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우정이란

내가 말하는 우정은 

서로 섞이고 녹아들어 각자의 

형체가 사라지고 더는 이음새도 

알아볼 수 없이 완전히 하나가 된 상태다. 

만일 왜 그를 사랑하는가에 대한 물음에 

답해야 한다면, 나는 이렇게 대답하는

것 외에 달리 표현할 길이 없다. 

다만 그였기 때문이고, 

나였기 때문이라고. 



- 앙투안 콩파뇽의《인생의 맛》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요히 걷는다  (0) 2018.10.04
지나고 보면 아름다웠다 싶은 것 두 가지  (0) 2018.10.03
우정이란  (0) 2018.10.02
축복을 뿌려요  (0) 2018.10.01
얼마나 많이 실패하느냐에 달려 있다  (0) 2018.09.29
달콤한 흥분  (0) 2018.09.28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