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고기 말고 낚시대를 만들자 !
마법의 장소


"마법의 장소들은
언제나 지극히 아름답고,
하나하나 음미해야 마땅하지.
샘, 산, 숲, 이런 곳에서 대지의 정령들은
장난을 치고, 웃고, 인간에게 말을 걸어.
당신은 지금 성스러운 곳에
와 있는 거야."

- 파울로 코엘료의 《브리다》중에서 -

'고도원의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여럿일 때와 혼자일 때  (0) 2011.11.08
밧줄 하나  (0) 2011.11.07
마법의 장소  (0) 2011.11.04
치료사는 왜 말을 아끼는 걸까?  (0) 2011.11.03
소화를 잘 시키려면  (0) 2011.11.02
땀과 눈물과 피의 강  (0) 2011.11.01
0  Comments,   0  Trackbacks
댓글 쓰기