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달콤한 흥분

시들어버린 감정을 비우고 

신비와 미지의 무언가로 가득 찬 신선한 

감정을 채우는 것은 실로 기쁜 일이었다.  

나는 달콤한 흥분에 사로잡혀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차고 넘치는 행복을 

누군가와 함께 나누고 

싶어졌다. 



- 레프 톨스토이의《유년시절, 소년시절, 청년시절》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축복을 뿌려요  (0) 2018.10.01
얼마나 많이 실패하느냐에 달려 있다  (0) 2018.09.29
달콤한 흥분  (0) 2018.09.28
응어리를 푸는 방법  (0) 2018.09.27
희망은 만들어 가는 것  (0) 2018.09.23
즐거운 놀이  (0) 2018.09.2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