이..

이놈의 언덕길은 언제나 끝나나..

어찌어찌하여 파라도르 앞 분수대까지 도착..
정말 힘든 숙소까지의 컴백..

우리처럼 궁금해서 올라갔다면,
그냥 돌아가서 엘리베이터를 이용하라 권하고 싶다..
정말~ 멀리 돌아가는 길이다..




2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
최근 작성 댓글
최근 작성 트랙백
글 보관함
캘린더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